주제 없고 링크 없는 정치바낭

2020.01.14 19:17

가라 조회 수:548

의식의 흐름....


1.

안철수가 원래 이번주에 귀국한다는 기사가 나왔었는데 아직 안왔습니다.

안철수 전 대표님이 워낙 효자가 설전에는 귀국해서 부모님을 뵐거라고 안철수 최측근이라는 분이 말씀하시더군요.


2.

황교안씨가 안철수 손벌려 환영한답니다. 대통합 하자고...


3.

'반문'만으로 통합이 될까요?

새보당, 바미당 안철수계, 자한당이 일단 통합을 하자고 하는데...

이게 예전 18대 대선에서 문-안 단일화때 나온 거랑 비슷한 느낌이거든요.


민주당 지지층은 안철수로 단일화 된다면 안철수를 찍을 거다.

하지만, 안철수 지지층은 민주당이 맘에 안들어 안철수를 지지하는 것이기 때문에 문재인으로 단일화 되면 이탈할거다.

이걸 '확장성'이라고 했던가요?


새보당의 미미한 지지율은 보수지만 친박과 국정농단에 학을 떼서 아직도 자한당을 용서 못한 사람들이고

안철수 지지층은 일단 거대 양당은 싫은 사람들이고...


그런데, 이 사람들이 대통합한다면... 선거구에 자한당 후보로 단일화 되면 '맘에 안들지만 반문은 해야 하니 어쩔 수 없지' 라면서 자한당 후보를 찍을까요?

자한당 코어 지지층은 안철수계는 찍을 것같은데, 새보당 후보로 단일화 되면 새보당 후보를 찍을까요?

새보당 지지층은 자한당을 용서해줄 이유를 찾는 사람들도 꽤 많을 것 같은데.. (근거없음. 뇌피셜)


4.

자한당이 총선 공약 1호로 공수처법 폐지를 들고 나왔습니다.

잠깐.. 공수처 찬성 여론이 6이고 반대가 3 아니었나..?

1호의 중요성은 박찬주로 체감하지 않았나? (그래서 박찬주 1호 취소하고 다시 1호부터 넘버링 했는데..)

그런데 국민의 60%가 찬성한 공수처를 시작해서 부작용이라던가 그런게 나오기도전에 폐지를 하겠다고?

아, 자한당은 역시 기득권 정당이구나... 라는 생각을 할텐데?


5.

황교안씨가 '수도권 험지 출마'를 선언한지 꽤 되었는데

한때 '수도권에서 좀 약세지만 내가 나가면 이길 수 있고, '험지'라는 레이블을 붙일 수 있는 곳으로 찾으라' 라는 명령이 자한당 당직자들에게 떨어져서 비웃음을 샀는데..

'대표님, 결국 종로 밖에 없는데요. 대표님의 결심만 남았습니다' 라는 이야기가 나온다는 것 같습니다.

황교안씨는 종로에 나가는 일생일대의 도박을 하게 될까요?

황교안씨가 종로 나가서 이낙연 총리를 이기면 단번에 대권유력후보가 되고 안철수, 유승민 따위 꺼져~ 가 될텐데요.

(유승민은 자기가 3선인가 4선한 지역구에 나가면서 '이제는 여기가 험지에요~' 라고 해서 비웃음을 샀죠. 사실 험지라는게 맞는 말이지만.. 지더라도 내가 익숙한 곳에서 지겠다는 것인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83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5232
4729 해치지않아와 미스터주는 어떤 관계일까요? [13] woxn3 2020.01.27 992
4728 머저리와의 대화 8 (한 친구를 기억함) [13] 어디로갈까 2020.01.27 806
4727 [근조] 코비 브라이언트 [11] 영화처럼 2020.01.27 1209
4726 22살 때 케이트 베킨세일 [2] 가끔영화 2020.01.27 767
4725 설에 이게 왠, 도시폐쇄, 까뮈의 ‘페스트’, AFC U-23우승, 그래미 4관왕,드론 [17] ssoboo 2020.01.28 1010
4724 설 연휴 잘 쉬셨나요? [16] 칼리토 2020.01.28 492
4723 설에 본 영화, 우한폐렴, 음모론, 미국 중국(추가함) [7] 왜냐하면 2020.01.28 724
4722 [아마존] 더 익스펜스, 미스터 로봇, 바바렐라.. [4] 가라 2020.01.28 454
4721 아쉬움 링크>원걸의 마지막 두명이 JYP를 떠남요 [3] 라인하르트012 2020.01.28 760
4720 남산의 부장들을 보고 [3] 라인하르트012 2020.01.28 651
4719 중국 우한 체류 교민 탈출을 위해 전세기 30~31일 +@ 보내기로 [6] ssoboo 2020.01.28 882
4718 평택 인근에서 일하는 사람으로서 근황 [4] 예정수 2020.01.28 1040
4717 창궐하는 질병관련 가짜뉴스들을 이겨내기 위해 추천하는 [3] ssoboo 2020.01.28 912
4716 남산의 부장들 & 설날 씨름대회와 씨름의 희열 8회 [10] 보들이 2020.01.28 892
4715 우한 도시 폐쇄하는거 보니까 킹덤 생각나네요 ㄷㄷ [2] 얃옹이 2020.01.28 686
4714 이런저런 일기...(지겨움과 지방) [1] 안유미 2020.01.29 340
4713 [넷플릭스] 리버 보았습니다 [2] 노리 2020.01.29 715
4712 닫힌 페이스북을 보며 [11] 어디로갈까 2020.01.29 1058
4711 Harriet Frank Jr. 1923-2020 R.I.P. 조성용 2020.01.29 175
4710 2003년 사스,그리고 2020년 신코바 - 그냥 쓸데 없는 수다 (줄여서 바낭) [3] ssoboo 2020.01.29 77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