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퀄의 메인 악역인가 싶었던 렌의 기사들.  

타락한 벤 솔로가 다른 제자들을 살해하고 다크 사이드에 의탁하자 스노크가 선물로 준 다크 사이드의 기사단입니다. 

의외로 시스가 아니어서 라이트 세이버를 사용하지 않는 것이 특징이고, 7명이라는 숫자는 7인의 사무라이의 오마주입니다.


1578920865

EP7 깨어난 포스에서 레이의 환상에 잠시 등장한 모습들. EP9의 완성된 디자인과는 차이가 있습니다.


image

왼쪽에서 부터 비크럴, 애프렉, 쿠룩, 트러젼, 카도, 우샤.



20200114-182923

내이름은 우샤. 전용 곤봉으로 상대를 빠르게 해치우는 것만이 나의 유일한 자비!


20200114-182942 

화염방사기, 플라즈마 볼트 발사기를 장착한 최고의 무기광, 카도!


20200114-182957

소인은 근접해서 전용낫으로 해치우길 좋아하는 타락한 자의 영혼 수집가, 비크럴!

star-wars-the-rise-of-skywalker-knights-of-ren-ap-lek-1201054 

속임수 쓰기를 좋아하는 애프렉의 만달로리안 처형 도끼가 당신의 뒤를 노린다!


star-wars-the-rise-of-skywalker-knights-of-ren-kuruk-1201053 

나이트 버자드의 조종사이자 외로운 저격수, 쿠룩의 저격소총은 먹잇감을 절대 놓치지 않지.


star-wars-the-rise-of-skywalker-knights-of-ren-trudgen-1201051
나는 전리품 수집가 트러젼. 애도 '바이브로 클리버' 앞에선 데스 트루퍼도 한낱 트로피일뿐!

본성대로 사는 것이 우리들의 이념!!


"렌. 렌은 무엇을 불태우고 있는지, 옳고 그름이 무엇인지, 달성할 수 있을지 모르는 목표 따위를 걱정하기 위해 멈추지 않는다. 그게 '렌'이야. 살고, 소비하고, 사과하지 않는다. 그게 바로 본성이야. 다른 건 아무것도 아니지. 나는 그 원칙을 깊고 깊은 차원에서 믿고있다. 그리고 난, 이것에 일생을 바쳤지."


레이 일행을 미행하다 중요한 순간에 번번이 놓친 이들의 유일한 성과는 무방비의 츄이를 생포한 것입니다.

스노크의 프래토리안 가드들이 최강의 포스듀오 렌/레이를 맞아 호각에 이르는 대결을 펼쳤던 것과는 달리 이들은 허세 가득한 모습으로 비무장의 렌에게 린치를 가하다 전송받은 레이의 검에 모두 박살이 납니다. 

캡틴 파스마의 최후도 이들 앞에선 놀랍도록 비장해 보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708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5631
5004 남산의 부장들을 보고 [3] 라인하르트012 2020.01.28 653
5003 중국 우한 체류 교민 탈출을 위해 전세기 30~31일 +@ 보내기로 [6] ssoboo 2020.01.28 884
5002 평택 인근에서 일하는 사람으로서 근황 [4] 예정수 2020.01.28 1042
5001 창궐하는 질병관련 가짜뉴스들을 이겨내기 위해 추천하는 [3] ssoboo 2020.01.28 914
5000 남산의 부장들 & 설날 씨름대회와 씨름의 희열 8회 [10] 보들이 2020.01.28 897
4999 우한 도시 폐쇄하는거 보니까 킹덤 생각나네요 ㄷㄷ [2] 얃옹이 2020.01.28 688
4998 이런저런 일기...(지겨움과 지방) [1] 안유미 2020.01.29 342
4997 [넷플릭스] 리버 보았습니다 [2] 노리 2020.01.29 719
4996 닫힌 페이스북을 보며 [11] 어디로갈까 2020.01.29 1061
4995 Harriet Frank Jr. 1923-2020 R.I.P. 조성용 2020.01.29 176
4994 2003년 사스,그리고 2020년 신코바 - 그냥 쓸데 없는 수다 (줄여서 바낭) [3] ssoboo 2020.01.29 777
4993 [넷플릭스바낭] 영국맛 수사 시트콤 '벡스트'를 다 봤습니다 [5] 로이배티 2020.01.29 800
4992 포시/버든 어떻게 볼 수있을까요? [11] 산호초2010 2020.01.29 405
4991 이런저런 잡담 [4] 메피스토 2020.01.29 396
4990 아이리시맨 대본 리딩 [2] mindystclaire 2020.01.29 620
4989 [넷플릭스바낭] 샤말란 수퍼 히어로 트릴로지 완결편 '글래스'를 봤어요 [13] 로이배티 2020.01.30 704
4988 안철수씨를 바라보는 기시감 [21] 칼리토 2020.01.30 1062
4987 음악이냥이 알려준 노래들 [2] 칼리토 2020.01.30 272
4986 [회사바낭] 대상의 변화 [10] 가라 2020.01.30 535
4985 이런저런 일기...(서울, 지역색) [1] 안유미 2020.01.30 33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