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퀄의 메인 악역인가 싶었던 렌의 기사들.  

타락한 벤 솔로가 다른 제자들을 살해하고 다크 사이드에 의탁하자 스노크가 선물로 준 다크 사이드의 기사단입니다. 

의외로 시스가 아니어서 라이트 세이버를 사용하지 않는 것이 특징이고, 7명이라는 숫자는 7인의 사무라이의 오마주입니다.


1578920865

EP7 깨어난 포스에서 레이의 환상에 잠시 등장한 모습들. EP9의 완성된 디자인과는 차이가 있습니다.


image

왼쪽에서 부터 비크럴, 애프렉, 쿠룩, 트러젼, 카도, 우샤.



20200114-182923

내이름은 우샤. 전용 곤봉으로 상대를 빠르게 해치우는 것만이 나의 유일한 자비!


20200114-182942 

화염방사기, 플라즈마 볼트 발사기를 장착한 최고의 무기광, 카도!


20200114-182957

소인은 근접해서 전용낫으로 해치우길 좋아하는 타락한 자의 영혼 수집가, 비크럴!

star-wars-the-rise-of-skywalker-knights-of-ren-ap-lek-1201054 

속임수 쓰기를 좋아하는 애프렉의 만달로리안 처형 도끼가 당신의 뒤를 노린다!


star-wars-the-rise-of-skywalker-knights-of-ren-kuruk-1201053 

나이트 버자드의 조종사이자 외로운 저격수, 쿠룩의 저격소총은 먹잇감을 절대 놓치지 않지.


star-wars-the-rise-of-skywalker-knights-of-ren-trudgen-1201051
나는 전리품 수집가 트러젼. 애도 '바이브로 클리버' 앞에선 데스 트루퍼도 한낱 트로피일뿐!

본성대로 사는 것이 우리들의 이념!!


"렌. 렌은 무엇을 불태우고 있는지, 옳고 그름이 무엇인지, 달성할 수 있을지 모르는 목표 따위를 걱정하기 위해 멈추지 않는다. 그게 '렌'이야. 살고, 소비하고, 사과하지 않는다. 그게 바로 본성이야. 다른 건 아무것도 아니지. 나는 그 원칙을 깊고 깊은 차원에서 믿고있다. 그리고 난, 이것에 일생을 바쳤지."


레이 일행을 미행하다 중요한 순간에 번번이 놓친 이들의 유일한 성과는 무방비의 츄이를 생포한 것입니다.

스노크의 프래토리안 가드들이 최강의 포스듀오 렌/레이를 맞아 호각에 이르는 대결을 펼쳤던 것과는 달리 이들은 허세 가득한 모습으로 비무장의 렌에게 린치를 가하다 전송받은 레이의 검에 모두 박살이 납니다. 

캡틴 파스마의 최후도 이들 앞에선 놀랍도록 비장해 보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61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500
3131 [넷플릭스바낭] 19세기 미쿡 배경 스릴러 '에일리어니스트'를 봤습니다 [7] 로이배티 2020.01.14 945
3130 2020 오스카 후보작 링크와 명단 올려요. [10] 산호초2010 2020.01.14 588
3129 조롱과 독설과 험한말 [24] 왜냐하면 2020.01.14 861
3128 [바낭] 글을 길게 못 쓰겠다 [3] 예정수 2020.01.14 282
3127 [바낭] 고마우신 분들 [1] 칼리토 2020.01.14 319
3126 드론 이야기 - 속편? [4] ssoboo 2020.01.14 279
3125 [바낭] 주둥이로 먹고 산다는 사람들이 주둥이 함부로 놀리다 박살나는거 보면 [10] 귀장 2020.01.14 697
3124 [바낭] 남코에 로열티 좀 줬을 것같은 파워태권도 [3] skelington 2020.01.14 343
3123 신체노출을 바라보는 리액션 [1] 예정수 2020.01.14 424
3122 사람은 고쳐쓰는게 아니다란 말 뒤에 알맞는 말을 붙여주세요 [6] 가끔영화 2020.01.14 537
3121 우리는 언제쯤 기자 회견에서 대통령이 토론을 하는 모습을 볼 수 있을까요? [35] Joseph 2020.01.14 1252
3120 주제 없고 링크 없는 정치바낭 [5] 가라 2020.01.14 523
» [바낭] 아무도 관심없지만 렌의 기사단에 대해서 (스타워즈 스포) [9] skelington 2020.01.14 751
3118 [넷플릭스바낭] 이정현의 '성실한 나라의 앨리스'를 봤어요 [4] 로이배티 2020.01.14 678
3117 개인 방송 시작에 대해서 [10] 딸기케익 2020.01.14 855
3116 삼국지3가 스팀에 있었네요 (둥...) [6] 2020.01.14 445
3115 오스카 후보 지명 상황에서 의미심장하게 들리는 <기생충>의 대사와 수석의 정체 + 개인적인 소회 [4] crumley 2020.01.15 857
3114 어떻게 지내십니까? [10] 어디로갈까 2020.01.15 767
3113 기셍충 오스카 노미네이트는 의외로 조용하군요. [16] woxn3 2020.01.15 1039
3112 블러드샷, 모비우스 예고편, 애로우버스의 특급까메오 [2] 나보코프 2020.01.15 24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