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 방송 시작에 대해서

2020.01.14 20:47

딸기케익 조회 수:855

남친이 오늘 뜬금없이 아프리카같은데서 개인방송이나 힐링 그림방송 하는게(제가 그림을 그리니까) 어떻겠냐고 하네요

전 그 말을 듣고 진짜 되게 뜬금없어서 웃겼어요. 전 진짜 방송하곤 동떨어진 사람이거든요.

연예인이 나오는 방송이든 개인방송이든 딱 한 번 빼고 살면서 챙겨본 적도 없고...
그러니 방송을 키자하면 뭘 해야하는 지도 전혀 모르고...

근데 남친이 계속 해보라고 돈이 된다고 하네요

그말에 취준생인 전 솔깃.. 하지만 난 방송장비는 아이폰xs밖에 없고 그걸 어떻게 고정시키는지도 모르는데..

방에 카메라 세팅할 공간도 없는데..

역시 그냥 웃고 넘어갈만한 얘기일까요? 아님 진지하게 해볼만한 걸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61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500
3131 [넷플릭스바낭] 19세기 미쿡 배경 스릴러 '에일리어니스트'를 봤습니다 [7] 로이배티 2020.01.14 945
3130 2020 오스카 후보작 링크와 명단 올려요. [10] 산호초2010 2020.01.14 588
3129 조롱과 독설과 험한말 [24] 왜냐하면 2020.01.14 861
3128 [바낭] 글을 길게 못 쓰겠다 [3] 예정수 2020.01.14 282
3127 [바낭] 고마우신 분들 [1] 칼리토 2020.01.14 319
3126 드론 이야기 - 속편? [4] ssoboo 2020.01.14 279
3125 [바낭] 주둥이로 먹고 산다는 사람들이 주둥이 함부로 놀리다 박살나는거 보면 [10] 귀장 2020.01.14 697
3124 [바낭] 남코에 로열티 좀 줬을 것같은 파워태권도 [3] skelington 2020.01.14 343
3123 신체노출을 바라보는 리액션 [1] 예정수 2020.01.14 424
3122 사람은 고쳐쓰는게 아니다란 말 뒤에 알맞는 말을 붙여주세요 [6] 가끔영화 2020.01.14 537
3121 우리는 언제쯤 기자 회견에서 대통령이 토론을 하는 모습을 볼 수 있을까요? [35] Joseph 2020.01.14 1252
3120 주제 없고 링크 없는 정치바낭 [5] 가라 2020.01.14 523
3119 [바낭] 아무도 관심없지만 렌의 기사단에 대해서 (스타워즈 스포) [9] skelington 2020.01.14 751
3118 [넷플릭스바낭] 이정현의 '성실한 나라의 앨리스'를 봤어요 [4] 로이배티 2020.01.14 678
» 개인 방송 시작에 대해서 [10] 딸기케익 2020.01.14 855
3116 삼국지3가 스팀에 있었네요 (둥...) [6] 2020.01.14 445
3115 오스카 후보 지명 상황에서 의미심장하게 들리는 <기생충>의 대사와 수석의 정체 + 개인적인 소회 [4] crumley 2020.01.15 857
3114 어떻게 지내십니까? [10] 어디로갈까 2020.01.15 767
3113 기셍충 오스카 노미네이트는 의외로 조용하군요. [16] woxn3 2020.01.15 1039
3112 블러드샷, 모비우스 예고편, 애로우버스의 특급까메오 [2] 나보코프 2020.01.15 24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