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글은 다른 곳에 먼저 올려서 말투가 이런 것이니 양해 부탁드려요.)

<기생충> 가상 시나리오 (아무말 대잔치)

민혁이가 기택네 가족에게 수석을 선물로 줄 때 기우와 기택이 하는 말

기우: 민혁아, 야 이거 진짜 상징적인 거네.
기택: 그러게. 참으로 시의적절하다.

기우가 박사장 집으로 떠날 때 기택이 기우에게 하는 말
기택: 너는 계획이 다 있구나.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한국영화 사상 최초로 아카데미 작품상을 비롯해서 6개 부문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작년 칸영화제 수상과 골든 글로브 수상에 이어서 오스카 후보 지명까지 생전에 꿈도 안 꿨던 일이 계속 벌어지고 있는 게 너무 놀랍고 대단하고 기쁜 가운데 문득 이런 생각이 머리 속에 스쳤다. 물론 말도 안 되는 이야기라는 걸 전제로 얘기해보자면 <기생충>에서 기택이 기우에게 "너는 계획이 다 있구나."라고 한 말이 갑자기 의미심장하게 들렸다. 그 계획이란 사실은 영화 속 계획이 아니라 오스카 후보 지명을 비롯해서 지금 현실에서 벌어지는 <기생충>의 놀라운 성과와 관련된 계획이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이 들기 시작했다. 그리고 <기생충>에서 민혁이 가지고 온 '수석'은 영화 속에서 다양하게 해석될 수 있을텐데 나는 수석이 내러티브 장치로서 이야기의 숨은 동력이자 일종의 맥거핀이라고 생각해왔다. 그런데 어제 문득 수석은 사실 스탠리 큐브릭의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에서 나왔던 '모노리스'가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모노리스가 인류를 다른 차원으로 이동시켰던 것처럼 수석이 작년 칸영화제를 시작으로 올해 오스카 후보 지명까지 <기생충>을 이끈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는 것이다. 그걸 예감한 기우는 수석을 보면서 '상징적'이라고 말했던 것이고 말이다. 그리고 <기생충>의 주인공들은 꼭대기로 올라가려다가 결국 실패했는데 현실에서 <기생충>은 아직까지 언제 끝이 보일지 모를 정도로 계속 상승 중이라는 것이 아이러니하게 느껴진다. 지금 상황이 너무 신기해서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한번 해봤다.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은 한국 시간으로 2월 10일 오전 10시에 개최된다고 한다. 세상에! 그날은 내 생일이다. 칸영화제때부터 아카데미 시상식까지 <기생충>은 정말 나와 무슨 인연이라도 있는 작품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어렸을 때부터 나에게 있어서 아카데미 시상식은 한 해의 가장 즐거운 이벤트 중의 하나였다. 영화를 좋아하셨던 부모님 덕분에 가족이 한데 둘러앉아서 수상 결과를 맞추며 시상식을 봤던 시간은 어린 시절 가장 행복한 기억 중의 하나로 남아있다. 공중파 방송이나 AFKN에서 볼 수 있었던 아카데미 시상식을 매년 녹화해둘 정도로 좋아했다. 배리 레빈슨의 <레인 맨>, 밀로스 포먼의 <아마데우스>, 베르나르도 베르톨루치의 <마지막 황제> 등 가족이 함께 아카데미 수상작들을 보러 간 적도 여러번 있었다. 그리고 97년에 아카데미 작품상 후보작을 미리 보고 작품상을 맞춰볼 생각으로 후보작들을 보다가 코엔 형제의 <파고>를 보고 충격을 받은 나머지 영화 감독이 되고 싶다는 마음을 처음 갖게 된 이래 오늘날까지 영화에 빠져 사는 걸 봐도 나와 아카데미 시상식의 인연은 남다르다고 하겠다. 

그런 아카데미 시상식이 내 기억으로는 처음으로 내 생일에 열리는 것도 기쁜데 올해는 한국영화 최초로 <기생충>이 작품상을 포함해서 무려 6개 부문에 후보로 올라와있으니 나에게 있어 올해만큼 즐거운 시상식은 이후로도 없을 것 같다. 수년째 생일날 기껏해봤자 혼자 좋아하는 영화를 보면서 자축하는 정도였으니 <기생충> 수상을 응원하는 가운데 아카데미 시상식을 보면서 보낼 올해 내 생일은 장담컨대 역대 최고가 될 전망이다. 문득 돌아가신 부모님이 살아계셔서 내 생일날 같이 시상식을 봤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부모님은 <기생충>을 보고 어떤 말씀을 하셨을까. <기생충>을 보고 부모님과 같이 대화를 나눌 수 있었다면 참 좋았을텐데 많이 슬프고 아쉽다. 

<기생충>이 6개 부문에 후보 지명을 받은 것으로도 이미 기쁘지만 연기자 부문에서 후보에 오르지 못한 건 아쉽다. <기생충>의 주요 연기자들이 오스카에도 오를 만한 훌륭한 연기를 보여줬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다음 기회에는 한국 배우들도 아카데미 후보에 오를 수 있었으면 좋겠다. 작년에 아카데미 작품상은 알폰소 쿠아론의 <로마>가 받기를 바랬었는데 피터 패럴리의 <그린 북>이 받아서 많이 아쉬웠다. 물론 오스카 후보 지명만으로도 이미 대단하지만 올해 외국영화인 <기생충>이 92년만에 오스카 역사상 처음으로 작품상을 수상하는 기적이 벌어지기를 한번 기대해본다. 

진심으로 <기생충> 오스카 6개 부문 후보 지명 축하드려요! 수상 응원합니다! ^^

P.S: 이승준 감독의 세월호 관련 다큐인 <부재의 기억>도 한국영화 최초로 오스카 단편 다큐멘터리상 후보에 올랐다. 진심으로 축하드린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463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1517
3166 2020 오스카 후보작 링크와 명단 올려요. [10] 산호초2010 2020.01.14 588
3165 조롱과 독설과 험한말 [24] 왜냐하면 2020.01.14 861
3164 [바낭] 글을 길게 못 쓰겠다 [3] 예정수 2020.01.14 282
3163 [바낭] 고마우신 분들 [1] 칼리토 2020.01.14 319
3162 드론 이야기 - 속편? [4] ssoboo 2020.01.14 279
3161 [바낭] 주둥이로 먹고 산다는 사람들이 주둥이 함부로 놀리다 박살나는거 보면 [10] 귀장 2020.01.14 698
3160 [바낭] 남코에 로열티 좀 줬을 것같은 파워태권도 [3] skelington 2020.01.14 343
3159 신체노출을 바라보는 리액션 [1] 예정수 2020.01.14 424
3158 사람은 고쳐쓰는게 아니다란 말 뒤에 알맞는 말을 붙여주세요 [6] 가끔영화 2020.01.14 538
3157 우리는 언제쯤 기자 회견에서 대통령이 토론을 하는 모습을 볼 수 있을까요? [35] Joseph 2020.01.14 1252
3156 주제 없고 링크 없는 정치바낭 [5] 가라 2020.01.14 523
3155 [바낭] 아무도 관심없지만 렌의 기사단에 대해서 (스타워즈 스포) [9] skelington 2020.01.14 751
3154 [넷플릭스바낭] 이정현의 '성실한 나라의 앨리스'를 봤어요 [4] 로이배티 2020.01.14 678
3153 개인 방송 시작에 대해서 [10] 딸기케익 2020.01.14 855
3152 삼국지3가 스팀에 있었네요 (둥...) [6] 2020.01.14 446
» 오스카 후보 지명 상황에서 의미심장하게 들리는 <기생충>의 대사와 수석의 정체 + 개인적인 소회 [4] crumley 2020.01.15 857
3150 어떻게 지내십니까? [10] 어디로갈까 2020.01.15 767
3149 기셍충 오스카 노미네이트는 의외로 조용하군요. [16] woxn3 2020.01.15 1040
3148 블러드샷, 모비우스 예고편, 애로우버스의 특급까메오 [2] 나보코프 2020.01.15 247
3147 "토고" 짧은 감상 [3] 산호초2010 2020.01.15 35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