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글은 다른 곳에 먼저 올려서 말투가 이런 것이니 양해 부탁드려요.)

<기생충> 가상 시나리오 (아무말 대잔치)

민혁이가 기택네 가족에게 수석을 선물로 줄 때 기우와 기택이 하는 말

기우: 민혁아, 야 이거 진짜 상징적인 거네.
기택: 그러게. 참으로 시의적절하다.

기우가 박사장 집으로 떠날 때 기택이 기우에게 하는 말
기택: 너는 계획이 다 있구나.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한국영화 사상 최초로 아카데미 작품상을 비롯해서 6개 부문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작년 칸영화제 수상과 골든 글로브 수상에 이어서 오스카 후보 지명까지 생전에 꿈도 안 꿨던 일이 계속 벌어지고 있는 게 너무 놀랍고 대단하고 기쁜 가운데 문득 이런 생각이 머리 속에 스쳤다. 물론 말도 안 되는 이야기라는 걸 전제로 얘기해보자면 <기생충>에서 기택이 기우에게 "너는 계획이 다 있구나."라고 한 말이 갑자기 의미심장하게 들렸다. 그 계획이란 사실은 영화 속 계획이 아니라 오스카 후보 지명을 비롯해서 지금 현실에서 벌어지는 <기생충>의 놀라운 성과와 관련된 계획이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이 들기 시작했다. 그리고 <기생충>에서 민혁이 가지고 온 '수석'은 영화 속에서 다양하게 해석될 수 있을텐데 나는 수석이 내러티브 장치로서 이야기의 숨은 동력이자 일종의 맥거핀이라고 생각해왔다. 그런데 어제 문득 수석은 사실 스탠리 큐브릭의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에서 나왔던 '모노리스'가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모노리스가 인류를 다른 차원으로 이동시켰던 것처럼 수석이 작년 칸영화제를 시작으로 올해 오스카 후보 지명까지 <기생충>을 이끈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는 것이다. 그걸 예감한 기우는 수석을 보면서 '상징적'이라고 말했던 것이고 말이다. 그리고 <기생충>의 주인공들은 꼭대기로 올라가려다가 결국 실패했는데 현실에서 <기생충>은 아직까지 언제 끝이 보일지 모를 정도로 계속 상승 중이라는 것이 아이러니하게 느껴진다. 지금 상황이 너무 신기해서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한번 해봤다.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은 한국 시간으로 2월 10일 오전 10시에 개최된다고 한다. 세상에! 그날은 내 생일이다. 칸영화제때부터 아카데미 시상식까지 <기생충>은 정말 나와 무슨 인연이라도 있는 작품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어렸을 때부터 나에게 있어서 아카데미 시상식은 한 해의 가장 즐거운 이벤트 중의 하나였다. 영화를 좋아하셨던 부모님 덕분에 가족이 한데 둘러앉아서 수상 결과를 맞추며 시상식을 봤던 시간은 어린 시절 가장 행복한 기억 중의 하나로 남아있다. 공중파 방송이나 AFKN에서 볼 수 있었던 아카데미 시상식을 매년 녹화해둘 정도로 좋아했다. 배리 레빈슨의 <레인 맨>, 밀로스 포먼의 <아마데우스>, 베르나르도 베르톨루치의 <마지막 황제> 등 가족이 함께 아카데미 수상작들을 보러 간 적도 여러번 있었다. 그리고 97년에 아카데미 작품상 후보작을 미리 보고 작품상을 맞춰볼 생각으로 후보작들을 보다가 코엔 형제의 <파고>를 보고 충격을 받은 나머지 영화 감독이 되고 싶다는 마음을 처음 갖게 된 이래 오늘날까지 영화에 빠져 사는 걸 봐도 나와 아카데미 시상식의 인연은 남다르다고 하겠다. 

그런 아카데미 시상식이 내 기억으로는 처음으로 내 생일에 열리는 것도 기쁜데 올해는 한국영화 최초로 <기생충>이 작품상을 포함해서 무려 6개 부문에 후보로 올라와있으니 나에게 있어 올해만큼 즐거운 시상식은 이후로도 없을 것 같다. 수년째 생일날 기껏해봤자 혼자 좋아하는 영화를 보면서 자축하는 정도였으니 <기생충> 수상을 응원하는 가운데 아카데미 시상식을 보면서 보낼 올해 내 생일은 장담컨대 역대 최고가 될 전망이다. 문득 돌아가신 부모님이 살아계셔서 내 생일날 같이 시상식을 봤으면 얼마나 좋았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부모님은 <기생충>을 보고 어떤 말씀을 하셨을까. <기생충>을 보고 부모님과 같이 대화를 나눌 수 있었다면 참 좋았을텐데 많이 슬프고 아쉽다. 

<기생충>이 6개 부문에 후보 지명을 받은 것으로도 이미 기쁘지만 연기자 부문에서 후보에 오르지 못한 건 아쉽다. <기생충>의 주요 연기자들이 오스카에도 오를 만한 훌륭한 연기를 보여줬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다음 기회에는 한국 배우들도 아카데미 후보에 오를 수 있었으면 좋겠다. 작년에 아카데미 작품상은 알폰소 쿠아론의 <로마>가 받기를 바랬었는데 피터 패럴리의 <그린 북>이 받아서 많이 아쉬웠다. 물론 오스카 후보 지명만으로도 이미 대단하지만 올해 외국영화인 <기생충>이 92년만에 오스카 역사상 처음으로 작품상을 수상하는 기적이 벌어지기를 한번 기대해본다. 

진심으로 <기생충> 오스카 6개 부문 후보 지명 축하드려요! 수상 응원합니다! ^^

P.S: 이승준 감독의 세월호 관련 다큐인 <부재의 기억>도 한국영화 최초로 오스카 단편 다큐멘터리상 후보에 올랐다. 진심으로 축하드린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1년 아카데미 시상식 [60] DJUNA 2021.04.26 1159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74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5118
4687 남산의 부장들 [3] 메피스토 2020.01.25 1330
4686 트루 로맨스, 요즘 다큐멘터리들, 카산드라 크로싱 [3] 양자고양이 2020.01.25 615
4685 옛날 맛있게 사먹었던거 같은 옛날영화 워리어1979 [3] 가끔영화 2020.01.25 411
4684 이제 이 나이가 되니까... 장국영이... [4] 동글이배 2020.01.26 1082
4683 "쉰들러 리스트" 등....떠오르는대로 잡담 [6] 산호초2010 2020.01.26 460
4682 "주키퍼스 와이프" "다운폴" 추천 [4] 산호초2010 2020.01.26 414
4681 2020 Directors Guild Awards Winners [1] 조성용 2020.01.26 383
4680 캐리 멀리건이 오스카 심사위원들 영화 봤다는 인증샷 찍어라 [5] 가끔영화 2020.01.26 1180
4679 해치지않아와 미스터주는 어떤 관계일까요? [13] woxn3 2020.01.27 992
4678 머저리와의 대화 8 (한 친구를 기억함) [13] 어디로갈까 2020.01.27 800
4677 [근조] 코비 브라이언트 [11] 영화처럼 2020.01.27 1209
4676 22살 때 케이트 베킨세일 [2] 가끔영화 2020.01.27 767
4675 설에 이게 왠, 도시폐쇄, 까뮈의 ‘페스트’, AFC U-23우승, 그래미 4관왕,드론 [17] ssoboo 2020.01.28 1010
4674 설 연휴 잘 쉬셨나요? [16] 칼리토 2020.01.28 492
4673 설에 본 영화, 우한폐렴, 음모론, 미국 중국(추가함) [7] 왜냐하면 2020.01.28 724
4672 [아마존] 더 익스펜스, 미스터 로봇, 바바렐라.. [4] 가라 2020.01.28 454
4671 넷플릭스 말레이시아 드라마 영혼 신부 후기 [4] 딸기와플 2020.01.28 1144
4670 아쉬움 링크>원걸의 마지막 두명이 JYP를 떠남요 [3] 라인하르트012 2020.01.28 760
4669 남산의 부장들을 보고 [3] 라인하르트012 2020.01.28 651
4668 중국 우한 체류 교민 탈출을 위해 전세기 30~31일 +@ 보내기로 [6] ssoboo 2020.01.28 88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