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사람과의 정말 짧은 인연이 있었는데요.

모르겠어요. 살면서 그런 사람은 처음 본 것 같았어요.

그냥 처음 봤을때 가슴이 쿵쿵 뛰면서 이 사람은 정말 나랑 잘 맞을것 같아. 이런 생각이 드는 사람이 있었어요.

그런데 그런 생각이 정말 저에겐 큰 독으로 다가왔어요.

너무 맘에 들다보니 큰 부담을 주게 되었고 사이는 틀어지게 되었습니다.


첫눈에 반하는 사랑은 미성숙하다고들 하던데...모르겠어요.


정말 미성숙한건지. 아니면...


연락처도 있고 정말 연락하고 싶다면야 연락할 수 있겠지만, 이미 거부 의사를 표시한 사람에게 더 이상 연락하는건 저만 생각하는 이기적인 짓이며 폭행이라고 생각해요.

그래서 지난 반년간 잊으려고 하며 정말 매일마다 후회하며 지냈답니다.


그런데 유독, 정말 유독 지독하게 잊혀지지가 않아요.

차라리 죽는게 편하겠다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잊혀지지 않아요.

그냥 생각하면 눈물이 펑펑나요.

웃고 있다가도 그 사람 생각나면 그냥 울어요.

정말 미친게 아닌가 싶어요.

어떻게 그렇게 짧은 인연인 사람이 꿈에 세번이나 나타날 수 있는지.

사람 사에 만남이 있으면 헤어짐이 있기 마련인데, 이 사람은 왜 이렇게 지독하게 생각이 나는걸까요?


너무 슬퍼서 한번 적어봤습니다.


듀게말고는 다른데는 못 적겠더라구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829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7461
5824 오늘의 미국 엽서(4) [2] 스누피커피 2020.02.20 218
5823 일본크루즈 2명 사망자 발생했네요 ㅜㅜ [2] 크림카라멜 2020.02.20 862
5822 마스크 안 쓴 사람 보면 감염될까 불안합니다 [3] 예정수 2020.02.20 1166
5821 듀나님이 거의 만점을 준 house 1977 가끔영화 2020.02.20 599
5820 영화 감상 동호회에 경험있으세요? [1] 산호초2010 2020.02.21 385
5819 [코로나19] 비관과 낙관 사이 혹은 절망과 희망 사이 [1] ssoboo 2020.02.21 601
5818 신천지 위치 알림 APP glannex 2020.02.21 456
5817 오늘의 미국 엽서(5) 알바 뛰는 듀토끼 포함 [1] 스누피커피 2020.02.21 163
5816 어머니 다니시는 교회... 좀 화나네요. [7] 가라 2020.02.21 1006
5815 명예로운 죽음을 당한 경제, 방역 [5] eltee 2020.02.21 647
5814 코로나, 손혜원, 텍사스 [21] 칼리토 2020.02.21 1042
5813 환란의 시대 [2] 어제부터익명 2020.02.21 468
5812 [게임바낭] 최근에 한 게임들, 하고 있는 게임들 [4] 로이배티 2020.02.21 362
5811 다음 검색순위가 없어져서 조금 불편하네요. 왜냐하면 2020.02.21 458
5810 [코로나19] 시골 교회 다니시는 여사님 ssoboo 2020.02.21 644
5809 안철수 선거연대는 거부, 반문연대는 긍정 [2] 가라 2020.02.21 426
5808 [코로나19] 퍼즐이 풀리는거 같은데 - 청도 신천지 교주 형님 장례식 [4] ssoboo 2020.02.21 1126
5807 후덜덜~~질본 "대구 신천지교회 신도 4475명중 544명 '증상' 발현"(종합) [8] 왜냐하면 2020.02.21 1130
5806 [코로나19] 오리무중이었던 29번 환자의 감염원이 드디어 밝혀졌습니다! [8] ssoboo 2020.02.21 1558
5805 30초동안 손 씻는 법 [3] 예정수 2020.02.21 60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