옆나라 일본도 그렇고 싱가포르도 그렇고 다 방역 시스템이 만만치 않은 나라들인데 

한국만 20명대에서 막고 있던게 사실 믿겨지지가 않았었어요.

방역 일선에서 많은 분들의 헌신적인 노력이 있었던건 누구보다 잘 압니다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너무 잘 막았던거에요.  솔직히 너무 이상했고 현실감이 안나 불안했어요. 

코로나19와 관련 정보를 한 달 넘게 추적하며 보아온 데이타에 따르면 코로나19의 근원지인 중국과

일본보다 지리적으로 더 가깝고 인적 교류도 활발한 한국에서 이 정도 확진자 밖에 안나온다고?


그런데 감염원이 오리무중인 확진자가 나오기 시작하자 마자 대구를 중심으로  폭발적인 지역감염이 터지고 나니 되려 왠지  마음이 놓이더군요.

뭐 그냥 비전문가의 막연한 느낌적 느낌일 뿐이었는데 


요 인터뷰를 보니 그 느낌의 근거가 이거였다 싶어 소개합니다.


한 줄로 정리하면 : 졸라 대감염이될 가능성이 높지만 쫄지 말고 그냥 감기 조심 하듯이 살면 된다.

두 줄로 줄이면 : 방역 당국은 할 만큼 했고 그 사이 번 시간과 축적된 데이터 및 시스템으로 이제 의료적 대응하면 된다.

세 줄로 줄이면 : 수만* 수십만** 감염까지 대비해야 하며 의료시설과 의료진의 분리와 보호에 신경 써야 한다 안그러면 우한처럼 된다 끝.

* 31번 환자가 접촉한 사람의 수가 점점 불어 나고 있는데 수천명에 이를지도 모른다고 합니다.

** 단 한 사람의 접촉자 수가 그렇다면 신천지의 공격적인 포교방식을 고려 했을때.... 무엇을 상상해도....


https://www.nocutnews.co.kr/news/5293316

명지병원 이사장 "초기대응으로 2주 벌어…대구 봉쇄는 비과학적"

확진자 20여명 완치…임상경험·데이터 확보
봉쇄단계에서 완화단계…치료전략 바꿔야
중·경증 환자 구분…중증 환자 우선 치료해야
경증 환자는 자가면역으로 이겨낼 수 있어

가뜩이나 부족한 인력으로 방역 인력 갈아 넣으며 철통 방어하는게 안타까웠는데 차라리 잘 된거 같다는 생각도 조금 듭니다.

왠지 다 잡은 것처럼 느슨해지는게 더 불안했거든요.  

닷새째 확진 환자가 안나오던 그 와중에도  질본 정은경 본부장이 기자들에게 

언제든 대규모 감염이 일어날 수도 있다는걸 전제하고 준비하고 방역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하는걸 보며 너무 믿음직 스러웠어요.  


절망도 희망도 다 필요 없고 각자 지금 할 수 있는것을 하자 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830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7461
5824 오늘의 미국 엽서(4) [2] 스누피커피 2020.02.20 218
5823 일본크루즈 2명 사망자 발생했네요 ㅜㅜ [2] 크림카라멜 2020.02.20 862
5822 마스크 안 쓴 사람 보면 감염될까 불안합니다 [3] 예정수 2020.02.20 1166
5821 듀나님이 거의 만점을 준 house 1977 가끔영화 2020.02.20 599
5820 영화 감상 동호회에 경험있으세요? [1] 산호초2010 2020.02.21 385
» [코로나19] 비관과 낙관 사이 혹은 절망과 희망 사이 [1] ssoboo 2020.02.21 601
5818 신천지 위치 알림 APP glannex 2020.02.21 456
5817 오늘의 미국 엽서(5) 알바 뛰는 듀토끼 포함 [1] 스누피커피 2020.02.21 163
5816 어머니 다니시는 교회... 좀 화나네요. [7] 가라 2020.02.21 1006
5815 명예로운 죽음을 당한 경제, 방역 [5] eltee 2020.02.21 647
5814 코로나, 손혜원, 텍사스 [21] 칼리토 2020.02.21 1042
5813 환란의 시대 [2] 어제부터익명 2020.02.21 468
5812 [게임바낭] 최근에 한 게임들, 하고 있는 게임들 [4] 로이배티 2020.02.21 362
5811 다음 검색순위가 없어져서 조금 불편하네요. 왜냐하면 2020.02.21 458
5810 [코로나19] 시골 교회 다니시는 여사님 ssoboo 2020.02.21 644
5809 안철수 선거연대는 거부, 반문연대는 긍정 [2] 가라 2020.02.21 426
5808 [코로나19] 퍼즐이 풀리는거 같은데 - 청도 신천지 교주 형님 장례식 [4] ssoboo 2020.02.21 1126
5807 후덜덜~~질본 "대구 신천지교회 신도 4475명중 544명 '증상' 발현"(종합) [8] 왜냐하면 2020.02.21 1130
5806 [코로나19] 오리무중이었던 29번 환자의 감염원이 드디어 밝혀졌습니다! [8] ssoboo 2020.02.21 1558
5805 30초동안 손 씻는 법 [3] 예정수 2020.02.21 60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