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란의 시대

2020.02.21 11:33

어제부터익명 조회 수:473

백 년쯤 시간이 흘러 오늘의 세계에서 벌어지는 일을 바라보면

환란의 시대쯤으로 네이밍할 거 같단 기분이 들었습니다. 

호주 대화재부터 시작해 언제부턴가 늘 익숙했던 지구 온난화 

그리고 코로나19까지요. 


그럼에도 환란의 시대를 직접 살았던 당사자인 저는
별일 없이 일상을 지내고 있네요.
아마도 먼 옛날 페스트가 창궐하던 중세 시대 개개인의 일상도
저와 크게 다르지 않았을 거 같아요.

어떤 위협이나 재앙이 닥쳐도 인간은 의외로 쉽게 적응하고
그렇게 합리화하고 계속 살아가는 거 같아요. 
그런 재능이 DNA 어딘가에 있었으니까 지구라는 애매한 별에서 이처럼 번성하고 살아가는 거겠죠.  
확진자가 많이 안 나왔으면 좋았겠지만 이미 벌어진 거 그 자체로 잘 수습할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884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8444
6084 일본크루즈 2명 사망자 발생했네요 ㅜㅜ [2] 크림카라멜 2020.02.20 862
6083 마스크 안 쓴 사람 보면 감염될까 불안합니다 [3] 예정수 2020.02.20 1166
6082 듀나님이 거의 만점을 준 house 1977 가끔영화 2020.02.20 599
6081 영화 감상 동호회에 경험있으세요? [1] 산호초2010 2020.02.21 386
6080 [코로나19] 비관과 낙관 사이 혹은 절망과 희망 사이 [1] ssoboo 2020.02.21 601
6079 신천지 위치 알림 APP glannex 2020.02.21 456
6078 오늘의 미국 엽서(5) 알바 뛰는 듀토끼 포함 [1] 스누피커피 2020.02.21 168
6077 어머니 다니시는 교회... 좀 화나네요. [7] 가라 2020.02.21 1008
6076 명예로운 죽음을 당한 경제, 방역 [5] eltee 2020.02.21 649
6075 코로나, 손혜원, 텍사스 [21] 칼리토 2020.02.21 1044
» 환란의 시대 [2] 어제부터익명 2020.02.21 473
6073 [게임바낭] 최근에 한 게임들, 하고 있는 게임들 [4] 로이배티 2020.02.21 364
6072 다음 검색순위가 없어져서 조금 불편하네요. 왜냐하면 2020.02.21 464
6071 [코로나19] 시골 교회 다니시는 여사님 ssoboo 2020.02.21 646
6070 안철수 선거연대는 거부, 반문연대는 긍정 [2] 가라 2020.02.21 428
6069 [코로나19] 퍼즐이 풀리는거 같은데 - 청도 신천지 교주 형님 장례식 [4] ssoboo 2020.02.21 1128
6068 후덜덜~~질본 "대구 신천지교회 신도 4475명중 544명 '증상' 발현"(종합) [8] 왜냐하면 2020.02.21 1132
6067 [코로나19] 오리무중이었던 29번 환자의 감염원이 드디어 밝혀졌습니다! [8] ssoboo 2020.02.21 1560
6066 30초동안 손 씻는 법 [3] 예정수 2020.02.21 601
6065 아.. 코로나 걸리고 싶다. [3] 가라 2020.02.21 143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