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개인적으론 기대 만큼은 아니었지만 충분히 아름다운 영화였어요. 여성이 대상화된 채 살 수밖에 없었던 시대에, 대상이 되기를 거부하는 두 여인의 이야기를 그림, 특히 초상화라는 매개체로 풀어낸 아이디어가 감탄스러웠습니다. 

물론 영화적 아이디어로서 뿐만 아니라 그림이 그려지는 걸 보는 자체도 이 영화의 즐거움 중 하나였지요. 처음에는 의미를 모를 선들이 하나 둘 생기다가, 어느 순간 모든 색과 선들이 제자리에 사뿐히 안착하며 눈과 마음에 평화를 선사하는.   

엘로이즈네 집은 귀족 치고는 모든 게 소박해서 아마 몰락한 집안이 아닌가 싶어요. 어머니의 어두운 표정도 그렇고, 딸의 혼사를 통해 형편이 좀 나아지길 바랐던 걸까요. 종이에 그림이 슥슥 그려지는 소리와, 곳곳이 낡아보이는 집안에 울려퍼지는 공허한 구둣소리, 간소한 디자인의 드레스(그게 위 아래가 따로인 줄은 처음 알았음) 같은 것들이 왠지 좋더라구요. 돌아보면 사라지고 마는 오르페우스 이야기를 활용한 장면들도 인상적이었습니다.

 



- JTBC 이태리 오징어순대집. 우연히 잠깐 보다가 두 세 회차를 연달아 보고 말았어요. '윤식당' 짝퉁 같길래 또 비슷한 프로그램인가 했는데, 아는 맛이 제일 무섭다고 재미 있는건 어쩔 수 없더라고요.. 해야 하는 음식 종류가 많고 손님도 많아서 수행 난이도가 높아 보였어요. 근데 사실 음식 미션보다는 알베르토네 가족이랑 친구들 보는 게 재밌더라구요. 20대 초반에 한국으로 떠나온 사람이 아직도 고향에 어찌 그리 친구들이 많은지ㅎㅎ 작은 동네라서 그런가 서로서로 다 아는 사이인 게 뭔가 마을잔치 느낌도 있고, 남유럽으로 갈수록 보수적이고 가족 중심적 문화를 띠는 건 한국과 좀 비슷해 보이기도 했어요.

제일 인상적인 사람은 안토니오라는 친구인데, 평소에 머릿속에 이미지화 되어 있었던 이태리인 캐릭터가 퐁 튀어나온 느낌? 오지랍 넓고 수다스러운 핵인싸 성격인데, 뛰어난 일머리까지 장착해서 미친 존재감을 뽐내고 있어요. 드디어 포스기 다 이해했어. 나 다 이해했다고, 최고야! 주방에 손 좀 필요하지 않아? 걱정 마. 칼질 하다가 내가 손가락 하나를 잃어도 근처에 병원이 있으니까. 레스또란떼 꼬레아노 본조르노! 한국어로 말씀하셔도 됩니다. 물론 농담이에요. 아, 저녁 예약은 이미 모두 찼어. 내일 점심을 대안으로 제시하면서 저녁은 어렵다고 말씀 드려야 해. 나 이제 모든 메뉴를 한국어로 말할 거야. 떡깔~비, 닥깔~비, 김!치찌개와 김치!찌개는 다른 거라구. 손님, 발음이 정말 좋으시군요. 저도 발음하는데 3일이 걸렸어요! 저기 카메라 보시겠어요? 이봐, 나 지금 발음을 잘하신 손님에게 상을 드리고 있어. 떡깔~비!




- 씨름의 희열 6,7회. 이제 바야흐로 12회차 중 절반 이상의 반환점을 돌았네요. 

조별리그가 시작된 후로는 정말 예능 요소는 들어갈 틈이 없이, 매 회 다큐같은 긴장감이 넘치고 있어요. 죽음의 B조 회차였던 6회에서 가장 인상 깊었던 건 역시 박정우 선수였지요. 선수들 중에서도 유난히 몸이 좋은 선수들이 있는데, 가만 보면 몸 잘 만든 선수들은 소위 '타고났다'는 선수들이 아니더라고요. 대체로 노력형, 혹은 대기만성형이라는 수식어가 붙는 선수들... 그야말로 몸을 통해 나타나는 성실함의 증거. 박정우는 가장 몸이 좋은 선수이고요. 운동선수 치고는 조금 심약한 성격이 아닐까 했는데, 오히려 그 성격 때문에 늘 준비하고 배우려는 자세가 되어있는 것 같았어요. 본인이 조의 탈락 후보라는 점을 인정하고, 철저한 준비와 연습을 해와서, 경기에서 정확하게 실행해내는 모습.. 뭔가 감동적인 느낌마저 들었어요.

C조의 귀요미 강성인 선수는 참 아쉽더라고요. 직 경험이 부족해서인지 본인의 장기를 충분히 보여주지 못한 것 같았어요. 독특하고 지역색이 강한 씨름 스타일이라 재미있었는데.. 스텝을 밟으면서 상대방의 무게 중심을 앞으로 쏠리게 한 다음 목을 감아 땡겨 버리는 기술은 정말 신기하더라고요. 변칙 씨름은 일반적인 씨름보다 뭔가 좀 더 레슬링에 가까운 형태 같아요. 모르고 보면 그냥 막싸움 하는 것 같은데, 알고보면 다 전략과 기술이 있는 게 참 신기하다는..         

           





qWqXqoK.gif


(박정우의_변칙_기술.gif)





fZdfZme.gif


(경남_전통_스텝에_이은_끌어치기.gif)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70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64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44
4021 2020.01.19. 퀸 내한공연 후기 [6] 샌드맨 2020.01.23 944
4020 테레지엔슈타트의 아이들 [18] 어디로갈까 2020.01.24 750
4019 [넷플릭스바낭] 폴란드제 동네 탐정 드라마 '울트라 바이올렛'을 봤어요 [4] 로이배티 2020.01.24 742
4018 이런저런 일기...(잠, 딸기빙수, 샤워) [1] 안유미 2020.01.24 370
4017 이동진이 나온 라디오스타, 김혜리님의 쾌유를 빌며 [6] 예정수 2020.01.24 1745
4016 로저 페더러 호주오픈 100승 달성! 영화처럼 2020.01.24 339
4015 우한 폐렴과 공항 풍경 [6] 어제부터익명 2020.01.25 1513
4014 그레타 거윅 연출의 작은 아씨들을 보고 [5] 예정수 2020.01.25 1293
4013 남산의 부장들 [3] 메피스토 2020.01.25 1315
4012 트루 로맨스, 요즘 다큐멘터리들, 카산드라 크로싱 [3] 양자고양이 2020.01.25 584
4011 옛날 맛있게 사먹었던거 같은 옛날영화 워리어1979 [3] 가끔영화 2020.01.25 404
4010 이제 이 나이가 되니까... 장국영이... [4] 동글이배 2020.01.26 1064
4009 "쉰들러 리스트" 등....떠오르는대로 잡담 [6] 산호초2010 2020.01.26 453
4008 "주키퍼스 와이프" "다운폴" 추천 [4] 산호초2010 2020.01.26 406
4007 2020 Directors Guild Awards Winners [1] 조성용 2020.01.26 377
4006 캐리 멀리건이 오스카 심사위원들 영화 봤다는 인증샷 찍어라 [5] 가끔영화 2020.01.26 1175
4005 해치지않아와 미스터주는 어떤 관계일까요? [13] woxn3 2020.01.27 979
4004 머저리와의 대화 8 (한 친구를 기억함) [13] 어디로갈까 2020.01.27 793
4003 [근조] 코비 브라이언트 [11] 영화처럼 2020.01.27 1203
4002 22살 때 케이트 베킨세일 [2] 가끔영화 2020.01.27 759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