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장거리 운전을 하고 바닷가에 있는 호젓한 영화관에 가서 이 귀한 영화를 영접했습니다.


진기할 정도로 영화잡지에서 별점이 높더니

어쩜, 이렇게 아름다운, 여성에 의한 여성을 위한 영화는 정말 드물게 보는 것 같아요.

끝나고도 바로 일어나는 사람들이 없었어요, 아마도 여운을 느끼느라..


처음부터 끝까지 하나의 미장센도 그냥 지나가게 되지 않았고

영화에 사용된 소리, 목탄이 캔버스에 스치는 소리, 모닥불이 타는 소리까지 귀기울이게 하더군요.


남성의 시선이 철저히 배제된 여성들의 시선은

우리가 관습적으로 보아왔고 학습해 온 영화 문법에 의문을 던지게 하고


절제하는 아름다움이 영화 전체를 지배하면서

별 설명없이도 여성들의 공동체와 서로 도움

지적인 대화, 아름다움의 창조가

쉴새없이 스크린에 펼쳐지더군요.


음악은 또 어떻구요. 절제 그 자체입니다.

비발디는 원래 그 시대의 락커라고 생각해왔지만

그토록 격렬한 사계 중 여름 3악장을 이렇게 효과적으로 쓸 수 있는 감독의 뚝심에 경의를 표하게 되고

특별히 만들었다는 영화 중여성들의 합창은 이 세상의 것이 아닌 것처럼 들려요.


청소가 시작되서 할 수 없이 나오는데 바로 저녁무렵의 태평양 바다 풍경이 펼쳐졌거든요. 

세상을 다 가진 것같이 느껴졌어요:)


전 이 영화를 보고 나서 마틴 스콜세지 옹이 말한 영화가 무엇인지 다시 총체적으로 느끼게 되었어요.

줄거리는 간단한데도 그 인물이, 풍경이, 대사가 어떤 것을 보여줄 지 계속 기대하게 되는 영화였거든요.

저 이미지와 저 소리와 내가 어떤 교감을 해야 하고 그 교감이 계속 쌓여가서 영화 감상이 완벽해지는...?


머리를 비워버리려는 목적의 오락영화와 

행로가 정해져 있고 아찔한 기분을 맛보고 싶어 보는 롤러코스터 영화와

내가 선호하는 영화가 매우 다르다는 것이 새삼 선명하게 다가왔어요.


개봉한지 얼마되지 않았고 상영관도 많지 않아 듀게에 이야기가 활발하지 않을게 두려워

오랜만에 글써봐요.

계속 얘기하고 싶게 만든 영화라 수다가 떨고 싶어서요.

영화보신 분들 같이 얘기해요. 그리고 다른 분들도 웬만하면 놓치지 말고 극장 방문 하시길...


* 이런 영화 경험이 전에 있긴 있었어요. 거의 30년 전 영화 제인 캠피온의 피아노...

미장센이며 음악이며.. 저한테는 처음부터 끝까지 할말이 있는 영화였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74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3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06
4008 이런저런 일기...(앓는 소리) [2] 안유미 2020.01.22 415
4007 씨름의 희열을 몰아서 봤어요. (노스포) [6] 가라 2020.01.22 922
4006 넷플릭스 미드 추천 - 메시아 [11] 먼산 2020.01.22 1335
4005 월세 구할 때 부동산업자에게 물어볼 것들은 무엇일까요? [8] 산호초2010 2020.01.22 1048
4004 트랜스젠더 군인 법률 지원 모금 [33] mike 2020.01.22 1470
4003 남산의부장들을 봤습니다. [3] 표정연습 2020.01.22 1407
4002 Terry Jones 1942-2020 R.I.P. [1] 조성용 2020.01.22 255
4001 (바낭)영혼까지 끌어모아 블라블라~~~ [4] 왜냐하면 2020.01.23 672
4000 이런저런 일기...(영앤 리치) [3] 안유미 2020.01.23 701
3999 [게임바낭] 울펜슈타인: 뉴 콜로서스... 라는 게임 엔딩을 봤어요 [2] 로이배티 2020.01.23 517
3998 cica plast baume B5 입술에 발라보신 분 있으신가요? [2] 산호초2010 2020.01.23 395
3997 아 기부니 몹시 조아요 ㅋ. 서지현 검사가 법무부로 발령난 게.. [4] 무도 2020.01.23 1052
3996 [당신의 명절 주제가로 삼아보세요-스압] 밤의 여왕 아리아 <지옥의 복수심이 내 마음에 끓어오르고> [4] 스누피커피 2020.01.23 568
3995 2020.01.19. 퀸 내한공연 후기 [6] 샌드맨 2020.01.23 943
3994 테레지엔슈타트의 아이들 [18] 어디로갈까 2020.01.24 750
3993 [넷플릭스바낭] 폴란드제 동네 탐정 드라마 '울트라 바이올렛'을 봤어요 [4] 로이배티 2020.01.24 741
3992 이런저런 일기...(잠, 딸기빙수, 샤워) [1] 안유미 2020.01.24 370
3991 이동진이 나온 라디오스타, 김혜리님의 쾌유를 빌며 [6] 예정수 2020.01.24 1745
3990 로저 페더러 호주오픈 100승 달성! 영화처럼 2020.01.24 339
3989 우한 폐렴과 공항 풍경 [6] 어제부터익명 2020.01.25 151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