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2.

2020.02.24 01:28

잔인한오후 조회 수:533

도서관_


이번 주 일요일에 개관했던 도서관들이 주말이 되기 전에 다시 휴관했습니다. 연장하지 않으면 2주, 연장하더라도 보통 1달이 최대인 대출 도서들이 한 달을 넘어가도록 집에 있어요. 보통 2주 단위로 도서관들을 순회하며 책갈이를 해왔기 때문에, 답답해서 숨이 막힙니다. 이번에는 세 개의 권역, 7개의 도서관에서 휴관 문자를 보내왔으니 전보다 상황이 훨씬 안 좋아진 것이겠지요. 3월 둘째 주에 개관한다고들 하는데, 그 때 쯤 도서관에서 책을 다시 빌릴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영화관_


근 두 달 정도 영화관을 타의에 의해 못 가다가, 연일 영화를 봤습니다. [솔직한 후보]와 [작은 아씨들]이었는데, 주말임에도 불구하고 영화관은 매우 휑하더군요. 오랜만에 영화관에서 영화를 보니 영화관이 제공하는 공간감과 음향이 절실하게 느껴지긴 하되 죄를 짓는 기분이 들었습니다. 이러한 행위들이 윤리적으로 비난을 받을만하거나 법적으로 문제가 되거나 도덕적으로 죄를 짓는 것은 아니라 하더라도 말이지요.


코로나19_


위와 같이 활동하고 나면 꼭 내가 확진자가 된다면 얼마나 비난을 받을까 생각하게 됩니다. 다이어리에 꼬박꼬박 하루 했던 일들을 적당히 기록하는데, 하루 하루 지날 때마다 2주 단위 가상의 자를 들이대는 기분이 듭니다. 어차피 평일은 회사와 집을 오가는 것 뿐이고, 주말에 피치 못하거나 피치 않은 이동들을 하게 되는데 그 일들이 평상과 달리 새롭게 해석되겠죠. 다다음주 정도 되면 회사를 다니는 것 외에는 자가격리 급의 이동을 보일 터라 2주가 차라리 빨리 지나갔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미워하기 혹은 애정하기_


예전부터 생각하는 것인데, 저는 다양한 사람들에게 애정과 미움을 깊게 가지는게 어렵습니다. 한국에서 공감하는 대화를 하기 위해서는 (사실 외국에 살아본 적도 없지만) 누군가 혹은 누군가들을 함께 깊이 애정하거나 미워해야 하는데 그게 잘 되지 않습니다. 가끔 그런 부분에서 제 자신에게 이상성이나 비사회성을 느낍니다. 누군가를 강렬하게 미워하거나 애정할 만큼 관심이 없는 것인지, 아니면 그러려고 하면 많은 숙고가 필요한 것인지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그런 대화 사이에 있을 때 불편함을 느끼거나 침묵하게 됩니다.


가끔은 되묻기도 합니다. '이러 이러한 부분을 고려한다면 그런 감정을 가지기 힘들게 되는게 아닌가?' 그런데 그런 질문을 하면 대화의 흐름이 어색해져버리기 때문에 곧 잘 그만두거나 얼버무리게 됩니다.


다만 미움과 애정으로 감정을 한정한 이유는, 마음이 흔들리는 경험을 갈수록 자주하기 때문일 겁니다. 갈수록 영화를 보면서 감정을 똑바로 바라보기 힘든 영역에서 계속 울게 됩니다. [솔직한 후보]와 [작은 아씨들]을, [윤희에게]와 [결혼 이야기]를, 심지어는 [버즈 오브 프레이]를 보면서도 마음을 흔드는 장면 장면들이 있고 감정이 북받치게 됩니다. 이는 슬픔과 놀라움이라고 할까요. 정확히 뭐라고 해야 할지는 모르겠습니다. 그런데 이젠 그런 감정들은 사적인 것이고, 딱히 정리하거나 토로하지는 않아요. 제 것으로 남겨놓는건가 봅니다.


연대_


애인이 동성만이 참여 가능한 독서모임에 참여하여, 그 시간 동안 근처 책방에서 시간을 보냈습니다. 한 달간 매 주 하루 그렇게 시간을 보내면서 꽤 책을 읽었지만, 저에게도 뭔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언젠가 야간 막차를 타고 집에 가다가, 어떤 할머님이 내릴 정류장을 놓치고 기사님을 부르셔서 중간에 내렸는데, 그 때 내리면서 연신 '죄송합니다, 죄송합니다'를 읊조렸던게 매우 마음에 남았습니다. 그건 마치 세상에는 어떤 문제에 직면했을 때 그 문제의 원인이 남에게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과, 자신에게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으로 확실하게 나뉘겠구나 싶었습니다. 말하자면 사고의 요체에 죄책감이냐 뻔뻔함이냐라고 물을 수 있다고 할까요.


죄책감에는 메타인지가 따라오고, 뻔뻔함은 자신감을 끼워팝니다. 연대를 생각할 때, 다급하거나 박해를 받아오지 않았다면 연대해보자는 말을 꺼내는 것에 죄책감을 가져야 할 지, 아니면 무거운 감정이 없더라도 뻔뻔하게 상상을 해봐야 할 지 고민되는 위치입니다. 위의 주제에서 언급했듯, 무언가를 미워하거나 애정하지 않고도 연대를 상상할 수 있어야겠다 생각했습니다. 그렇다면 무엇에 대한 연대라고 한다면, 느슨하게 살기 위한 연대입니다.


이 이후로 글이 써지지 않기 때문에, 마무리를 지어요. 느슨하게 사는게 도대체 뭘까 하면, 바낭과 같지 않나 싶습니다. 바낭도 이제는 SF처럼, SF가 Science Fiction이 아닌 만큼이나 바낭도 바이트 낭비의 줄인말이 아닌 것처럼 그런 것 같습니다. 도대체 무슨 말을 하고 있는지, 자 봐야겠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23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8823
6101 SNS를 하다보면 [10] 갓파쿠 2020.02.24 529
» 일상 2. [10] 잔인한오후 2020.02.24 533
6099 요즘 읽고 있는 책 [3] 크림카라멜 2020.02.24 458
6098 코로나 19와 눈먼 자들의 도시 [5] 어디로갈까 2020.02.24 843
6097 1917 질문 있습니다 (스포 포함) [3] 飛頂上 2020.02.24 304
6096 코로나19의 주말 [1] 어제부터익명 2020.02.24 600
6095 ??? : 본인 완벽 방역 성공하고 "대한민국은 코로나 청정국가다" 선언하는 상상함 [9] eltee 2020.02.24 820
6094 듀게 오픈카톡방 [2] 물휴지 2020.02.24 186
6093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1] 조성용 2020.02.24 481
6092 신천지 구별하는 법이 있나 궁금합니다 [3] 예정수 2020.02.24 605
6091 [넷플릭스바낭] 데이빗 린치의 신작(?) '잭은 무슨 짓을 했는가'를 봤습니다 [12] 로이배티 2020.02.24 902
6090 아니 황교안씨 전도사 아니었나요?? : 황교안, 신천지에 책임 물어선 안돼 [20] 가라 2020.02.24 1015
6089 [듀나in] 퐁네프의 연인들 보신 분 감상 공유 좀... [9] 예정수 2020.02.24 342
6088 1917 보고 [2] mindystclaire 2020.02.24 277
6087 방탄소년단 초동 300만 돌파 [1] 왜냐하면 2020.02.24 403
6086 신천지를 옹호하고 싶어도 [12] 양자고양이 2020.02.24 1185
6085 코로나오는 잡설들 [9] Sonny 2020.02.24 848
6084 음악웹진들의 2019년 올해의 트랙, 싱글 또는 앨범 [1] 프랜시스 2020.02.24 413
6083 [코로나19] 새삼 일상이란 참 소중한 것이군요 [9] ssoboo 2020.02.24 893
6082 게시판에 광고가 늘어난 거 맞죠? [3] 아리아 스타크 2020.02.24 50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