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의 주말

2020.02.24 11:25

어제부터익명 조회 수:600

주말에 있던 약속을 취소하고 집에 있다가
길고양이 밥을 주러 외출했습니다. 동네가 텅비어있더군요. 

가끔 들리던 작은 빵집이 있는데 이곳의 메뉴는 단출하게 식빵뿐입니다.
제빵사 아저씨의 스킬이 거기까지라 우유 식빵, 잡곡 식빵, 모양을 조금 다르게 만든 사각 식빵 정도를 팔고요.
맛이 특별한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유기농 같은 개성이 있는 것도 아니라
몇몇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하는 빵집입니다. 그런데 토요일에 구웠던 식빵이 절반도 안 팔렸더라고요.
덕분에 하루 지난 빵을 저렴하게 집어오긴 했지만
이런 일상이 자영업자들에게는 치명적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월요일 저녁에 유료 강연회가 있었는데 신청했다가
토요일 저녁에 취소했습니다.
오늘 페이지를 들어가보니 이미 절반 이상이 취소했고
계속해서 그 숫자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나름 오래 준비하고 장소도 예약해서 진행하는 강연회일텐데
주최측에는 제법 타격이 클 거 같더군요.

일요일 저녁 늦게 구청에서 차량을 이용해 코로나19관련 확성기 방송을 했어요.
전시 상황을 보는 듯한 기분이 들었어요.
얼마 전까지만 해도 기생충 오스카 수상 소식에 전국민이 들떠있었던 거 같은데
이런 롤러코스터가 또 없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감염병 심각 단계 위기 경보를 냈던 지난 신종 플루 때 기록을 보니까
감염자가 74만명에 263명 사망 그리고 5개월간 사태가 지속되었더군요.
단순 비교는 어렵겠지만 최소한 여름까지는 전염병이 진정되긴 힘들 거 같단 기분이 들었어요.

하지만 신종 플루 때처럼 이것도 다 지나가겠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232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8823
6100 SNS를 하다보면 [10] 갓파쿠 2020.02.24 529
6099 일상 2. [10] 잔인한오후 2020.02.24 533
6098 요즘 읽고 있는 책 [3] 크림카라멜 2020.02.24 458
6097 코로나 19와 눈먼 자들의 도시 [5] 어디로갈까 2020.02.24 843
6096 1917 질문 있습니다 (스포 포함) [3] 飛頂上 2020.02.24 304
» 코로나19의 주말 [1] 어제부터익명 2020.02.24 600
6094 ??? : 본인 완벽 방역 성공하고 "대한민국은 코로나 청정국가다" 선언하는 상상함 [9] eltee 2020.02.24 820
6093 듀게 오픈카톡방 [2] 물휴지 2020.02.24 186
6092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1] 조성용 2020.02.24 481
6091 신천지 구별하는 법이 있나 궁금합니다 [3] 예정수 2020.02.24 605
6090 [넷플릭스바낭] 데이빗 린치의 신작(?) '잭은 무슨 짓을 했는가'를 봤습니다 [12] 로이배티 2020.02.24 902
6089 아니 황교안씨 전도사 아니었나요?? : 황교안, 신천지에 책임 물어선 안돼 [20] 가라 2020.02.24 1015
6088 [듀나in] 퐁네프의 연인들 보신 분 감상 공유 좀... [9] 예정수 2020.02.24 342
6087 1917 보고 [2] mindystclaire 2020.02.24 277
6086 방탄소년단 초동 300만 돌파 [1] 왜냐하면 2020.02.24 403
6085 신천지를 옹호하고 싶어도 [12] 양자고양이 2020.02.24 1185
6084 코로나오는 잡설들 [9] Sonny 2020.02.24 848
6083 음악웹진들의 2019년 올해의 트랙, 싱글 또는 앨범 [1] 프랜시스 2020.02.24 413
6082 [코로나19] 새삼 일상이란 참 소중한 것이군요 [9] ssoboo 2020.02.24 893
6081 게시판에 광고가 늘어난 거 맞죠? [3] 아리아 스타크 2020.02.24 50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