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뉴스를 피했지만

2020.02.25 20:00

산호초2010 조회 수:931

코로나 발생 이후에 속속 벌어지는 상황을 알게되는게 싫어서

피하려고 피했지만 이제는 불가능하군요.


상황이 심각하다는건 주변 시장, 백화점, 병원,,,, 마침내 학교 개학일이

미뤄지는 사태가 벌어지고 나서 오늘은 안전문자라고 세 번이나 온 것은


근처의 구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것이네요.


안전문자를 보면서 공포감을 느낀건 생전 처음이에요.


코로나 발생 이전에도 나라가 온통 암울하다고 생각했는데


지금은 그냥 전염병만 돌지않던 이전의 평범한 생활이라도 회복했으면

좋겠다는 생각 외에는 아무런 생각이 안들어요.


신종플루와 메르스가 2~3개월쯤 갔던가요? 지금 거의 2개월이 넘어가는거

같은데 잦아들기는 커녕 점점 확진자만 늘어가고 도대체 언제나 이 상황이 끝나는 것일까요?????


- 신천지 관련 뉴스도 자세히는 안봤지만 그 정도 대규모 인원이

전국적으로, 해외로 돌아다녔다면 얼마나 많이 감염을 시켰을지 그저 아득하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29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650
10174 일상 3. [18] 잔인한오후 2020.02.26 630
10173 가이리치의 젠틀맨을 보고.. [3] 라인하르트012 2020.02.27 573
10172 코로나극복 긴급제언 오늘 세시 반 [10] 키드 2020.02.27 1157
10171 [뉴스] 신천지 대구교회 "1차 검사 1천16명중 82% 833명 코로나19 확진" [12] staedtler 2020.02.27 1201
10170 신천지의 미래 [8] 어제부터익명 2020.02.27 1082
10169 유급휴가를 얻기 위해 영수증 구매한다는 뉴스... [3] 가라 2020.02.27 721
10168 [정치바낭] 심재철은 왜 탄핵 이야기를 꺼냈을까? [10] 가라 2020.02.27 795
10167 시립도서관이 빨리 열었으면 좋겠어요 [4] 크림카라멜 2020.02.27 633
10166 연예인 기부 릴레이 감사합니다 (업데이트중, 현 98명) [14] tomof 2020.02.27 981
10165 신체와 자본주의 [3] Sonny 2020.02.27 585
10164 [코로나19] 정부는 문제의 심각성을 아직 제대로 모르는거 같다는 느낌 [12] ssoboo 2020.02.27 1852
10163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 짧은 감상 [12] 산호초2010 2020.02.27 743
10162 한국 정부는 언제쯤 의심환자에 대한 능동검사와 확진자 통계 발표를 중단할까 [23] 타락씨 2020.02.27 1990
10161 [코로나19] 본격 중국X들 까는 글 [13] ssoboo 2020.02.28 1120
10160 주변인들이 힘들어 하네요.. [13] 크림카라멜 2020.02.28 1569
10159 3월 5일부터 네이버 연예뉴스 댓글 폐지 [5] 예정수 2020.02.28 604
10158 이런저런 바낭(유시민의 비례제의 취지, 아이즈원 피에스타 채연 직캠) [8] 왜냐하면 2020.02.28 663
10157 [영화바낭] '벌새'를 이제사 봤습니다 [13] 로이배티 2020.02.28 966
10156 쓸모가 없는 타락씨는 오늘도 쓸모가 없다 [7] 타락씨 2020.02.28 878
10155 [스크린 영화] 우리의 20세기 [네이버 영화] 4등 [16] underground 2020.02.28 59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