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플라자호텔, 우울

2020.10.26 10:52

안유미 조회 수:412


  1.심심하네요. 저번주는 알차게 보냈는데 스케줄이 다 끝나자마자 다시 심심해요. 하루 이틀 정도는 회복하면서 지낼 줄 알았는데.


 호텔이나 한번 갔다오고 싶네요. 코로나도 1단계로 풀려서 해피아워나 점심 라운지도 뷔페식으로 돌아왔겠죠. 방으로 가져다 주는 것도 좋지만, 평일날 호텔에 체크인하자마자 아무도 없는 라운지에 가서 다과랑 커피를 먹는 걸 좋아해요.



  2.호텔에 대해 쓸 때마다 플라자호텔을 다음에 가보겠다라고 언급하곤 했는데...흠. 플라자호텔을 막상 가려면 꺼려지곤 해요. 분명히 평이 좋은 호텔이고 가성비도 좋고 모자람이 없어 보이는...5성 값을 하는 호텔일 것 같은데 딱 그럴 것 같단 말이죠. 괜찮은 식사, 괜찮은 객실, 괜찮은 피트니스와 수영장 스파...가 다 있긴 하겠지만 그게 다일 것 같아요. 그냥 시티뷰 보면서 하루 자고 오는 거라면야~그럴 바엔 더 좋은 곳에 가고 싶거든요. 


 

 3.도심에 위치한 호텔은 그 점에서 경쟁이 힘든 것 같아요. 입지나 뷰가 좋으면 호텔이 좀 노후화되어도 가끔씩은 갈만은 하거든요. 반얀트리나 하얏트 같은 곳 말이죠. 한데 도시 안에 있으면 하드웨어적으로 더 뛰어난 호텔인가 아닌가로만 판단하게 되기 때문에 플라자 호텔같은 곳은 한번쯤 가려다가도 역시 안 가게 돼요. 어차피 도시 호텔을 가는 거면 포시즌스나 르메르디앙처럼 하드웨어적으로 더 좋은...까놓고 말하면 더 허세가 있는 곳을 가게 되니까요. 아니면 그랜드머큐어처럼 더 신축에 시설이 좋은 곳을 가던가.



 4.휴.



 5.우울하네요. 뭔가...위로가 될 만한 일이 일어나주면 좋겠는데. 그럴 리는 없죠. 


 세상이 그렇거든요. 위로가 될 만한 일은 알아서 찾아나서야지, 찾아와주길 기다려선 안 돼요. 



 6.하지만 역시 그 점에서 내 인생이 좋은 점도 있어요. 예쁜 여자로 살면 골치가 아프거든요. 위로해 주겠답시고 찾아오거나, 위로를 가장한 사기가 찾아오는 일이 너무 잦아요. 


 옛날에는 사람들이 먼저 찾아오는 사람이 부럽기도 했지만 이젠 안부러워요. 왜냐면 '알아서 찾아오는'것들은 100명이 다가와도 내 기대치나 성미에 안 차는 것들이 대부분이거든요. 100명이 먼저 찾아온다면 100명의 귀찮은 사람들이 찾아오는 것 뿐이더라고요. 진짜 괜찮은 1명을 얻으려면 내가 먼저 움직여야 해요.



 7.우울하지만 티를 내면 안 되겠죠. 전에 썼듯이 남들을 위해 살게 됐으니까요. 나를 위해 사는 거면 우울할 때 티를 낼 수도 있겠지만 남들을 위해 살게 됐으니...티를 내면 안되는거죠.


 어쨌든 월요일이네요. 또 일주일 열심히 살아야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10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4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680
851 흙수저를 위한 나라는 없다 [7] 귀장 2020.10.27 987
850 읽은 것들 [16] 여름 2020.10.27 725
849 더 보이즈 206에피의 현대차주 님 [2] Lunagazer 2020.10.27 421
848 이해할 수 없는 일들 12 (타인의 시각) [9] 어디로갈까 2020.10.28 644
847 FC 바르셀로나, 바르토메우 사임 [4] daviddain 2020.10.28 162
846 바낭)전동 킥보드 요즘 통제가 안되는것 같아요 [15] 하워드휴즈 2020.10.28 717
845 늦은 면허 따기 [4] 커피와스콘 2020.10.28 364
844 휴대폰 암호 끔, 엘저넌에게 꽃을 [1] 예상수 2020.10.28 245
843 게임과 공정판타지 [21] Sonny 2020.10.28 662
842 사이비 종교 고민 [13] 발목에인어 2020.10.28 744
841 최진실이 간지 12년이 됐군요 [3] 가끔영화 2020.10.28 491
840 바낭)아마도 007 역사상 가장 독특한 음악 [4] 하워드휴즈 2020.10.28 398
839 집요리 관심있으신 분들 [4] 메피스토 2020.10.28 493
838 가뭄 끝에 단비 처럼 문득 찾아온 드라마 - ‘에일리어니스트’ [7] ssoboo 2020.10.28 578
837 [넷플릭스바낭] 안야 테일러 조이님의 '퀸스 갬빗'을 다 봤습니다 [12] 로이배티 2020.10.29 950
836 행복과 노력의 조건 [1] 안유미 2020.10.29 341
835 응급실, 류호정 [36] 사팍 2020.10.29 1458
834 삼성 라이온즈 권오준 선수 은퇴 [1] 영화처럼 2020.10.29 176
833 날두,PCR is bullshit [4] daviddain 2020.10.29 310
832 소모임 집들이 후기 [15] Sonny 2020.10.29 88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