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프라임 비디오의 숱한 신작과 아직 안 본 인기작들을 냅두고 이걸 시작했네요. ㅋㅋㅋ



이유는 간단합니다. 제가 원래 엑스파일 좋아하던 사람인데 시즌 8, 9는 당시 사정상 거의 못 보다시피 했고 10, 11은 아예 안 봤거든요.

시즌 1부터 7까지는 한국어 더빙판 dvd를 옛날 옛적에 다 질러서 수차례 봤는데 시즌 8~9는 정말 어쩌다 몇 개 에피소드 본 정도.

그래서 뭐 볼까 서핑하던 중에 과거의 헛된 정분(?)에 휘둘려 그만 여기 붙들려 버렸습니다. ㅋㅋ



근데 이게 참 신선(?)하네요.

시즌 7을 마지막으로 본 것도 이미 몇 년 전이라 '아, 거기 막판이 이렇게 막장이었나?' 싶어서 새로운 기분. 

스키너는 어느새 열혈 UFO 빠돌이가 되어서 론 건맨이랑 짝짜꿍 하고 있고,

스컬리 역시 신봉자가 되어서 안 믿는 사람들에게 툭툭 쏘아대고. 게다가 외계인 납치에 임신에... 



그리고 또 한 가지 의외인 게, 이게 참 자극적이네요.

외계인 우주선에 붙들려 있는 멀더의 꼴 자체가 상당히 수위가 센 고어구요. (낚시 바늘 같은 걸로 얼굴 가죽이 늘어나도록...;)

이후 다른 에피소드들 역시 사람 죽거나 다치는 장면들 표현 수위가 상당해요. 이게 이렇게 살벌한 드라마였다니. ㄷㄷㄷ



T-1000, 존 도겟 아저씨는 기억보다 훨씬 괜찮은 캐릭터였구요.

'그냥 나는 나 할 일 열심히 할 뿐이다'라는 포지션으로 스컬리와 함께하는데 어찌보면 인간적으로는 멀더보다 훨씬 낫습니다? ㅋㅋ

실제 배우 근황에 대해 안 좋은 소릴 들어서(레드넥 정치 성향과 멘탈에 팬서비스도 별로다... 는 얘길 어딘가에서 읽었습니다) 좀 껄끄럽긴 하지만 캐릭터는 매우 괜찮네요. 멀더가 사라져 버리는 바람에 그 당시엔 좀 안 좋은 반응이었지만 지금 와서 보니 아주 괜찮아요.


다만 스컬리는...

뭐 신봉자로 전환된 거야 당연한 변화라고 생각합니다만. 그거랑 별개로 뭔가 좀 캐릭터 자체가 망가진 느낌이 있네요.

자꾸 짜증내고 신경질부리며 스스로 위험에 빠지고 그러는 게 별로 납득이 안 돼요. 예전의 스컬리였다면 외계인을 믿게 되더라도 저런 식은 아니었을 텐데... 라는 생각이 자꾸 드네요.



마지막으로 에피소드들은 뭐, 그냥 볼만 합니다. 아직 다섯개 밖에 못 봤지만. ㅋㅋㅋ

먼저 처음 1, 2화는 시즌 첫 이야기답게 메인 스토리(외계인 음모론 & 멀더 실종) 관련이라 애시당초 포기하고 대충 보고 넘겼구요.

그 다음부터 이어지는 평소의 환상특급류 에피소드들은, 뭐랄까. 허술한데 재밌네요.

애초에 이 시리즈 연출자들이 특별히 미장센이나 영상미 같은 걸로 승부하던 분들이 아니다 보니 20년이 흐른 지금 보면 되게 투박하고 또 저렴해 보여요.

하지만 어쨌거나 대충 막 나가는 환상특급류 이야기들의 투박한 재미는 잘 살아 있고, 그래서 즐겁게 달려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다만 한 시즌 에피소드가 무려 21개여서. 당분간 드라마 소감 글은 올릴 일이 없을 듯 싶네요. 하하.

시즌 10과 11은 에피소드가 몇 개 안 되긴 하는데, 그래도 다 더하면 대략 60여개가 되니 이거 보다가 아마존 프라임 무료 기간 끝나겠어요. orz

보다가 질리면 다른 것들도 좀 병행해주는 식으로 타협 봐야겠습니다. ㅋ



+ 설정상 멀더가 61년생이더군요. 내년이 환갑!!! 이미 마지막 시즌이 끝나긴 했지만 암튼 배우 나이 기준 환갑에 가까운 시점에서 끝난 거네요. 허허허.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89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8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753
929 읽은 것들 [16] 여름 2020.10.27 730
928 더 보이즈 206에피의 현대차주 님 [2] Lunagazer 2020.10.27 430
927 이해할 수 없는 일들 12 (타인의 시각) [9] 어디로갈까 2020.10.28 646
926 FC 바르셀로나, 바르토메우 사임 [4] daviddain 2020.10.28 162
925 바낭)전동 킥보드 요즘 통제가 안되는것 같아요 [15] 하워드휴즈 2020.10.28 717
924 늦은 면허 따기 [4] 커피와스콘 2020.10.28 364
923 휴대폰 암호 끔, 엘저넌에게 꽃을 [1] 예상수 2020.10.28 246
922 게임과 공정판타지 [21] Sonny 2020.10.28 663
921 사이비 종교 고민 [13] 발목에인어 2020.10.28 744
920 최진실이 간지 12년이 됐군요 [3] 가끔영화 2020.10.28 491
919 바낭)아마도 007 역사상 가장 독특한 음악 [4] 하워드휴즈 2020.10.28 398
918 집요리 관심있으신 분들 [4] 메피스토 2020.10.28 494
917 가뭄 끝에 단비 처럼 문득 찾아온 드라마 - ‘에일리어니스트’ [7] ssoboo 2020.10.28 581
916 [넷플릭스바낭] 안야 테일러 조이님의 '퀸스 갬빗'을 다 봤습니다 [12] 로이배티 2020.10.29 963
915 행복과 노력의 조건 [1] 안유미 2020.10.29 343
914 응급실, 류호정 [36] 사팍 2020.10.29 1458
913 삼성 라이온즈 권오준 선수 은퇴 [1] 영화처럼 2020.10.29 177
912 날두,PCR is bullshit [4] daviddain 2020.10.29 310
911 소모임 집들이 후기 [15] Sonny 2020.10.29 884
910 요즘 (다시) 들은 노래들 (1곡 추가) [1] 예상수 2020.10.29 17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