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과 노력의 조건

2020.10.29 05:15

안유미 조회 수:355


 1.너무 재밌게 살아버리면 남은 재미라곤 불법을 저지르는 것밖에 없어요. 범죄를 저지르거나 남에게 피해를 끼치는 일은 아니지만 어느 정도 불법적인 짓이 아니면 재미가 없게 되니까요. 그러니까...지나치게 재미있게 사는 것도 좋지는 않죠.


 

 2.야구를 예로 들면 어떨까요? 야구 해설자들은 때로 경기의 분위기를 띄우기 위해 '홈런보다 나은 안타'라는 말을 하기도 해요. 물론 저건 99.9%의 경우 틀린 말이죠. 수학적인 부분이든 멘탈적인 부분이든, 사실 모든 상황에서 안타보다 홈런이 나으니까요.


 하지만 연애나...사람과 가까워지는 것은 글쎄요. 홈런보다 나은 안타가 분명히 많아요. 만난 지 하루이틀만에 관계의 기승전결을 다 끝내는 것보다는 시간을 들여 1루 1루씩 조금씩 전진하는 게 더 좋은 경우도 많으니까요. 똑같은 사람이 상대라도 말이죠.


 왜냐면 같은 1점을 따더라도 한 번에 쉽게 홈런을 쳐버리면 무가치하게 느껴지곤 하니까요. 공들여서 1점 따내면 똑같은 1점이라도 더 보람이 있는 거죠.



 3.어쨌든 요즘은 적절한 속도...적절한 결핍이 있는 것도 행복의 조건같다고 여겨져요. 행복의 조건이라기보다는, 일정한 수준의 행복과 안정을 진폭 없이 유지하는 조건이라고 해야겠네요. 



 4.휴.



 5.하지만 어떻게 생각해 보면 행복이 가장 중요하지는 않아요. 물론 행복한 게 반대의 경우보다는 낫겠지만 한 명의 사람이 행복해지기 위해 이런저런 노력이나 자원을 투입해야 한다면 말이죠. 그런 노력이나 자원들은 더 중요한 것들을 위해 남겨놓을 수도 있죠. 


 위에 썼듯이 한 명의 사람이 행복해지기 위해서는 점점 많이 자원이 들어가게 되거든요. 100을 써서 어제 행복했다면? 다음날인 오늘 비슷한 수준의 행복감을 느끼려면 110은 써야 하니까요.



 6.그야 위에 쓴 것들은 생활이나 정신적인 면에서 그렇다는 거고 물질적인 부분에서는 숫자가 중요하죠. 똑같은 1000만원이라면 더 적은 노동력을 들여서 더 짧은 시간 내에 뽑아내는 1000만원이 좋은 거니까요.


 하지만 문제는, 그렇게 1000만원을 얻어낸 뒤에 그걸 쓰는 건 결국 사람이라는 점이예요. 쉽게 천만원을 얻어내면 어렵게 얻어낸 천만원보다 아무렇게나 써버리는 법이거든요. 그러니까...어떻게 얻어냈든 냉정하게 돈의 가치를 산정할 수 있는 사람이 되어야겠죠. 어떻게 얻어낸 돈이든 알맞은 곳에 쓰고 여축할 수 있도록요.



 7.열심히 살아야죠. 자기자신을 위해서나 더 많은 돈을 위해 열심히 사는 건 힘들기 때문에...남자에게 중요한 건 기대감인 것 같아요. 누구에게 얼마나 기대받는가에 따라 그날그날 열심히 살 수 있게 되거든요. 


 혼자서 살 때는 아무래도 그렇거든요. '남에게 멋대로 기대하는 건 폭력이다'라는 사고방식으로 살죠. 어렸을 때는 자기자신을 위해서나 더 많은 수익을 위해서 얼마든지 열심히 노력을 할 수 있으니까요. 하지만 나이가 들면 다소 멋대로의 기대라도, 기대를 해 주는 사람이 있어야 열심히 살 수 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751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98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81
1230 네 멋대로 써라 [4] 어디로갈까 2020.11.07 644
1229 배우 송재호(1939-2020)님 별세 [8] 예상수 2020.11.07 693
1228 한중 전통복식 원조논쟁 관련하여 웃기는 부분 [11] ssoboo 2020.11.07 1023
1227 티모시 달튼 [2] daviddain 2020.11.07 605
1226 주말 잡담...(아지트, 박명수) [2] 안유미 2020.11.08 442
1225 바이든 273성 넘었습니다. [1] 미래 2020.11.08 665
1224 [아마존프라임바낭] 드디어 다 봤습니다!! 엑스파일 바이바이 [10] 로이배티 2020.11.08 500
1223 Fernando Solanas 1936 — 2020 R.I.P. 조성용 2020.11.08 186
1222 옷구경 하세요 [2] 가끔영화 2020.11.08 496
1221 이런저런 주식잡담...(주식과 카지노) [2] 안유미 2020.11.08 562
1220 부동산 잡담 [9] 모스리 2020.11.09 1055
1219 아침에 한 사전놀이 [9] 어디로갈까 2020.11.09 631
1218 조제들 [3] 사팍 2020.11.09 532
1217 (스포)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보고 왔습니다 [2] Sonny 2020.11.09 869
1216 테이텀 오닐 [6] daviddain 2020.11.09 512
1215 가사에 2020이 들어가는 팝송 제목이 뭘까요? [7] 산호초2010 2020.11.09 503
1214 짦고 소중한 시간들. [11] 잔인한오후 2020.11.09 801
1213 [아마존프라임바낭] 소노 시온의 '도쿄 뱀파이어 호텔'을 봤습니다 [11] 로이배티 2020.11.09 723
1212 감정의 평준화 & 정서의 규격화 [14] Koudelka 2020.11.10 843
1211 최초의 여성화가 코린토스의 코라 [6] Bigcat 2020.11.10 50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