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 게임 류의 데스게임을 혐오한다는 이야기가 트위터에서 종종 보이더군요. 저는... 오징어 게임 아직도 안봤고 별로 볼 생각은 당분간 없습니다만... 인간의 본성이 타자의 고통을 외면하는 이기주의는 아니길 바라는 수 밖에요. 리처드 도킨스의 이기적 유전자 이야기도 생각나고...(그 책의 이야기는 인류가 가야할 길이 이기적인 이타주의... 뭐 그런 걸로 요약된 걸로 아는데)

여자는 태어나는 게 아니라 만들어지는 거다 라는 주디스 버틀러에 대한 일부 네티즌의 공격을 EBS가 무시했다는 이야기도 들립니다. 젠더 혐오에서 젠더가 한 역할을 재정립해주었다는 점에서 이번 EBS기획이 의미가 있을 거 같네요.

파일 보관법.... 다운로드 한 파일을 폴더별로 정리하지 않는 젊은 층이 많다는 데에... 도스시절에 일일이 찾아가서 명령어 치고 복사도 해본 저로서는 이해불가... 지만, 젊은 세대들이 더 배우는 것도 중요하겠죠.

MZ세대는 환상이다... 30대들이 20대문화에 끼고 싶어서 만든 묶음세트 같은 거... 래퍼 이영지가 한 말도 그렇고 자신을 20대의 마음가짐으로 포장한 것도 약간은 돌아켜 보게 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34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488
3466 월급 250만원, 6년 근무, 퇴직금 50억 [10] 사팍 2021.09.26 901
3465 [넷플릭스바낭] '오징어 게임' 덕에 덩달아 뜨고 있는, '아리스 인 보더랜드'를 봤습니다 [16] 로이배티 2021.09.26 732
3464 자신은 오징어 게임의 말일뿐 [4] 가끔영화 2021.09.26 348
3463 넷플릭스 카우보이 비밥 오프닝 [16] Lunagazer 2021.09.26 591
» 데스게임 혐오, 주디스 버틀러, 파일 보관법, MZ라는 환각 [5] 예상수 2021.09.26 429
3461 '오징어게임'에 등장하는 게임들에 관해서...(스포일러) [23] S.S.S. 2021.09.26 778
3460 오징어 게임 배우들, 김주령, 정호연, 한국의 케이블TV계 시상식은 존재하는가? tom_of 2021.09.26 412
3459 오징어 게임 2화를 보고(간단 줄거리 있음) 사팍 2021.09.26 288
3458 The Unholy Wife (1957) catgotmy 2021.09.26 166
3457 베팅 사회(세팅 사회?) [9] thoma 2021.09.26 379
3456 오징어 게임 3화를 보고 사팍 2021.09.26 317
3455 진중권의 정의 [3] 사팍 2021.09.26 597
3454 축구 중계 - 다가오는 더비 [6] daviddain 2021.09.26 167
3453 오징어게임 다 보고 많이 울었어요. 안녕이젠 2021.09.26 681
3452 오징어 게임 4회를 보고... 사팍 2021.09.26 567
3451 소월을 감상함 [6] 어디로갈까 2021.09.27 363
3450 게시판에 넘쳐나던 머저리들은 다 어디로 갔을까 [13] 도야지 2021.09.27 964
3449 디아블로2 레저렉션을 잠깐 해보고 [4] catgotmy 2021.09.27 241
3448 왜 조용한가? [23] 사팍 2021.09.27 906
3447 Eiichi Yamamoto 1940-2021 R.I.P. [1] 조성용 2021.09.27 32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