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오징어 게임

저희 동네에선 '오징어 달구지'라고 불렀고 어렸을 때 꽤 자주 했었던 건데, 의외로 저보다 조금만 젊은 사람들도 이 게임의 존재 자체를 모르더군요.

나이를 많이 먹었구나...체감하는 순간이었습니다.


2. 달고나

달고나란 이름은 굉장히 생소합니다. '쪽자' 또는 '똥과자'라고 불렀거든요.

달고나란 이 아름답고 순수한 단어랑 그 설탕덩어리 물체랑은 매치가 잘 되지 않아서 들어도 늘 어색합니다.

모양대로 쪼개기에서 제 기억으론 한번도 성공한 적이 없었습니다. 제가 '오징어게임'에 참가했다면 저는....

그런데 '오징어게임'이 세계적인 히트작이 되었는데 외국인들이 이 달고나를 이해하나요? 그게 신기해요.

영미권에서 사람들이 쭈그리고 앉아 국자를 태워가면서 설탕을 녹이는 모습이 상상이 잘 되지 않습니다만...


노랗고 투명한 뽑기엿도 있었죠. 숫자판 위에 막대기를 배치시켜서.....


3.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

영어 더빙이 괜찮다길래 궁금해서 1회를 더빙으로 한번 봤습니다.

이 게임은 그냥 green light, red light더군요. 술래가 눈가리고 "green light~~~~~"하는 동안 사람들이 움직이다가 갑자기 "red light!"하면서 뒤돌아봅니다.

'무궁화꽃이 피었습니다'는 술래가 언제 뒤돌아볼지 어느 정도 예측이 가능한데 green light red light은 술래 마음이더군요.

이 게임이 미국에 원래 있는 게임인가요? 일부러 조금 다른 게임을 가지고 온 걸 보면 친숙하게 하던 게임을 적용한 것처럼 보여서요.


4. 줄다리기

어르신이 줄다리기 이기는 방법에 대해 설명하는 걸 듣고 있다가 깜짝 놀랐습니다.

군시절 행보관님이 말하던 전술과 100% 똑같았거든요!! 이게 굉장히 널리 알려진 기술이었던 건가요?

당시 제가 속한 곳이 행정반이라서 대원들 몸집이 다른 중대에 비해 워낙 작아서 체육으로 뭘 이길 수 있는 여지가 없었는데

행보관님이 줄다리기 우승을 목표로 구사했던 전략이 딱 '오징어게임'에 나오던 그대로입니다.

실제로 이 전술로 덩치가 커다란 여러 중대들을 물리치고 우승을 했고, 더 나아가 부대 차원에서도 이 전술을 써서 타 부대와의 줄다리기에서 이겼더랬습니다.

 

그러고 보니 추억의 게임보다 그 때 한 시대를 같이 보냈던 사람들이 어떻게 살고 있는지, 살아는 있는지 궁금해지네요.


하교길에 달고나 판을 벌이고 계시던 턱수염난 그 할아버지는 당연히 돌아가셨을테고,

줄다리기 명인이었던 행보관님은 어떻게 지내시고 계신지,,,

같이 게임하던 동네 친구들은 어디서 뭘하고 살고 있는지,,,


아니, 뭐 딱히 다시 만나고 싶다 그런 건 아니지만. ㅎㅎㅎ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317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713
4429 [넷플릭스바낭] 드디어 '어둠 속의 미사'를 다 보았습니다 [6] 로이배티 2021.09.28 831
4428 어머니께서 유투브를 시작하시고, 구독/댓글/좋아요를… [7] 진유 2021.09.28 717
4427 더불어민주당 2차 국민,일반당원 선거인단 투표하는 중입니다 [2] 예상수 2021.09.29 302
4426 예쁜 사과를 보면서 든 생각 [3] 현존 2021.09.29 349
4425 [강력스포일러] '어둠의 미사' 관련 강력 스포일러성 질문 및 잡담글입니다 [6] 로이배티 2021.09.29 665
4424 뜨거운 것이 좋아 (1959) [4] catgotmy 2021.09.29 264
4423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2] 조성용 2021.09.29 612
4422 ' 어둠 속의 미사' 잡담 [6] thoma 2021.09.29 592
4421 화천대유 [6] 異人 2021.09.29 856
4420 영화와 멀어진 사람 [17] 어디로갈까 2021.09.29 843
4419 007 노 타임 투 다이를 보고(스포약간) [5] 예상수 2021.09.29 711
4418 <러브레터>에 출연했던 전설의 일본 여배우의 전성기 시절의 걸작인 시노다 마사히로의 <말라버린 꽃> 초강추합니다! (오늘 한국영상자료원 마지막 상영) [10] crumley 2021.09.30 760
4417 미접종자 다중이용시설제한, 백신 6개월매다 투여 [4] 현존 2021.09.30 779
4416 내 마음은 매일매일 fuss 2021.09.30 262
4415 오늘도 윤석열(주택청약 통장 해명) [4] 왜냐하면 2021.09.30 622
4414 <넷플릭스 바낭> 어둠 속의 미사 잡담 저도. (스포 있습니다) [6] will 2021.09.30 2218
4413 [넷플릭스바낭] 장안의 화제, 안 보면 간첩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봤습니다 [31] 로이배티 2021.09.30 1256
4412 저주받은 카메라 (1960) [9] catgotmy 2021.09.30 316
4411 넷플릭스) 아무도 살아서 나갈수 없다 [8] Elephant 2021.09.30 613
4410 [강력스포일러] 스포일러 파티 버전 '오징어 게임' 잡담입니다 [45] 로이배티 2021.09.30 116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