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월을 감상함

2021.09.27 06:21

어디로갈까 조회 수:363

잠이 안 와서 이런저런 시집을 뒤적이다가 소월의 시까지 읽게 됐습니다. 예전엔 몰랐는데 섬세하고 절실하게 우리 마음의 가락을 잡아낸 시들이더군요. 마음의 움직임을 어느것 하나 간과하지 않고 환하게 드러냈구나 라고 느꼈습니다. 마치 거미줄 같은 마음의 가닥들이 햇빛을 받으며 수천의 빛으로 탱천하는 걸 보는 것 같았어요.

섬세한 것들은 참 깊고 아득합니다. 그리움이 없을 후일을 상상하는 건 그리움이 주는 고통에서 벗어나기 위해서겠죠. 하지만 망각이 작정한다고 이뤄지는 건가요. 잊으려는 노력은 기억되는 것만큼 만만치 않게 고통스러운 것입니다.
망각은 그리움이 끝나야 자연스럽게 찾아오죠.  예전엔 소월의 시를 감상에 몰입된 애잔한 표현으로만 읽었어요. 이제는 그리움과 망각을 두 축으로 해서 우리 삶의 전체를 포괄하는 의미로 읽힙니다. 저도 정신이 좀 굵어졌나봐요.

- 먼 후일 / 김소월

먼훗날 당신이 차즈시면
그때에 내말이 니젓노라

당신이 속으로 나무라면 
무척 그리다가 니젓노라

그래도 당신이 나무라면
밋기지 않아서 니젓노라

오늘도 어제도 아니닛고
먼훗날 그때에 니젓노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834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9488
3466 월급 250만원, 6년 근무, 퇴직금 50억 [10] 사팍 2021.09.26 901
3465 [넷플릭스바낭] '오징어 게임' 덕에 덩달아 뜨고 있는, '아리스 인 보더랜드'를 봤습니다 [16] 로이배티 2021.09.26 732
3464 자신은 오징어 게임의 말일뿐 [4] 가끔영화 2021.09.26 348
3463 넷플릭스 카우보이 비밥 오프닝 [16] Lunagazer 2021.09.26 591
3462 데스게임 혐오, 주디스 버틀러, 파일 보관법, MZ라는 환각 [5] 예상수 2021.09.26 429
3461 '오징어게임'에 등장하는 게임들에 관해서...(스포일러) [23] S.S.S. 2021.09.26 778
3460 오징어 게임 배우들, 김주령, 정호연, 한국의 케이블TV계 시상식은 존재하는가? tom_of 2021.09.26 412
3459 오징어 게임 2화를 보고(간단 줄거리 있음) 사팍 2021.09.26 288
3458 The Unholy Wife (1957) catgotmy 2021.09.26 166
3457 베팅 사회(세팅 사회?) [9] thoma 2021.09.26 379
3456 오징어 게임 3화를 보고 사팍 2021.09.26 317
3455 진중권의 정의 [3] 사팍 2021.09.26 597
3454 축구 중계 - 다가오는 더비 [6] daviddain 2021.09.26 167
3453 오징어게임 다 보고 많이 울었어요. 안녕이젠 2021.09.26 681
3452 오징어 게임 4회를 보고... 사팍 2021.09.26 567
» 소월을 감상함 [6] 어디로갈까 2021.09.27 363
3450 게시판에 넘쳐나던 머저리들은 다 어디로 갔을까 [13] 도야지 2021.09.27 964
3449 디아블로2 레저렉션을 잠깐 해보고 [4] catgotmy 2021.09.27 241
3448 왜 조용한가? [23] 사팍 2021.09.27 906
3447 Eiichi Yamamoto 1940-2021 R.I.P. [1] 조성용 2021.09.27 32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