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천대유는 누구껍니까!(사진에서 사용된 문장에는 느낌표입니다.)

ScuZJHZ.pngJrjJLcY.png


국민의 힘은 추석 전에 곽상도이원 아들이 퇴직음으로 50억을 받았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고 하지요.

추석전에 알려주면 추석민심에 좋지 않겠죠.

그리고 추석민심에서 이재명을 안주삼아 이야기해야 하는 데, 완전 작전 실패가 되고요.

저도, 추석동안, 그리고 추석이 낀 일주일동안, 이껀에 대해 많이 듣고 많이 대화했습니다.

말이 대화지, 서로 말만하고 듣지 않는거죠. 그리고 상대가 화를 내는 것을 감내해야 했습니다.ㅠㅠ


저들의 작전은 너무 뻔합니다.

민주당의 유력 대선주자에게 의심을 갖게하는 거죠.(2007년 대선의 이명박 수준으로 만드는 거죠..)

그래서, 닥치고 특검을 주장합니다.

"한점 부끄럼이 없으면 특검을 받아서 깨끗함을 인증받아라...."

국힘 관계자들이 계속 나타나는 데도, 이 자신감은 대체,,,





‘곽상도 아들 50억’에 분위기 역전...민주당 “상도대유”, “국민의힘발 법조 게이트”

https://www.vop.co.kr/A00001598815.html


김영배의원(민주당)은

“공수처와 검찰, 경찰, 금감원과 국세청이 합동수사본부를 구성해 정치와 사법, 토건 자본 기득권의 흑막을 들추고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 특권 공동체의 반칙과 불법을 반드시 뿌리 뽑아야 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에서도 당연히 화천대유관련 조사를 해야 한다고 합니다.

(특검이 아니면 민주당이 뭔가 수사를 막는 것처럼 프레임을 짜려고 할 것 같아 미리 언급합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국민의힘이 지난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처장 후보로 추천한 강찬우 전 수원지검장을 비롯해 최순실 씨 변호인 이경재 변호사, 대장동 논란 ‘키맨’으로 지목된 남욱 변호사의 변호인 박영수 전 특별검사 등이 화천대유 법률 자문 변호사 및 고문으로 활동한 점을 언급, “법조 출입 기자, 법조인들, 부동산 투기업자들이 모여서 만든 대장동 사건”이라고 표현했다.


현재까지 밝혀진 내용으로만 보자면 송영길 대표의 워딩이 적절한 것 같네요.

이재명에 언급은 전부 도둑 맞을 걸 반밖에 못 지켰다고 비난하는 것인가?~~류의 뉴스 멘트를 아침에 들은 것 같은데  기억이 가뭄가뭄...


근데, 듀게에서도 이재명이 중심에 있다는 표현이 표현이 있던데 어떤 의미인가요?
피의자로 보는 건지, 참고인으로 보는 건데 그냥 표현이 이런건지....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29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654
4414 [넷플릭스바낭] 드디어 '어둠 속의 미사'를 다 보았습니다 [6] 로이배티 2021.09.28 831
4413 어머니께서 유투브를 시작하시고, 구독/댓글/좋아요를… [7] 진유 2021.09.28 717
4412 더불어민주당 2차 국민,일반당원 선거인단 투표하는 중입니다 [2] 예상수 2021.09.29 302
4411 예쁜 사과를 보면서 든 생각 [3] 현존 2021.09.29 349
4410 [강력스포일러] '어둠의 미사' 관련 강력 스포일러성 질문 및 잡담글입니다 [6] 로이배티 2021.09.29 664
4409 뜨거운 것이 좋아 (1959) [4] catgotmy 2021.09.29 263
4408 요즘 본 영화들에 대한 짧은 잡담.... [2] 조성용 2021.09.29 612
4407 ' 어둠 속의 미사' 잡담 [6] thoma 2021.09.29 591
4406 화천대유 [6] 異人 2021.09.29 856
4405 영화와 멀어진 사람 [17] 어디로갈까 2021.09.29 843
4404 007 노 타임 투 다이를 보고(스포약간) [5] 예상수 2021.09.29 709
4403 <러브레터>에 출연했던 전설의 일본 여배우의 전성기 시절의 걸작인 시노다 마사히로의 <말라버린 꽃> 초강추합니다! (오늘 한국영상자료원 마지막 상영) [10] crumley 2021.09.30 760
4402 미접종자 다중이용시설제한, 백신 6개월매다 투여 [4] 현존 2021.09.30 778
4401 내 마음은 매일매일 fuss 2021.09.30 261
4400 오늘도 윤석열(주택청약 통장 해명) [4] 왜냐하면 2021.09.30 622
4399 <넷플릭스 바낭> 어둠 속의 미사 잡담 저도. (스포 있습니다) [6] will 2021.09.30 2216
4398 [넷플릭스바낭] 장안의 화제, 안 보면 간첩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봤습니다 [31] 로이배티 2021.09.30 1253
4397 저주받은 카메라 (1960) [9] catgotmy 2021.09.30 315
4396 넷플릭스) 아무도 살아서 나갈수 없다 [8] Elephant 2021.09.30 613
4395 [강력스포일러] 스포일러 파티 버전 '오징어 게임' 잡담입니다 [45] 로이배티 2021.09.30 116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