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 시절을 추억하면 '오징어'는 룰을 알고는 있었지만 많이 해본 경험이 없었던거 같아요. 이 게임은 꼬맹이들을 위한 놀이라기보다는 동네 거친 사내놈들의 공없는 럭비, 로프없는 프로 레슬링같은 스포츠였거든요.
기훈의 상황에 놓인다면 수십년전 어린 시절의 자신을 막 원망했을것 같네요.

드라마를 보며 갑자기 드는 생각이 한국인이라면 누구나 했던 통과의례같은 것들을 안해본 사람들은 결국 언젠가는 피해보는게 아닐까? 하는 쓸데없는 걱정이었습니다. 되게 한국적인 감정이네 하는 생각도 동시에 들었지만요.

"이번 게임은 한국인의 전통게임 스타크래프트입니다. 10분 안에 상대를 엘리시키거나 GG를 받아내세요."

스타라면 캠페인 모드도 제대로 안해봤던 저로서는 얼굴이 창백해질 게임일거 같네요.

술자리 게임, 고스톱, 볼링, 당구 같은 것들이 나와도 굉장히 곤란할것 같고...에까지 생각이 흘러가다보니 사실 저는 '게임'이란것, 즉 상대와 어떤 방식으로든 승부를 내는 '경쟁'이란걸 잘 못하는 편이네요. 정확히 말하면 기질적으로 경쟁을 즐기지 못하는, 오히려 불편해하는 편이네요.

아무리 생각해도 억대빚을 지지 말아야겠다는 결론만 남습니다.

여러분이 자신있는 게임은 무엇인가요? 혹시 모를 상황을 대비해서 미리미리 일남처럼 팁도 공유합시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619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3164
4881 요즘 웃고 사시나요? [14] thoma 2021.10.05 682
4880 스우파 재밌게 보고 계신 분들... 왜냐하면 2021.10.05 416
4879 요즘 핫한 오징어 게임을 보고. (스포일러 있어有) [31] chu-um 2021.10.05 1086
» 오징어 게임 : 한국인의 게임이란? [7] skelington 2021.10.06 1387
4877 상당히 좋은 시나리오 영화 같은데요 the night house [1] 가끔영화 2021.10.06 391
4876 얼굴 쪽이 건조하다고 느껴질때 쓰면 좋을 것 같은 방법 [2] catgotmy 2021.10.06 475
4875 [넷플릭스바낭] 배우 하나 때문에 본 영화 '스위트 버지니아' 잡담 [6] 로이배티 2021.10.06 889
4874 요즘 들은 노래(에스파, 스펙터, 개인적 추천) [1] 예상수 2021.10.06 39065
4873 [바낭] 라디오 들어요? [16] 異人 2021.10.06 499
4872 슈퍼밴드2 최종회 [2] 영화처럼 2021.10.06 448
4871 공룡 100만년 (1966) [3] catgotmy 2021.10.06 266
4870 현실부정 [9] ND 2021.10.06 688
4869 오지랖 [4] 채찬 2021.10.06 397
4868 [넷플릭스바낭] 여러가지 의미로 황혼의 웨스턴, '렛 힘 고'를 봤네요 [18] 로이배티 2021.10.06 673
4867 오징어게임을 둘러싼 논쟁들 [55] Sonny 2021.10.06 1907
4866 이런저런 일상잡담 [1] 메피스토 2021.10.06 311
4865 넷플릭스 시상식 누가 런칭 좀 했으면 / 극장 아닌 스트리밍의 시대 [9] tom_of 2021.10.07 620
4864 바다가 들린다 (사투리 더빙 ver.) [3] skelington 2021.10.07 804
4863 평론가란 무엇일까? [15] 사팍 2021.10.07 772
4862 변희수 하사 전역 취소 판결이 내려졌군요. [13] 적당히살자 2021.10.07 76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