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인 스스로 거의 매일 기사거리(비난 거리)를 만들어 주고 있습니다.


주택청약통장이 뭔지 모를 수 있습니다.

(저도 뭐, 그런 거 모르고 바쁘게 살아왔었으니까요. 정확히 알게 된지는 몇년 안되었으니까요.)

근데, 그 해명이 웃기고 후집니다.


못생겨가지고~,,,이런류의 말을 들으면,

어떤 사람은 반격을 하든, 동의를 하든 웃으며 대응을 하고,

어떤 사람은 목소리가 커지고 화를 내고 말을 더듬거나 길어집니다.

인정을 하냐 안하냐가 아니고 자존감이 있는사람이냐 아니냐 정도를 생각해볼수도 있죠.

(하지만, 선입견이겠죠...)

누구에게나 인정할 수 없는 자존심이나 트라우마,,,이런 비슷한 것이 삶의 환경속에서 마음속에 깊이 내재할 수도 있습니다.


윤석열이라서는 아니겠지요. 대부분의 사람들이 여기에 해당할 것 같기도 한데,,

아마도, 급하게 대통령을 준비하려다 보니 오히려 준비안된 사람이라는 평가가 치명적이라고 생각할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나, 정치영역에서는 현재 진영논리로 팽팽하게 갈라져 있어서 왠만한 흠결(?)들은 약점이 되지도 않습니다.


오히려, 어설픈 대응이나 만회의 욕심이 부족함을 더욱 더 부각시키게 되죠.


링크된 기사를 보면서,

모른 다고 인정하는 대신에 헤헤,,내가 왜 모르겠어요,,웃겼죠,, 이런 식의 대응처럼 느껴져서 흔히 보는 동네 형처럼 가깝게 느껴지기도 하네요.




그는 “내가 집도 없고 혼자 살고, 홀몸으로 지방을 돌아다녀서 청약 통장 요건을 충족하기 어려웠다”며 “그런 얘기를 하려 했더니 말꼬리를 딱 잡아서 청약 통장이 뭔지 모르는 사람이라고 하더라”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은 “가십거리를 제공하는 것도 정치인의 서비스 정신 아니겠나”라며 “그거 보고 재밌어하는 사람들이 있지 않겠나”라고 덧붙였다.



주택청약 해명한 윤석열..이번엔 '치매 환자' 비하 논란

https://news.v.daum.net/v/2021093010293951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467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6845
2672 바낭) 디아2 레저렉션 시작했습니다! [2] 적당히살자 2021.10.01 235
2671 오징어 게임을 보고 생각난 극한의 데스 게임물 '붉은 밀실 : 금단의 임금님게임' [3] ND 2021.10.01 549
2670 바낭 - 부산국제영화제 예매 결과...(구합니다) [1] 예상수 2021.10.01 269
2669 [KBS1 독립영화관] 조지아, 바람 어디서 부는지, 파출부 [2] underground 2021.10.02 238
2668 간만에 이런저런 잡담 [2] 메피스토 2021.10.02 323
2667 죄많은 소녀를 봤어요. [3] 왜냐하면 2021.10.02 460
2666 초바낭)글자 쓰다 [4] 그날은달 2021.10.02 283
2665 어울리지 않는 사람들 (1961) [4] catgotmy 2021.10.02 283
2664 [넷플릭스바낭] 예쁜 괴물 좋아하시는 분들에게 강력 추천 : '아무도 살아서 나갈 수 없다'를 봤습니다 [6] 로이배티 2021.10.02 796
2663 오타쿠 꼰대 [19] Sonny 2021.10.02 1048
2662 구티,"바르샤 감독 왜 안 됨?" [2] daviddain 2021.10.02 220
2661 [넷플릭스바낭] 신나는 어린이 모험 활극 '나이트북: 밤의 이야기꾼'을 봤습니다 [7] 로이배티 2021.10.02 505
2660 디아블로2 레저렉션 : 당신의 게임은 무엇입니까? [4] skelington 2021.10.03 267
2659 넷플릭스, 최근 본 것. [4] thoma 2021.10.03 512
2658 오늘도 윤석열(내가 왕이다?) [8] 왜냐하면 2021.10.03 844
2657 로리타 (1962) [6] catgotmy 2021.10.03 352
2656 장 루이 바로와 빈대떡 궁합 [10] 어디로갈까 2021.10.03 493
2655 엄마의 눈으로, 아이 자랑 [8] Kaffesaurus 2021.10.03 535
2654 노 타임 투 다이를 보고..<스포> [3] 라인하르트012 2021.10.03 494
2653 사는게 시궁창 같습니다.-곧 (펑)할겁니다만.... [2] 수영 2021.10.03 79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