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러팬들에게 적극 추천드립니다.

일단 장르는 귀신들린 집 이야기입니다.

주인공은 이제 막 미국으로 밀입국한 멕시칸 아가씨이구요.

봉제공장 같은데 막 취직해서 노동력 착취는 기본으로 당하고, 장기투숙할 제대로 말끔한 숙소들은 신분증을 보여달라고 해서, 결국 머물게 된 곳이 저 집.

신분증은 필요없고 한달치 월세 선불로 내면 된대서, 가진돈의 상당부분을 내고나니, 막상 집이 이상하고 무서워도 방도 못빼고... 이를 어쪄 


1시간 27분짜리 영화입니다.


그럼에도 드라마와 호러가 밀접하게 서로 얽혀 시간 낭비없이 끝까지 쭈욱 달려갑니다. (마이크 플래너건! 보고 있는가?)

드라마 빌드업한다고 중후반까지 자신이 호러쟝르 영화임을 잊는 만행을 저지르지도 않고 (마이크 플래너건! 보고 있는가?)

호러영화의 포인트는 주인공에 감정이입임을 잘 알고 있으며 

호러 감각과 타이밍이 상당히 좋아서 계속 무섭습니다.

특히 마지막 끝판왕 괴물의 디자인이 무척 아름답습니다. 여기서 아름답다함은 예를 들어 '판의 미로'의 눈알이 손바닥에 있는 괴물이나 '에일리언'의 그 흉칙한 아름다움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468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6845
2672 바낭) 디아2 레저렉션 시작했습니다! [2] 적당히살자 2021.10.01 235
2671 오징어 게임을 보고 생각난 극한의 데스 게임물 '붉은 밀실 : 금단의 임금님게임' [3] ND 2021.10.01 549
2670 바낭 - 부산국제영화제 예매 결과...(구합니다) [1] 예상수 2021.10.01 269
2669 [KBS1 독립영화관] 조지아, 바람 어디서 부는지, 파출부 [2] underground 2021.10.02 238
2668 간만에 이런저런 잡담 [2] 메피스토 2021.10.02 323
2667 죄많은 소녀를 봤어요. [3] 왜냐하면 2021.10.02 460
2666 초바낭)글자 쓰다 [4] 그날은달 2021.10.02 283
2665 어울리지 않는 사람들 (1961) [4] catgotmy 2021.10.02 283
2664 [넷플릭스바낭] 예쁜 괴물 좋아하시는 분들에게 강력 추천 : '아무도 살아서 나갈 수 없다'를 봤습니다 [6] 로이배티 2021.10.02 796
2663 오타쿠 꼰대 [19] Sonny 2021.10.02 1048
2662 구티,"바르샤 감독 왜 안 됨?" [2] daviddain 2021.10.02 220
2661 [넷플릭스바낭] 신나는 어린이 모험 활극 '나이트북: 밤의 이야기꾼'을 봤습니다 [7] 로이배티 2021.10.02 505
2660 디아블로2 레저렉션 : 당신의 게임은 무엇입니까? [4] skelington 2021.10.03 267
2659 넷플릭스, 최근 본 것. [4] thoma 2021.10.03 512
2658 오늘도 윤석열(내가 왕이다?) [8] 왜냐하면 2021.10.03 844
2657 로리타 (1962) [6] catgotmy 2021.10.03 352
2656 장 루이 바로와 빈대떡 궁합 [10] 어디로갈까 2021.10.03 493
2655 엄마의 눈으로, 아이 자랑 [8] Kaffesaurus 2021.10.03 535
2654 노 타임 투 다이를 보고..<스포> [3] 라인하르트012 2021.10.03 494
2653 사는게 시궁창 같습니다.-곧 (펑)할겁니다만.... [2] 수영 2021.10.03 79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