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더나 2차를 토요일 오전에 맞고 아.다 끝났다 속시원해했더랬죠. 주변엔 두번 다 별반응들이 없었고 저도 그러리라 했는데..
맞자마자 우이씨,이거 뭐야?싶게 아프더니 당일 저녁무렵부터 시름시름, 비몽사몽....타이레놀이 이런약이었나요. 먹으면 시침떼듯 안아픕니다. 신기해,신기해하며 잠이들었고요.
하루.3시간 간격으로 타이레놀을 먹으며 (왜 3시간인지 알겠더군요. 3시간이 지나면 다시 온 몸이 밟은듯이 아파요ㅡㅡ) 자는듯 조는듯 배달음식으로 때우며 주말을 보냈네요. 어제 오후무렵부터는 더는 아프진 않아져서 안도하는데 대신? 기이할정도로 식은땀이 나더군요. 정말 이상한 병인거 맞는듯. 백신이 이 정도면 감염되면 잠도 못잘거에요. 온 몸이 뭐에 닿기만해도 통증이 돋아나던데..심지어 엉덩이? 조차도 아파서 의자에 앉기도 괴로웠던 순간도 잠시 있었어요. 타이레놀로 지워지니 다행이었지만.
그리고 지금, 취침 전 타이레놀을 깜박하고 자는바람에 (살만해졌다고 ㅎㅎ) 뭐라 형언하기 힘든 불편감에 시달리다 그냥 깼어요. 깨고보니 지금까지 나타나지 않던, 그래서 안도했던 두통님께 서 와계셨군요...ㅡㅡ 어쩐지 자는 것도 아니고 깬 것도 아닌 상태였다 했더니.

지금 타이레놀을 하나 까먹고 약효를 기다리며 이걸 쓰노라니 뭔가 기가차네요. 부스터샷을 맞는 상황이 안오기를 정말 바래봅니다. 크흑.
근데...이걸 해마다 정기적으로 맞게되면 어쩌죠? 이야.. ... .

푸드덕~!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56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793
4409 공룡 100만년 (1966) [3] catgotmy 2021.10.06 261
4408 현실부정 [9] ND 2021.10.06 676
4407 오지랖 [4] 채찬 2021.10.06 393
4406 [넷플릭스바낭] 여러가지 의미로 황혼의 웨스턴, '렛 힘 고'를 봤네요 [18] 로이배티 2021.10.06 665
4405 오징어게임을 둘러싼 논쟁들 [55] Sonny 2021.10.06 1901
4404 이런저런 일상잡담 [1] 메피스토 2021.10.06 307
4403 넷플릭스 시상식 누가 런칭 좀 했으면 / 극장 아닌 스트리밍의 시대 [9] tom_of 2021.10.07 616
4402 바다가 들린다 (사투리 더빙 ver.) [3] skelington 2021.10.07 755
4401 평론가란 무엇일까? [15] 사팍 2021.10.07 769
4400 변희수 하사 전역 취소 판결이 내려졌군요. [13] 적당히살자 2021.10.07 755
4399 상영 중도 퇴장 [8] 예상수 2021.10.07 784
4398 축구 바낭 daviddain 2021.10.07 208
4397 위근우의 몽니 [39] 사팍 2021.10.08 1228
4396 [월간안철수] 국민의당 대선기획단 출범 소식 [2] 가라 2021.10.08 445
4395 아무말 대잔치 [10] thoma 2021.10.08 528
4394 졸업 (1967) catgotmy 2021.10.08 222
4393 오징어 게임 전문가 평론들 (스포없음) [10] 양자고양이 2021.10.08 1076
4392 10억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2] 사팍 2021.10.08 616
4391 [핵뻘글] 올레티비에 vod 영화가 뭐 있나 찾아보기 귀찮아서 그만... [4] 로이배티 2021.10.08 356
4390 내각제 망령 [10] 사팍 2021.10.08 45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