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호주 넷플릭스 1위 자리에서 내려오지 않고 있는데 영화와 드라마를 모두 합친 순위입니다.

아마 한류 상품중에서는 가장 세계적 대중성을 획득한 경우가 아닌가 싶어요.


왜 인기 있는지 모르겠다는 분들, 특히 데쓰매치/서바이벌류 작품 치고는 아류작에 플롯도 치밀하지 못하고 신파극에 등등 허점이 많다고들 하시는데요. 

바로 그런 것들 때문에 저는 거부감없이 재미있게 봤습니다. 


제가 잔혹극을 몹시 싫어하여 박찬욱 감독의 올드 보이를 보고 일주일동안 밥을 제대로 못 먹었고 (추천해준 친구를 저주) 타란티노도 정신병자라고 생각하는 사람입니다.

당연히 많은 분들이 언급하신 데쓰매치/서바이벌 원작류의 책이든 만화든 영화든 본 적이 없고 유일하게 비교할만한 게 옛날 영화 '큐브' 정도네요. 본 게 그것 밖에 없어서요.

일단 큐브의 불쾌한 지점, 묻지마 잔혹극입니다. 믿도 끝도 없고 이유도 모르는 폭력은 굉장히 불쾌합니다.   

그리고 미디어마다 오징어 게임이 잔혹하다고 하는데 진짜 다른 하드코어 영화들에 비하면 고어한 장면은 거의 없죠. 사람도 깔끔하게 총으로 쏴서 죽이지 살아있는 사람을 톱으로 썰어서 신체를 절단한다든지 그런 것도 아니잖아요. 가장 고어한 게 장기 적출 장면인데 그 마저도 시체를 대상으로 하는 거라 불쾌감은 그리 느껴지지 않았습니다. 

이유를 충분히 설명하고 진행되는 폭력은 그나마 소화가 가능합니다. 또 살인과 폭력의 스트레스를 알록달록한 색감으로 완화하기도 하고요. 감독은 상반되는 요소들이 한 자리에 모여 있는 기괴함에서 오는 섬뜩함을 노렸다고 하시는데 그것도 일리가 있지만 저 같은 사람에게는 스트레스를 완화하는 효과가 있어서 중간에 지쳐 나가 떨어지지 않고 끝까지 볼 수 있었습니다. 


예고편을 봤을 땐 '아, 또 하나의 묻지마 폭력 드라마인가?' 해서 패스했는데 물리치료사님에게 영업당해서 보게 되었습니다.

어린 시절 게임들이 나온다길래 향수를 자극하기도 했고요. 


고어물인듯 보이지만 고어물이 아니고 원본 장르라고 생각하는 다른 작품들보다 진입장벽이 낮아서 대중에게 어필이 쉬웠습니다. 그냥 완전히 다른 장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굳이 비유하자면 메탈음악 팬들이 본 조비가 왜 인기 있는지 모르겠다고 생각하는 것과 비슷하지 않을까요?

본 조비 인기의 비결은 수려한 외모, 멜로멜로한 코드 진행, 오그라드는 낭만적 가사죠. 바로 그런 요소들이 대중에게 인기가 있는 것들이예요.

그런 본 조비를 자꾸 메탈 음악과 비교하니까 거부감이 드는데 걔네들 음악은  그냥 팝이라고  생각하세요. 굳이 팬이 될 필요는 없고 라디오에서 음악이 나와서 들어봤을 뿐이죠. 들어봤는데 내 취향의 노래들은 아니네요... 라는 정도? 


저는 메탈팬이 아니라서 대중음악 좋아합니다.  


이정재가 제 세대라서 (ㅠㅠ)  놀이들도 그렇지만 참 향수 돋습니다. 

20대였던 시절을 돌이켜보니 그 때는 참 찬란했던 시기였....기는 개뿔, IMF 처맞은 기억밖에 안 나는군요.

사실 드라마속의 성기훈이 그 직접적인 피해자이기도 하죠. 감독이 설정한 많은 장치와 디테일들이 아마도 같은 세대에겐 많은 공감을 불러일으켰을 것 같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57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796
4409 공룡 100만년 (1966) [3] catgotmy 2021.10.06 261
4408 현실부정 [9] ND 2021.10.06 676
4407 오지랖 [4] 채찬 2021.10.06 393
4406 [넷플릭스바낭] 여러가지 의미로 황혼의 웨스턴, '렛 힘 고'를 봤네요 [18] 로이배티 2021.10.06 665
4405 오징어게임을 둘러싼 논쟁들 [55] Sonny 2021.10.06 1901
4404 이런저런 일상잡담 [1] 메피스토 2021.10.06 307
4403 넷플릭스 시상식 누가 런칭 좀 했으면 / 극장 아닌 스트리밍의 시대 [9] tom_of 2021.10.07 616
4402 바다가 들린다 (사투리 더빙 ver.) [3] skelington 2021.10.07 755
4401 평론가란 무엇일까? [15] 사팍 2021.10.07 769
4400 변희수 하사 전역 취소 판결이 내려졌군요. [13] 적당히살자 2021.10.07 755
4399 상영 중도 퇴장 [8] 예상수 2021.10.07 784
4398 축구 바낭 daviddain 2021.10.07 208
4397 위근우의 몽니 [39] 사팍 2021.10.08 1228
4396 [월간안철수] 국민의당 대선기획단 출범 소식 [2] 가라 2021.10.08 445
4395 아무말 대잔치 [10] thoma 2021.10.08 528
4394 졸업 (1967) catgotmy 2021.10.08 222
4393 오징어 게임 전문가 평론들 (스포없음) [10] 양자고양이 2021.10.08 1076
4392 10억을 받았습니다. 그리고.... [2] 사팍 2021.10.08 616
4391 [핵뻘글] 올레티비에 vod 영화가 뭐 있나 찾아보기 귀찮아서 그만... [4] 로이배티 2021.10.08 356
4390 내각제 망령 [10] 사팍 2021.10.08 45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