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현실과 비슷한 독신모, 싱글맘의 독립하기 서사는 정말 오랜만에 아니 처음 보는 것 같습니다.

배우의 연기도 좋고 연출도 좋고 뭐 하나 빠질 게 없는 드라마지만

제가 가장 주목한 점은 가정폭력의 정의가 변하고 있는 점

학대하는 파트너와 헤어진 여성들이 어떻게 자립해 가는가 정말 조용히 오래 보여준다는 점입니다.


주인공 알렉스는 눈에 멍이 들고 목이 졸린 피해자는 아닙니다.

신체적 폭력이 직접적으로 없었기에 자신이 가정폭력의 희생자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사회 복지사가 물어 보았을 때도 아니라고 하죠. 학대 받은 적 없다고.


하지만 성을 내며 던진 물건 내 얼굴 옆으로 날아가 벽에 부딪혀 깨지고, 겁먹게 하고

아이를 키우는 데 생활비를 주지 않고, 술을 사고

위협적인 분위기를 연출하는 것이 바로 학대 상황이라는 것을

가정폭력 대처 강의처럼 실제로 보여주고 있어요.

내 옆으로 날아간 물건이 내 얼굴로 오는 것은 오로지 시간의 문제인 거죠.


그리고 가장 많이 간과하는 것은 

아이들이 받는 피해입니다.

학대상황에서, 긴장이 높은 상황에서 아이들이 느끼는 공포는 그들의 신체에 고스란히 흡수되죠.

알렉스는 자신이 어렸을 때 부엌찬장에 숨어 아빠의 폭력을 피했던 것처럼 자신의 아이 매디가 벽장에 숨자,  !!! 하며 다시 각성합니다.

그리고 두번째로 나가죠. 

정말 안타까운 것은 알렉스와 파트너 숀도 그런 알콜 중독 등 학대 가정 출신이라는 거예요.

이것을 벗어나는 것은 이렇게도 어려운 것이라는 것을 다시 한번 뼈저리게 느끼네요.


학대 받은 여성들은 보통 7번의 탈출 시도를 하고 8번째에야 성공을 한다고 해요.

일단 애를 데리고 나갔더라도 지원을 받는 것은 첩첩산중 행정적인 장애물들을 넘어야 하고..

파트너가 마구 사과하면서 다시 오라고 하면 나만 참으면 되는 거 아닐까 하면서 다시 들어갑니다.

노숙자가 되거나 돌아가거나 선택의 기로에 있으면 알렉스처럼 다시 돌아가기가 십상이죠.

그리고 반복, 또 반복됩니다.


제가 사는 곳에서는 결혼으로 이민 온 한인 여성들을 흔하게 볼 수 있는데 (수입신부라고 자조합니다)

영어 안되고

직장 없고

아이들 어리고

자기 편이 되어 줄 친구 없는

4중고를 아주 쉽게 겪습니다.

한국에서 아주 잘 나가던 여성들도 쉽게 이 길로 들어섭니다.

이미 아이들 데리고 피해 여성 쉼터에서 지원을 받고 있으면서도 

한국에 있는, 부유하기까지 한 친정 식구들이

OO서방 잘 있냐고 물으면 응 잘있다라고만 대답한다고 해요.


가장 먼저 알게 되는 경우가 보통 한인 교회의 목회자, 사모들인데

이들은 '가정의 회복과 재결합'이 가장 큰 목적인 분들이라 음....

드라마의 쉼터나 복지사처럼 상세한 서비스는 해주지 않습니다. 화해하라고 하죠.

피해자에게 화해는 가능하지 않아요. 이미 재정적으로 육아의 부담으로 힘의 불균형이 너무 심하거든요.

그냥 암묵적으로 복종하라는 말과 같죠.


제가 최근에 본 경우는 한 여성이 알렉스와 정말 비슷한 상황에서, -맞지는 않았지만 완전 고립되어 있고 생활비를 주지 않으며 계속 폄하,무시하는-

짐을 싸고 나와서 케이스 워커를 만났는데도 계속 걱정스러웠대요.

'뭘 그 정도 가지고 그래, 다들 그렇게 살아'라는 말을 들을까봐. 자신의 말을 믿어 주지 않을까봐.

하지만 그 워커는 모든 말을 믿어주었고 피해자victim이 아니라 생존자survivor라고 불러주었대요.

그리고 상담을 알선해 주었는데 상담 받으면서 파트너의 편집증적인 성격을 이제서야 인식하게 되었다고, 더 이상 두렵지 않게 되었다고 하더군요.


좋은 점은 그래도 사회적으로 이런 인식과 교육이 확대되어서

점점 많은 사람들이 학대 상황에서 머무르지 않아도 된다는 것을 알게 되고 있다는 것이죠.

조용한 희망도 그러한 긴 장정을 제대로 실제적으로 묘사하고 있어서

정말 다행이예요.

독립이 장밋빛인 거 물론 아니죠. 학대에서 빠져나가려고 할 때 여성들이 가장 많이 살해당합니다.

그래서 함부로 나오라고 말도 못하고 모든 결정은 본인이 해야 하는 거고. 

준비를 오래 해야 하고. 공부도 해야 하고. 서류도 챙겨야 하고. 상담도 받아야 하고 세밀한 계획이 필요합니다.


조용한 희망의 원작자가 실제로 겪은 일을 바탕으로 쓴 것같은데 정말 칭찬하고 싶습니다.

그리고 또 하나 알렉스가 선택한 청소부 일은 사실 굉장히 훌륭한 직업인 것 같아요.

먼지는 사라지지 않으니 언제 어디서나 정기적으로 수요가 있고요. 

청소와 정리를 마치면 뿌듯하고 하는 동안 사색을 할 수 있습니다. 알렉스가 그래서 글을 쓸 수 있었을 거고.

하지만 맨 손으로 일하고 니트 입고 일할 때는 제가 다 걱정이 되었네요.

고무 장갑 좀 끼지... 앞치마라도 하지 하고.


이걸 이렇게 길게 쓸 생각은 아니었는데

영업이 될 만큼 유쾌한 글도 아닌데 이렇게 되었네요.


시사하는 게 많은 드라마입니다. 분명 도움을 받는 많은 피해자들이 있을 거예요.

강력하게 추천드려요. 리얼해서 답답하다가도 분명히 조용한 희망을 볼 수 있으니까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143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1217
997 뒤늦게 스퀴드 게임 감상중인 [6] googs 2021.10.19 630
996 장장의 쇼팽콩쿨이 드디어 결승전 시작했어요 (유튜브 라이브) [4] tom_of 2021.10.19 340
» [넷플릭스]조용한 희망 Maid-교과서로 기억될.. (스포주의) [5] 애니하우 2021.10.19 581
994 [넷플릭스] '마이 네임' 이야기가 아직 없는 건..... [12] S.S.S. 2021.10.19 1117
993 [영화바낭] 대니 보일의 시작, '쉘로우 그레이브'를 봤습니다 [13] 로이배티 2021.10.19 584
992 태국영화 량종은 반은 나홍진의 의지로 곡성을 이어가려 했겠죠 [1] 가끔영화 2021.10.19 447
991 이노래 좋지 않나요 [2] 가끔영화 2021.10.20 227
990 막내와의 카톡 15 (허튼소리) [5] 어디로갈까 2021.10.20 422
989 오리엔트 특급 살인 (1974) [4] catgotmy 2021.10.20 277
988 Lesilie Bricusse 1931-2021 R.I.P. [2] 조성용 2021.10.20 143
987 듀게 오픈카톡방 모집 [1] 물휴지 2021.10.20 156
986 듄(DUNE)을 보고(아주 약간스포) [16] 예상수 2021.10.20 926
985 황금시간대의 황금해변 [8] 인어 2021.10.20 296
984 멜로가 체질을 보고 있어요 [1] 티미리 2021.10.20 368
983 [영화바낭] 불란서산 히트 액션 스릴러 '포인트 블랭크'를 봤습니다 [6] 로이배티 2021.10.20 297
982 어느 나라의 영웅서사가 가장 간지나나요? [8] 지나가다가 2021.10.20 1045
981 아바타 2가 나온다면... [7] 지나가다가 2021.10.20 395
980 넷플릭스 '트럼보' 봤어요. [12] thoma 2021.10.20 505
979 해롱해롱거리며 왓챠 다큐 바낭 [2] daviddain 2021.10.20 261
978 코로나 걸리셨던 할머니가 내일 퇴원하신답니다. [4] 적당히살자 2021.10.20 54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