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는 총격전 장면 촬영시에 실제같은 효과를 위해서 공포탄을 넣고 쏘는 프롭총기가 필요했던 것에 반해, 최근엔 총구의 화염같은 것들을 CG기술로 완벽하게 대체 가능한가 봅니다.

그래서 여러 안전수칙에도 불구하고 사고 위험성이 0%는 되지 못하는 공포탄을 촬영 현장에서 퇴출시키자는 의견이 여기저기서 보이네요.

저 역시 아직까지는 CG가 아니라 실물로 촬영한 것에 더 호감을 느끼기는 하지만, 최소한 사람이 위험에 노출되어 있는 촬영에선 위험 가능성을 가능한한 줄이는 것이 옳겠지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143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1218
957 듄 후기 (노스포) [7] LadyBird 2021.10.23 960
956 바낭 - 뭘 해야 할까 [2] 예상수 2021.10.23 201
955 나를 사랑한 스파이 (1977) [7] catgotmy 2021.10.23 383
954 우리동네 닭부부 [2] 가끔영화 2021.10.23 307
953 자막 싱크 조절 밀고 당기기가 자꾸 혼동이 되는데 [4] 가끔영화 2021.10.23 254
» 이번 사고 때문에 공포탄 문제가 수면 위로 떠올랐군요 [2] 부기우기 2021.10.23 539
951 넷플릭스 '리지' 봤습니다. [4] thoma 2021.10.23 514
950 결혼이 뭐길래 [4] 예상수 2021.10.23 861
949 한국영화 원라인 [2] 왜냐하면 2021.10.23 302
948 허공에 삿대질 [4] 사팍 2021.10.24 447
947 [영화바낭] 스티븐 소더버그의 액션 포르노 '헤이 와이어'를 봤습니다 [6] 로이배티 2021.10.24 675
946 요즘 싱숭생숭 하네요 [4] 예상수 2021.10.24 506
945 간만에 꿈얘기 [3] 메피스토 2021.10.24 294
944 그리스 (1978) [7] catgotmy 2021.10.24 296
943 James Michael Tyler 1962-2021 R.I.P. [3] 조성용 2021.10.25 195
942 사막에서 마시는 커피- 영화 듄의 디테일 [2] ally 2021.10.25 609
941 언더도그마 [5] 사팍 2021.10.25 286
940 [넷플릭스바낭] 제목 붙인 사람이 궁금한 영화 2. '카조니어'를 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21.10.25 372
939 파 프롬 헤븐, 기타 잡담. [5] thoma 2021.10.25 285
938 티에 옥 [3] 사팍 2021.10.25 358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