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니 드레드풀 쭉 달립니다

2021.01.03 20:11

daviddain 조회 수:192

2시즌은 밤에 끝냈고 1시즌을 2시즌보다 좋아합니다. 마녀들 수장으로 나오는 헬렌 맥크로리는 단지 바네사를 원해서만이 아니라 말콤을 자신의 외로움을 위로할 상대로 원한다는 걸 내비칩니다. 리처드 기어가 나오고 1시즌만에 캔슬된 <마더 파더 선>의 헬렌 맥크로리를 두고 신파를 잘 연기해낸다고 하는데 신파로 떨어지지 않으면서 감정적인 흡입력이 있는 모습으로 페니 드레드풀 마지막에 나옵니다.

첫사랑에 빠지지만 사랑에 서툰 프랑켄슈타인이 나오지만 괴물의 신부가 될 여자는 도리안 그레이와 눈이 맞아 짝을 이루어 여성해방을 외칩니다. 도리안 그레이와 남자 파트너는 각본과 제작을 담당한 존 로건스러운 캐릭터가 아닌가 싶네요. 노스웨스턴 대학 재학 시절 로건은 레오폴드와 로엡 콤비를 다룬 never the sinner를 썼습니다.

2시즌 결말 신에 대한 믿음을 바네사는 잃고 혼자 남겨집니다. 3시즌 1회의 제목은 "테니슨이 죽은 날"이고 Tis better to have loved and lost 한 번도 사랑해 본 적 없는 것보다
Than never to have loved at all.사랑해 보고 잃는 것이 차라리 나으리라는 테니슨의 시가 나오는데 바네사의 상황과 비슷합니다. 상실을 다루기 위해 찾아 간 정신과의사가 2시즌 바네사의 스승이었던 마녀 패티 루폰이 연기하는 인물입니다. 무기력했던 바네사가 집 정리도 하고 활기를 찾게 되나 이는 새로운 사건의 전초일 뿐입니다. 역시 폐인으로 살던 프랑켄슈타인 앞에 나타나는 건 지킬 박사인데 지킬은 인도인으로 설정되어 있습니다. 크리쳐의 행적은 원전 <프랑켄슈타인>속 괴물과 많이 비슷하고요. 프랑켄슈타인의 이름이 Victor인데 자신의 피조물들에게 괴롭힘과 수모를 당하는 걸 보면 아이러니합니다.여기에다가 늑대인간과 미국 원주민을 연결시켜 미국의 원죄의식까지 건드리는 걸 보면 이렇게 판을 벌려 어떻게 수습할지가 궁금해지기는 합니다.


언뜻 생각나서 데이빗 린치의 <엘리펀트 맨>의 마지막에 나온 테니슨 시 찾아 봤습니다.


Never, oh! never, nothing will die;
The stream flows,
The wind blows,
The cloud fleets,
The heart beats,
Nothing will die.


문학적인 인용과 각본, 구멍이라고는 전혀 없는 연기ㅡ가수 출신 빌리  파이퍼, 의욕적인 사라 그린까지ㅡ, 의상,세트 디자인 등으로 꽤 준수한 드라마이기는 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642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0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074
115479 오늘의 만화 엽서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9.23 181
115478 운명적인 날들 [1] 예상수 2020.10.24 181
115477 요즘 (다시) 들은 노래들 (1곡 추가) [1] 예상수 2020.10.29 181
115476 Sid Haig 1939-2019 R.I.P. [1] 조성용 2019.09.24 182
115475 Lennie Niehaus 1929-2020 R.I.P. [1] 조성용 2020.06.02 182
115474 이런저런 잡담...(월요일) [1] 여은성 2021.02.01 182
115473 알프레드 히치콕 극장에 나온 스티브 맥퀸2 [5] daviddain 2021.02.07 182
115472 개인정보 [1] 왜냐하면 2021.01.21 183
115471 Jean-Claude Carriere 1931-2021 R.I.P. [1] 조성용 2021.02.09 183
115470 다키스트 던전... [1] 메피스토 2021.01.21 184
115469 디즈니 영화×2 we can be heroes [3] 가끔영화 2020.12.28 184
115468 Puccini님 쪽지 확인 부탁합니다 (냉무) 휴먼명조 2017.06.18 184
115467 오늘의 일기...(미션) 안유미 2020.08.14 184
115466 할로윈 영화 [2] daviddain 2020.08.15 184
115465 Richard Herd 1932-2020 R.I.P. 조성용 2020.05.29 184
115464 Fernando Solanas 1936 — 2020 R.I.P. 조성용 2020.11.08 184
115463 삼성 라이온즈 권오준 선수 은퇴 [1] 영화처럼 2020.10.29 185
115462 불면증 일기 안유미 2020.09.16 185
115461 아이즈원, Panorama MV 메피스토 2020.12.08 185
115460 가족영화 펭귄 블룸 [1] 가끔영화 2021.02.03 185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