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중에 채널을 돌리다가 미쓰고가 하고 있는 것을 보고,
영화 검색해서 처음부터 봤어요.
채널을 돌리면서 존재는 알고 있었는데, 본 적은 없었거든요.(고릴라 나오는 영화랑 헷갈리고 있었어요)
의외로 재밌었어요. 
의외라는 것은, 당시 흥행에 대실패했고, 평가도 않좋았던 것 같았거든요.
저는 정말 재밌게 봤습니다.
후반부에 들어서면서 신선함이나 긴장감등이 떨어지는 느낌이 있긴했지만,
보기 잘했다라는 생각을 했어요.
지금보다 8년 젊었던 배우들의 모습이 보기 좋았어요.
럭키에서의 유해진 캐릭터가 여기에서도 좀 보이더군요.
여주의 캐릭터도 좋았고, 고현정도 역할을 잘 했던것 같아요.
근데, 왜 흥행에는 실패했을까 싶네요.
뭐, 내가 평가에 후해서겠죠?,,,


추가,
성동일은 미쓰고 미스터고 둘다 출연했군요.
미스터고는 미쓰고보다는 흥행에 성공했고 평점도 아주 높군요.
미쓰고와 미스터고 어느 영화를 더 재밌게 보셨나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247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55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726
115940 스파이더맨2 (2004) [1] catgotmy 2021.02.18 183
115939 2021 Directors Guild Awards Winners 조성용 2021.04.11 183
115938 오늘의 카드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9.09 184
115937 여행 채널에서 또 다른 우주..길을 보니 가끔영화 2020.01.06 184
115936 아주 예전 영화 잡담, Wax Mask(1997) 메피스토 2020.10.15 184
115935 에일리어니스트 2 3까지 보고 daviddain 2020.11.16 184
115934 2020 Boston Society of Film Critics Award Winners [1] 조성용 2020.12.14 184
115933 (바낭)어떻게 했었을까?(미스트롯2 스포) [1] 왜냐하면 2021.03.25 184
115932 프랑스영화 불길을 헤치고 2018 [2] 가끔영화 2021.04.13 184
115931 Brian Dennehy 1938-2020 R.I.P. [1] 조성용 2020.04.17 185
115930 오늘 비소식이 있던데 .. [1] 미미마우스 2021.01.15 185
115929 오늘의 편지 봉투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9.03 185
115928 Mardik Martin 1936-2019 R.I.P. 조성용 2019.09.12 185
115927 왓칭 (2019) catgotmy 2021.04.05 185
115926 오늘의 만화 엽서 [2]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9.23 186
115925 스타벅스 쿠폰 나눔 - 종료 [4] 프랜시스 2020.11.11 186
115924 개인정보 [1] 왜냐하면 2021.01.21 187
115923 오늘의 일기...(미션) 안유미 2020.08.14 187
115922 할로윈 영화 [2] daviddain 2020.08.15 187
115921 Richard Herd 1932-2020 R.I.P. 조성용 2020.05.29 18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