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수사는 두가지 방식이 있죠.
죽이려고 하는 방식과 덮으려고 하는 방식.

죽이려고 하는 방식으로 명성을 얻고,
덮으려고 하는 방식으로 부를 축척하죠.


- PD수첩 제보자



왜 내가 저 머저리들 때문에 피해를 봐야 하는건지 원...

아.. 여기 계신 머저리분들은 공수처도 반대하시는가요?


--------------------------------------------------------------------

김어준 : 오늘 오프닝에서 제가 이야기했던 지난 25일에 자유한국당과 전광훈 목사의 콜라보 집회

범국민투쟁대회라고 낮에는 했고, 범국민기도회라고, 밤에는 이름을 바꿨던 이 집회를 취재한 

뉴스앤조이 이용필 기자님 나오셨습니다. 안녕하십니까.

 


(전광훈 목사 음성 이제는 공수법을 만들어서 다시 공산주의를 집행하려고 하는 것입니다

저 김정은의 하수인이며 대한민국의 간첩의 총지휘자인 문재인은 더 이상 우리는 용서할 수 없습니다. 하나님도 우리 편입니다.)


(이용규 목사 (한기총 전 대표회장) 음성 - (공수처법을 만들어) 여러분, 이 정권에 항거하는 사람을 전부 다 잡아다가 감옥에 가두려고 할 것입니다.

 그러니까 공수처는 반대해야 됩니다. 연동형 비례 제도는 입법부를 장악해서 자기 멋대로 법을 바꾸겠다는 이야기입니다. 할렐루야! 철저히 반대해야 합니다.)


(고영주 변호사 (전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 음성 - 공수처법 같은 것을 이용해서 반대 세력을 무자비하게 탄압해야 됩니다

여러분, 이 자들을 가만 내버려뒀을 때 우리 국민들 중에 최소 한도 500만 명은 죽게 될 것입니다. (중략

이것은 베트남이나 캄보디아에서만 있을 수 있는 일이라고 생각하십니까? 절대 그렇지 않습니다

그렇게 되지 않으려면 현행 헌법이 있는 한도 내에서 우리가 목숨을 걸고 싸워서 막아야 합니다.)


(문창극 장로 (온누리교회 / 박근혜 정부 당시 총리 후보) 음성 - 오늘 우리는 전쟁을 하러 나왔습니다

그들이 누굽니까? 문재인을 포함한 지금의 집권자들입니다

그들은 지금 북한과 손잡고 우리 대한민국을 무너뜨리려고 하고 있습니다. 문재인의 평화는 가짜 평화입니다.)


(송영선 전 의원 음성 - 우리 대한민국 역사상 자기의 훌륭한 조상, 우리를 배고픔에서 구해준 영웅

박정희 대통령을 호적에서 지우려고 하는 인간은 없었습니다. 천하의 호로자식이 누구냐, (문재인

부모를 기억하지 못하면 호로새끼야. 이런 사람을 우리가 대통령으로 모시고 있고, 청와대에 살도록 그대로 허락해서 되겠냐고.)


(고영일 변호사 / 기독자유당 대표 음성 - 사랑의 교회 판결나는 거 봤어요, 안 봤어요

공산주의자들은 교회를 싫어해! 소망교회 공격하는 거 KBS 하는 거 봤어요, 안 봤어요

대형 교회 목사들이여 (집회에) 나와! , 우리가 내년을 위해서 하나님 뜻에 따라서 

이 나라 지도자를 뽑고 예수 한국 복음 통일 이뤄질 것입니다! 믿으시면 아멘!)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9279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8870
7347 소녀시대 오늘 일본 쇼케이스 흥했어요. [8] high 2010.08.25 4726
7346 분란 조장하는 회원에 대한 조치는 어떻게 됩니까? [43] Midnight_Ace 2011.08.08 4726
7345 [듀9] 월광보협님이 sacer의 존인가요? [51] 푸네스 2013.06.01 4726
7344 한솥이 커피 사업에 뛰어들었다는데 이름이 좀 [14] 나나당당 2012.11.21 4726
7343 김태희가 모자 벗으면 [6] 가끔영화 2011.06.26 4727
7342 르크루제 냄비. 선물받았는데 이용 곤란하네요. [11] gomorrah 2011.05.16 4727
7341 끝판왕 분위기의 배용준 [4] catgotmy 2011.04.22 4728
7340 멘붕)이제껏 벌크업을 했단 말인가... [21] DIC 99 2013.04.26 4728
7339 [기사] "무한동력 영구기관 발명, 인류 연료걱정 해결…1경5천조원 가치" [19] 닥터슬럼프 2014.06.23 4728
7338 모두까기 인형 진중건. [12] 자본주의의돼지 2012.11.04 4728
7337 정글의 법칙 논란 하니깐 지리산 청학동 생각이 나네요 [9] 과학혁명의구조 2013.02.08 4728
7336 듀나인) 이슬람이 싫어요 [94] 나니아 2015.01.08 4728
7335 아이폰4 만지다 황천갈 뻔 한 이야기 [17] 걍태공 2010.06.25 4729
7334 이효리 고소하겠다던 에쿠스 차주는 가짜였다네요. [25] 빠삐용 2012.04.25 4729
7333 2012년은 정말 어마어마할 것 같아요 [9] 라곱순 2011.12.19 4729
7332 정봉주 전 의원이 가니까ㅜㅜ [10] 마으문 2011.12.22 4729
7331 '판의 미로', '퍼시픽림' 기예르모 델 토로 감독이 우라사와 나오키의 만화 '몬스터'를 드라마로. [23] 노란잠수함 2013.04.25 4729
7330 가난뱅이의 역습 작가 마쓰모토 하지메, 인천 공항에서 입국 거부. [10] mithrandir 2010.10.01 4730
7329 괴담하나, 소니 빈 [6] philtrum 2010.09.10 4730
7328 [바낭] 날 말려죽이지만 보고 싶은 남자친구. [13] 꼼데가르송 2010.12.24 473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