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페이지로 넘어간


<...커피 수입 금지....> 포스팅은 저도 처음 듣는 이야기였어요.  그래서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그런데...읽어내리다 상당히 불쾌해지더군요.




60년대 한국 산업은 거의 없는 거나 마찬가지였죠. 막말로 고무신 생산이 가장 큰 산업이었습니다. 


한국에게는 필리핀 태국은 선진국이었고요.


특히 70년대 초반까지도 도시민 중에서는 굶어 죽어나간 나가는 사람들이 상당했다더군요. 


서울 모 동네 살았던 친지의 말씀-옆 집 아이가 굶어 죽어 가마니에 넣어서 들것에 실어다 근처 산에 매장했다라는 


이야기를 듣고 충격 먹은 적 있었습니다.(아직도 믿지를 못합니다.)


상당수의 학생들이 도시락을 싸가지 못한 상황에서 커피는 지나친 사치품이죠.


그런 비참한 국가 경제 상황에서 커피 수입 금지가 조롱 받거나 비아낭 받을 일은 절대 아닙니다.


단 한푼이라도 달러를 아껴 써야 했던 시절이었습니다. 


오죽했으면, 이승만이 판사들에게 달러를 벌어 들일 아이디어를 요구했을까요?




6,70년대는 생산설비를 제외하고, 생활소비제품은 거의 수입금지 시켰죠. 


거기에 커피를 포함 시키는 게 너무나 지극히 당연해 보이지않습니까?


다방에서 레지나 마담과 노닥 거리면서 달러를 낭비하는 한랑들이 


수출입국을 외쳐 부르는 높으신 분에게는 한심스러웠겠죠.


물론 그런 나리들은 이태원이나 남대문의 암시장에서 사먹었겠지만. 


국산품 애호, 분식 장려는, 그 시대 상황에서는 매유 현명한 정책이었습니다. 


그런 것이 군사 독재 형식의 강압적이기조차 했던 것은 세련되지 못했긴 했지만요.


많은 국민들에게는 호응을 받았던 정책이기도 했습니다.


그럼으로 비굴하게 굽신 거리며 받아온 차관을


낭비 않고 soc, 생산시설을 갖추고, 조악한 제품들이지만 내수로 소비될 수 있었습니다.


개발 차관이라는 것은 대부분의 개도국의 집권자 스위스 계좌로 가는 게 관례(?)이지만


한국의 경우는 대부분 개발로 갔다는 게 중요한 사실입니다.


또한 외국 여행은 거의 꿈도 꿀 수 없고, 여권 발급 자체가 까다로웠습니다. 


단 한 푼의 달러를 낭비할 수 없었죠.


그래서 일자리가 얻어지고, 소비능력도 생겨났죠.


상당수 국민들이 소니 제품 살 능력이 됨에도 불구하고,


금성사를 선택하는 결단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80년...현대가 자동차 수출할 무렵부터는


미국은 한국의 무역행태에 분노하기 시작했습니다.


수입장벽을 열어라는 것이었죠. 


당시 정부에서는 온갖 꼼수를 다부려서 미국 압력엤 대항했죠. 


당나귀, 노새, 쥐약...따위를 수입 금지 품목에서 해제하고서 


우리는 이렇게 하나하나 해제를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는 드립까지 치면서


미국의 개방 압력을 막아냈습니다.


관료들에게는 국내산업 보호가 시급했죠. 


미 일 유럽 제품의 품질과 저가 공세에  국내 제품이 전멸 당할 공포감이 충분했습니다.


그런 무차별한 수입을 막아내지 못했다면,


잘하면 대만 수준 국가로밖에 존재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그러한 노력으로 경공업에서 전자, 중후장대업, it로 성장했습니다.


물론 이러한 그늘에는 재벌이라는 괴물을 만든 것도 빼놓을 수 없는 사실이고요.




1988년 올림픽을 기점으로 그러한 규제는 거의 사라지게 되죠.


커피 없이 하루 보내기 힘든 사치(?)가 


당시의 수입 금지 품목이었기에 가능한 아이러니죠.


그저 과거의 재미난 정책이었다는 것으로 


웃어 넘어갔다면 됐었는데...그것을 조롱할 필요까지는 없었다는 것이죠.


그런 정책의 그늘을 박정희 군사 독재까지 바운더리를 넓힐 필요도 없다고 봅니다.



또한 


당시의 상당한 수의 관료들이나 젊은이들은 국가를 일으켜야 한다는 


커다란 자부심을 가지고 일했다는 것도 잊거나 무시해서는 안됩니다.


(최근 동티모르 자원봉사 나간 조카가 하는 말이...

 거기 대학생 몇명과 대화를 했는데...

 그 대학생들은 조국의 재건을 위해서 무엇을 할 것인가를 고민한다더군요)



심지어,


요즘에도 수출업에 종사하는 사람들도 자부심이 대단하더군요.


최근에 스몰 오퍼상이 많은 발산동을 자주 드나들었습니다.


수출할 제품을 보란 듯이 차들이 통행하는 도로를 점령하고 상차작업을 해서 물었습니다.


교통경찰의 제지를 받지 않냐?


동네 지구대 소장이 상차를 도우려고 교통을 통제해준다고 하더군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57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798
11469 새벽에 자랑질 해볼까요? [25] dimer 2011.01.12 4208
11468 오늘의 사진... 잊지 맙시다 [4] lyh1999 2011.03.11 4208
11467 문재인이 위험하다. [7] 마르세리안 2011.11.21 4208
11466 문재인 PI 안 쓴답니다. [9] 이소란 2012.07.20 4208
11465 [듀게 옆 대나무숲]퇴사 신청했습니다. 용기를 주세요. [11] 知泉 2012.10.15 4208
11464 라면에 계란을 넣어 먹은 것도 아닌데 [10] 참여 2014.04.22 4208
11463 어제 밤에 올린 유진식당 냉면글.. [5] 01410 2010.07.18 4209
11462 시크릿가든의 예상 결말 [10] 보이즈런 2011.01.10 4209
11461 카라사태의 배후 문자 공개. [4] 자본주의의돼지 2011.01.25 4209
11460 나 혼자 다 먹어야지 [8] 충남공주 2011.06.11 4209
11459 가을이 왔으니 슬슬 지르고 있는 옷들 [7] 호롤롤롤 2012.09.08 4209
11458 두번째 불판..이었지만 5분후 끝ㅋㅋㅋ 시청 소감 및 후기를 나누어 보아효 ^.ㅠ)/** [34] 강랑 2012.12.10 4209
11457 이상한 소개팅남. [9] 혜도혜규 2013.08.01 4209
11456 이정재 아웃팅은 유야무야 끝났네요 [7] 사과식초 2013.02.21 4209
11455 요즘 페북을 통해 돌고 있는 우유에 대한 해악성 [11] Jade 2013.10.07 4209
11454 [처가 식구 호칭] 처남댁과 아주머니 [6] flower 2013.10.28 4209
11453 [펌글] 진보남성들의 성폭력 [59] amenic 2015.07.11 4209
11452 사유리의 다른 면모 [6] 헬로시드니 2011.11.08 4210
11451 길에서 연예인 만나면 싸인 받으시나요? [16] 눈이내리면 2011.03.15 4210
11450 어제 결혼식 사진 [9] 가끔영화 2011.04.30 421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