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 생각없이 '치사X뽕'이란 만화를 봤거든요.


이 만화는 그리 어릴적도 아니고 온갖 하드고어한 것들로 단련되어서 어지간한 수준으로는 흔들리지 않던 제가 딱 한 번 읽고 다시 펴보지 못한 작품입니다.


남성대상의 성인만화면서 작가가 여자라는 좀 특이한 경우인데 남자가 그리는 여자랑 여자가 그리는 여자가 얼마나 다른지를 제대로 알려줬었지요.

성인만화 답게 아청법에 걸릴 법한 에로신이 좀 있는 거 말고는 그냥 드라마인데 이전에 접했던 그 어떤 작품보다도 공포였습니다.


작가가 사망하는 바람에 되새길 일이 있었는데 금방 잊어먹다니 나이를 먹긴 먹었어요.

그나마 얼른 기억해내고 버티지 못하는 3권까지를 뛰어 넘었지만 그 뒤로 이어지는 내용도 참 무섭네요.

삐딱선을 타는 감정의 음습함이랄지 그런게 참 오싹했다는. 이러다가 훈훈한 결말로 끝났다는 게 어떻게 보면 신기할 정도.


아니, 그냥 전반적으로 평범한 연애물이긴한데 역시 여성작가의 필력은 참 독하단 생각이 듭니다.




그러고보니 쿠스노키 케이의 비터버진도 쉬운 내용은 아닌데 이 작가는 묘하게 밋밋하다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229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0642
11393 김동길, 조경철, 김정흠, 이상구 박사, 황산성 변호사 뭐 이런 연예인 아닌 저명인사들... [13] WILLIS 2011.10.03 4215
11392 케빈에 대하여 [11] bit 2012.09.01 4215
11391 사람 없는 장례식장 [9] !(◎_◎;) 2013.01.21 4215
11390 일간베스트의 희한한 점 [20] chobo 2013.01.30 4215
11389 교황 "동성애는 죄, 하지만 게이도 형제" [11] catgotmy 2014.08.18 4215
11388 I see you... [6] DJUNA 2010.06.26 4216
11387 일본 연애소설 추천해주세요~ [6] 츠키아카리 2010.09.24 4216
11386 요즘 꽂힌 브랜드 Lush [16] 선케 2010.11.27 4216
11385 ▒▒▒▒ 007 제임스본드 비밀의 세계 들여다 보기 ▒▒▒▒ [7] 무비스타 2010.11.25 4216
11384 [기사펌] 싸인 김은희 작가 인터뷰 - 김어준이 만난 여자 [7] livehigh 2011.02.24 4216
11383 [대나무숲] 으 이 남자는 대체 뭔가요? [14] 잠깐만 익명 2012.12.04 4216
11382 [펌] 김태평 병장 예비군 훈련 [13] 01410 2013.05.24 4216
11381 어제 응4 최고 명장면.(욕설 있음) [10] 자본주의의돼지 2013.11.02 4216
11380 프라이머리 새로운 표절 의혹? [2] 곤약젤리 2014.05.23 4216
11379 인셉션 완전공략 [4] setzung 2010.07.24 4217
11378 (19금 잡담) 나는 결백합니다 남자의 증명 [5] nomppi 2012.04.19 4217
11377 듀나에서 가카까지 여섯 단계... [11] DJUNA 2010.09.12 4217
11376 '옥희의 영화' GV [10] then go 2010.09.25 4217
11375 멍멍이가 키우고 싶은 딸의 제안서.jpg [16] 자본주의의돼지 2012.03.23 4217
11374 [우행길] 4. 한 번에 한 가지만 하는건 어렵네요. 숨쉬기도 어려워요..<심야식당> [11] being 2011.02.19 421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