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없는 장례식장

2013.01.21 03:25

!(◎_◎;) 조회 수:4223

혼자 살아왔고, 앞으로도 독거중년을 거쳐 독거노인으로 살다 고독사 할 것 같지만 뭐 그게 내 운명이겠거니 그런 삶도 있는거야 하며 살고 있는데, 동료의 장례식장에 참석하고 온 뒤 그래도 내 시체가 묻힐 때 누구 한 사람은 날 위해 울어주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이민자는 원래 친구가 적다지만, 이 친구의 경우 원래 살던 나라를 떠나온 것 뿐 아니라 그쪽 세계가 속한 커뮤니티 자체를 종교적 문제로 오롯이 떠나온 사람이라 더 친구가 없었습니다. 아직 어리다 할 수 있는 나이고 (20대 중후반) 힘들게 일한 돈 대부분을 고국의 부모에게 보내면서도 재밌게 살아가려 노력하던 사람이었고, 갓 결혼한 배우자에 대해 '좋은 사람 찾는다고 엄청나게 고생하다 드디어 찾은 사람'이라고 자랑하던 게 기억이 납니다. 배우자 찾던 중 만났던 한국사람 얘기도 하곤 했었는데 딱히 한국얘기 하는 거 별로 안 좋아하는지라 어색하게 웃으며 도망갔었죠;

종교계에서 쫒겨나긴 했어도 자신이 어릴 때부터 믿던 종교를 아직 믿으며 '난 XX신자'라고 당당히 밝혔었고, 이러저러한 교리를 따르지 않는 널 어떻게 그 종교신자라고 증명할 수 있느냐는 제 질문에 '왜냐면 그 신이 내 안에 있으니까'라는 참 철학적인(;) 대답을 해서 제 입을 다물게 하기도 했었죠.

여튼 본인이 그쪽 종교라 장례는 종교에 맞춰서 치루어서 그쪽 장례절차를 처음 보게 되었는데 음 좀 황당하더군요. 심하게 말하자면 연고없는 시신 가매장하듯;; 후닥닥 덮어버려 장례식장의 몇 안되는 사람 모두 벙찐 표정으로 준비해간 꽃을 어느 시점에 어디에 놔둬야할 지 몰라 벙벙한 상태로 있다 '저 종교가 원래 저렇대'라는 누군가의 속삭임으로 황망히 꽃을 내려놓고 각자 흩어졌습니다.

결국 직장에서 그를 추모하기 위한 모임을 따로 가져 고인을 기리며 꽃을 바쳤죠. 장례식장에서도 배우자를 제외하면 사적인 친구라곤 단 한 명도 없이 오로지 몇 안되는 직장사람이 전부였는데, 추모식에서는 일하던 사람들 전부 자리에서 일어나 모였기에 그나마 사람이 좀 되더군요. 그 중 몇 년을 같이 일해온 동료 몇몇은 눈물을 흘렸습니다.

그걸 보며 참으로 뜬금없게, 난 장례란 것도 없이 가매장될 지 모르지만 ---뭐 그래도 별 상관 없지만, 그래도 날 위해 눈물 흘려줄 사람 하나쯤은 있어도 좋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깜딱!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635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3318
11954 혹시 게이세요? [5] Jekyll 2010.08.28 4160
11953 에프엑스 난해한 가사는 이수만 지시로군요 [4] 감동 2011.05.05 4160
11952 [기사펌]나가수도 폐지.. [18] 라인하르트백작 2012.12.10 4160
11951 좀비에게서 살아남는 법 - 엔하위키 [4] 뚜루뚜르 2011.02.28 4160
11950 최진실은 정말 잊혀진 배우네요 [7] 가끔영화 2012.08.28 4160
11949 약 빨고 하는 영업 [12] 닥터슬럼프 2014.06.19 4160
11948 차가지고 가는게 나은 도시 Vs. 안 가지고 가는게 나은 도시 [4] EOTT 2010.06.14 4161
11947 신라호텔부페의 한복 문제... [16] 도야지 2011.04.13 4161
11946 주병진, 두시의 데이트 DJ 고사하고 연락 두절 [10] jim 2011.09.28 4161
11945 악동뮤지션 vs 투개월 [11] 자본주의의돼지 2013.05.24 4161
11944 문구류 (펜종류) 덕후님들께 질문요! 절실 ㅠㅠ [15] handmo 2012.09.13 4161
11943 리얼 이민갈 준비 해야겠네요. [17] refrain 2012.11.23 4161
11942 [정말로 잡담] 지인이 돈을 갚겠다고 합니다. / 지난번 타인에게 교통비 빌려주었던 그 이후 이야기 [10] 라곱순 2013.04.24 4161
11941 아모레 퍼시픽 치약 관련하여 정확한 이야기. [5] 뚜루뚜르 2016.09.28 4161
11940 [새벽뻘낭] 김윤석의 눈, 시금치 잔뜩 넣은 키쉬. [9] 부엌자객 2011.01.02 4162
11939 이쯤에서 보는 '웹툰작가의 현실.' [8] 자본주의의돼지 2012.01.05 4162
11938 트롤이 된 사회지도층의 오지랖 [30] 사회지도층 2011.08.01 4162
11937 프리랜서들은 굳이 서울 살 필요가 없어요. [8] 완수 2013.11.16 4162
11936 공중파에서 일본만화 추천한거 알고 듀게 하시나요? [11] 사과식초 2013.02.13 4162
11935 김흥국,힐러리 [5] 가끔영화 2010.07.25 416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