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정-배은망덕

2011.06.08 13:05

오키미키 조회 수:4226

야구는 잘 모르는데 심하네요.

 

 

김동주 부모 고딩때 이혼함.
당시 평소 알고지내던 누나(전처)에게 울면서 전화 "부모님 이혼해서 갈곳이 없으니
누나네로 가겠다"
잠시후에 초인종 울려서 나가보니 진짜로 김동주가 짐싸들고 무작정 집 나와버린거였음.
장모가 불쌍하니까 잠시 데리고 있자고 한걸 계기로 그때부터 동거.
장인어른도 일찍 돌아가셔서 경제사정이 안좋았는데 장모 혼자 식당 운영하면서
김동주 뒷바라지 다 해준거임.
김동주는 장모를 엄마라고 부르며 잘 따름.
김동주 대학3년때 국대 탈락하자 대학 감독에게 야구 때려치겠다고 말하고 짐싸들고 나와서 방황.
장모가 김동주 달래주려고 딸한테도 안사주던 티비게임기,최신 핸드폰 사줌.
근데 철이없던 김동주에게 그게 먹혔다고 함;
대학재학때 약혼식을 올렸는데 예물을 전부 장모가 마련해줌.
김동주는 돈이 없어서 마누라한테 아무것도 못해줌.
김동주 왈 "나중에 돈벌면 장모님한테 다 갚겠다" 해놓고 
프로입단후  "장모님도 잊으신거 같으니 그냥 당신도 입다물고있어" 라고 함;
프 로 입단때 계약금 4억 5천만원 받았는데 그중 무려 3억원을 지 친엄마한테 줌.
남은돈 일부도 친아빠에게 주고 자기 뒷바라지 해준 장모는 쌩깜.
남고남은 적은돈으로 쥐콩만한 전셋집 얻어 결혼식도 못올리고 정식 동거 시작함.
동거 1년후 성당에서 조촐한 결혼식 올렸는데
돈 저렇게 퍼다준 김동주 양친은 결혼식에 불참.
돈한푼없이 전셋집으로 결혼색활 시작해 마누라가 아끼고 아껴 집도 마련함.
아들도 낳고 그렇게 살다가 2003년 김동주 바람남.
그것도 마누라가 임신 7개월일때 "나 딴여자 생겼으니 이혼해달라"며 요구.
지가 싸질러놓은 첫째아들 양육비도 주기 싫어서 은퇴한다고 썡쇼+외국 나가겠다고 쌩쑈.
전처는 끝까지 가보려다 건강도 안 좋아지고 큰 아들이 아버지의 행동을 보고
정신과 치료를 받으니 일시불로 합의금받고 김동주를 놓아줌. 큰아들과
전처는 우울증 증세로 정신과 치료를 받았다고 함.
더 막장인건 김동주와 당시 바람났던 여자랑은 주위시선땜에 또 헤어지고
현재는 또 다른 여자(LG송구홍코치 조카)와 결혼.
김동주는 아들들을 보고 싶지만 자기를 이해하지 못할거라고 이해할 나이에 다시 보겠다는
드립을 날림.


http://dvdprime.cultureland.co.kr/bbs/view.asp?major=ME&minor=E1&master_id=40&bbsfword_id=&master_sel=&fword_sel=&SortMethod=0&SearchCondition=0&SearchConditionTxt=&bbslist_id=1930797&page=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2622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33207
11880 여드름 치료, 로아큐탄이 갑인가요? [3] 샤워실의 바보 2013.06.29 4169
11879 울버린, 영화 마지막의 쿠키 영상의 의문점? [4] espiritu 2013.07.27 4169
11878 너무 이상한 경우를 당했습니다. 상담부탁.. [10] Jade 2015.02.03 4169
11877 며칠 동안 성매매에 대해 쭈욱 글 읽다 생각난 제 친구의 에피소드 [30] Chekhov 2011.05.18 4170
11876 안철수... 박원순과 후보 단일화 확정 [14] 黑男 2011.09.06 4170
11875 [바낭] 정말 결혼에는 돈이 많이 드는군요. [11] 어른아이 2012.04.25 4170
11874 17세의 나레이션.jpg [4] 2012.04.07 4170
11873 넌 좋은 학교 나올 필요 없어, 좋은 학교 나온 남자친구를 만나면 되지 [7] loving_rabbit 2012.12.16 4170
11872 피부는 소중하니까요. Culligan HSH-C135 설치기 [6] 칼리토 2013.01.28 4170
11871 HOMM3 이거 왜이렇게 어렵나요-_-; [7] 큰거북이 2013.07.17 4170
11870 분당에 맛있는 마카롱집을 수배합니다! [21] 소바 2014.02.03 4170
11869 인생에서 꼭 읽어야 할 책도 해봐요 [96] 싱글레어 2014.12.13 4170
11868 고백했는데 차였어요. [9] 나림 2011.12.01 4171
11867 직원 한 명이 이틀째 무단결근을... [9] sweet-amnesia 2011.03.30 4171
11866 홍대 밀로커피 [6] beirut 2011.10.08 4171
11865 출마선언을 보고 느낀 안철수와 문재인에 대한 점 [15] 루아™ 2012.09.20 4171
11864 "오빤 촘스키 스타일" [15] 버스,정류장 2012.10.29 4171
11863 2013년, 당신이 얻게 될 3가지는? [68] 형도. 2013.02.04 4171
11862 오바마 부부 지인중에 한국인 있나요? [6] 자본주의의돼지 2013.02.08 4171
11861 독일이 무서웠던 점 [7] 디나 2014.07.09 417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