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낭] 카라

2010.06.03 22:33

로이배티 조회 수:6628



여러분들과 제가 받은 벅찬 감동을 조금이라도 나누고 싶은 마음에...

 

...

 

그래요.

사실 저는 카라 빠돌입니다.

주말 빈 교무실에 혼자 남아 삽질하면서 '학교 빡세'를 반복 재생했고,

연애 시절 와이프의 구박을 받아 가면서도 '어디서나 당당하게 걷기'를 외치던, 그런 놈입니다.

 

요즘 삶에 찌들어 티아라의 은정에 관심을 갖다가 잠시 이 분들을 멀리하고, 심지어 일요일에 집에서 빈둥거리면서도 이 분들께서 나오신 드림 콘서트 방송을 외면했었지만,

오늘 와이프님하와 함께 이 영상을 보며 깨달았습니다. 카라님께선 언제나, 제가 어두운 사망의 골짜기를 걷다가도 언젠가는 돌아오게 될 그런 곳으로 저를 기다리고 계셨다는 것을(...)

 

그리하여.

영상을 감상하던 중 소녀시대에 열광하고 제시카에 환장하던 제 와이프님하의 입에서 '소녀시대 따위보다 이 무대가 훨씬 나아!' 라는 말이 저절로 튀어 나오는 은혜로운 순간을 경험하게 해 준, 성령의 은혜가 충만한 이 영상을 여러분과 함께 나누고 싶습니다.

 

할렐루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260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56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738
2271 한국 여성분들의 산후조리는 특이점이 있는거 같아요 [36] 黑男 2012.01.04 6277
2270 돈많고 잘생기면 사람무시 해도 되는겁니까? [18] 사과식초 2010.11.13 6277
2269 해외 한드 팬들의 '밀회' 반응 재밌어요 [8] 차이라떼 2014.04.03 6277
2268 늦은 시간 단골 빵집에서 본 충격적인 장면 [20] soboo 2013.07.24 6278
2267 나탈리 포트만이 사용중인 유모차 [11] Johndoe 2012.06.27 6278
2266 악동뮤지션 이수현이랑 닮지 않았나요? [2] 자본주의의돼지 2013.03.19 6279
2265 친구와 절교해 보신 분 있나요 [19] 어라라 2010.06.15 6283
2264 T24 이벤트를 보며 [13] 메피스토 2012.09.08 6283
2263 슈스케4 홍대광, 네팔(힌두교 국가) 선교 의혹도 있네요.jpg [34] 黑男 2012.10.31 6283
2262 이하이양 데뷔음반을 들으며 [20] 시민1 2013.03.09 6283
2261 우연히 발견한 :조폭이 되기위한 몸불리기 강좌 ;;; [10] 29일 2010.07.01 6284
2260 [바낭] 저는 싸이가 안자랑스러워요. [23] 안수상한사람 2012.09.29 6284
2259 [잡담] 역시 빈말이었구나... [24] 라곱순 2013.05.04 6285
2258 지금 서점에는... [24] 닥터슬럼프 2012.08.08 6286
2257 이번 사건은 아이유에게 얼마나 피해를 줄까요 [26] 감동 2012.11.10 6286
2256 친구를 몰라 본 송창의? [19] GREY 2011.04.22 6287
2255 자기연민 중독. [32] 라곱순 2013.05.04 6287
2254 유희열옹의 결정을 지지합니다. [6] egoist 2010.06.12 6289
2253 이방인 번역 논쟁 관련 [26] autechre 2014.04.12 6289
2252 20대의 카드빚과 그 패기. [43] 꼼데 2013.01.09 629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