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변 이혼한 사람들의 변화를 보며

2013.11.16 00:43

Trugbild 조회 수:6621

0. 오늘 이야기는 이혼한 속칭 '돌싱'들 이야기 입니다.


제 주변에 돌싱이 몇명 있습니다. 이들의 공통점을 본다면 하나같이 '설마 이혼하겠어'라는 소리가 나올 사람들이란 거죠. 

나름 가족들 장악 잘 해서 이끌어가거나 처자식 부양에 문제가 없는 능력 가진 사람들인데 이혼하더라구요. 


제 주변 돌싱 중엔 알게 된지 한 10년이 넘은 선배도 계십니다. 본인이 입을 다무셔서 구체적으로 묻지 않지만 왜 이혼했나 궁금하더라구요.


어제 이 선배랑 회식을 하게 됐습니다. 노량진에서 회 한 접시 먹고 또 영등포로 건너가서 맥주 한 잔 마시고 오는데 워낙에 술 잘 드시던 분이긴 합니다만 자주 술자리

에 끼어들다 보니 다른 색깔이 읽히더군요. '외로움'이란 색깔이.


이 색깔은 다른 돌싱에게서도 읽을 수 있었습니다. 고등학교때 절친한 친구였는데 작년 추석때 이혼 소식을 들고 전화했더라구요.

이혼하고 나니까 어릴적 친구 밖에 안떠오르고 몇몇은 이혼 소식을 듣자 마자 피하기 바쁘고 그나마 제가 만나주더란 이야기. 그리고 별일 없으면 만나자고 할때 흔쾌히

자리를 만들더라구요. 만날때도 보면 (타고난 성깔은 변하지 않지만) 태도가 제법 변했다는 느낌이 듭니다.


이혼이란게 사람을 개과천선 시킨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이혼이란게 사람을 변화시키기도 하지만 그 만큼 많은 상처를 안겨주기도 한다는 생각을 하게 만들더군요.

그 가운데 몇 가지가 사람을 두드러지게 달라지게 보인다는 인상을 받게 하는게 아닐까란 생각도 해봤습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257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56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738
2271 한국 여성분들의 산후조리는 특이점이 있는거 같아요 [36] 黑男 2012.01.04 6277
2270 돈많고 잘생기면 사람무시 해도 되는겁니까? [18] 사과식초 2010.11.13 6277
2269 해외 한드 팬들의 '밀회' 반응 재밌어요 [8] 차이라떼 2014.04.03 6277
2268 늦은 시간 단골 빵집에서 본 충격적인 장면 [20] soboo 2013.07.24 6278
2267 나탈리 포트만이 사용중인 유모차 [11] Johndoe 2012.06.27 6278
2266 악동뮤지션 이수현이랑 닮지 않았나요? [2] 자본주의의돼지 2013.03.19 6279
2265 친구와 절교해 보신 분 있나요 [19] 어라라 2010.06.15 6283
2264 T24 이벤트를 보며 [13] 메피스토 2012.09.08 6283
2263 슈스케4 홍대광, 네팔(힌두교 국가) 선교 의혹도 있네요.jpg [34] 黑男 2012.10.31 6283
2262 이하이양 데뷔음반을 들으며 [20] 시민1 2013.03.09 6283
2261 우연히 발견한 :조폭이 되기위한 몸불리기 강좌 ;;; [10] 29일 2010.07.01 6284
2260 [바낭] 저는 싸이가 안자랑스러워요. [23] 안수상한사람 2012.09.29 6284
2259 [잡담] 역시 빈말이었구나... [24] 라곱순 2013.05.04 6285
2258 지금 서점에는... [24] 닥터슬럼프 2012.08.08 6286
2257 이번 사건은 아이유에게 얼마나 피해를 줄까요 [26] 감동 2012.11.10 6286
2256 친구를 몰라 본 송창의? [19] GREY 2011.04.22 6287
2255 자기연민 중독. [32] 라곱순 2013.05.04 6287
2254 유희열옹의 결정을 지지합니다. [6] egoist 2010.06.12 6289
2253 이방인 번역 논쟁 관련 [26] autechre 2014.04.12 6289
2252 20대의 카드빚과 그 패기. [43] 꼼데 2013.01.09 629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