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복남, 슈퍼배드 봤.. (스포 없음)

2010.09.07 23:46

사람 조회 수:2373

김복남 볼떄 심장박동이 장난아니었어요;

 

죽을놈 죽었다 싶음... 아무튼 이런 영화 이제 진짜 안볼거에요(내 연약한 정신세계..)

 

슈퍼배드 시사회를 또 다녀왔는데 이로서 더빙,자막판 둘다 본건데요 더빙판이 더 재밌습니다(자막도 괜찮지만 일단 읽기가 귀찮은것도 크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1698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28486
8952 생활의 달인 생존의 달인 [2] 노리 2021.01.01 638
8951 제인 캠피언의 12년만의 장편 영화 [The Power of the Dog], 할리웃 여성감독의 현실 [10] tom_of 2021.09.02 638
8950 [시] 나의 노래 [5] underground 2017.05.30 638
8949 지금 개표방송 중인듯 합니다. 정마으문 2012.12.19 638
8948 (배구바낭)러시앤캐시 드림식스 3연승! [1] 은빛비 2012.12.16 638
8947 새해 맞이 유투브에서 두 개 정도.. Weisserose 2011.12.31 638
8946 저렴한 뒤끝 [8] 어디로갈까 2022.03.29 637
8945 이 영화 진심으로 입소문 팍팍 났으면 좋겠네요. 영화광의 대사만으로도 감동적인 <그 남자는 타이타닉을 보고 싶지 않았다> 리뷰 (이 글 꼭 한번 읽어주세요!) [2] crumley 2022.03.13 637
8944 혼란한 PCR 검사 [3] 영화처럼 2022.01.29 637
8943 정말 재밌게 읽은 소설의 속편이 나왔는데 기쁘지 않아요 [3] forritz 2021.06.27 637
8942 내 물건이 너의 집에 남아있다면 헤어진 게 아니다 (2020) [8] catgotmy 2021.06.04 637
8941 '미나리'서 데이빗의 한국이름은? [6] ally 2021.03.11 637
8940 여러분이 생각하는 스티븐 킹의 최고작은? [12] MELM 2020.11.25 637
8939 초보자가 읽기 좋은 심리학 책 추천 부탁드립니다. [5] 스위트블랙 2020.11.10 637
8938 크루엘라 이야기가 많이 없군요. [15] woxn3 2021.06.25 637
8937 작은 집단 속의 알력다툼 [10] 귀장 2020.09.25 637
8936 안부와 함께 시간을 거스른 상담글. [2] 악어가죽 2020.01.19 637
8935 (회사 바낭) 출장 [10] 그냥저냥 2020.01.16 637
8934 정의당 차별금지법의 맹점(추가 수정) & 2003년 작 여섯개의 시선 [14] 사팍 2020.08.03 637
8933 이런저런 일기...듀나IN(순두부찌개) [2] 안유미 2019.06.26 63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