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2019.03.10 16:28

칼리토 조회 수:324

아이들과 농구를 하고 왔습니다. 지난 번에 쓴 거 처럼 나부터 조금씩 바뀌어야 아이들에게 뭔가 이야기를 할 수 있겠더라구요. 


다행히 주말에 미세먼지가 덜해서 운동하는데 좋았습니다. 건강해지자고 운동하는데 미세먼지 마시면서 하기는 난감하죠. 


집 바로 옆 고등학교에 쓸만한 농구코트가 생겼습니다. 학교와 지자체가 같이 만든 코트라고 하네요. 아직 사람이 별로 없지만 개학하면 호르몬 가득한 고등학생들의 놀이터가 될 거 같아요. 농구 인기가 시들하다고 하니 제 예상이 틀릴수도 있지만.


매를 드는 대신에 아이들에게 상점과 벌점 제도를 도입했습니다. 좋은 행동에는 상점, 바람직하지 않은 행동에는 벌점을 부여해서 주말에 할 수 있는 티비 시청이나 게임 시간 같은 걸 통제하고 있는데.. 의외로 효과적이네요. 


제일 큰 걱정거리가 아이들 교육이나 미세 먼지 정도로 그쳤으면 좋겠습니다. 평화의 시대가 이어지기를 바라는 가장 큰 이유는 뭣보다도 가족의 안위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722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73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54
1493 이런저런 일기...(월요일, 실속, 허세) [1] 안유미 2019.10.07 341
1492 외로움은 인류의 바이오 리듬입니다 휴먼 [3] 예상수 2020.07.24 341
1491 듀게 오픈카톡방 [2] 물휴지 2019.03.20 341
1490 오늘밤 로맨스 극장에서 [1] 가끔영화 2019.03.14 341
1489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82 + 급조 추석 특전 [2] 샌드맨 2018.09.22 341
1488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71 : 아가씨 [5] 샌드맨 2018.06.07 341
1487 2018 L.A. Film Critics Association Award Winners 조성용 2018.12.10 341
1486 쪽지기능 관련 질문드려요 [4] 물긷는달 2015.08.24 341
1485 '코로나19' & '검찰개혁'...2020년 한국 언론을 말하다(민동기) [3] 왜냐하면 2020.12.31 341
1484 [영화바낭] 히가시노 게이고 원작 영화 '기도의 막이 내릴 때'를 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21.01.14 341
1483 이런저런 방송 잡담들 [1] 메피스토 2020.05.08 341
1482 카렌 카펜터 노래를 듣다가 [8] 가끔영화 2020.11.19 340
1481 난데없는 인싸취급, 관계에 대한 애착 [2] 귀장 2020.09.25 340
1480 듀나 게시판 데이터 유출(노출?) 경고가 뜨네요 (해결) ssoboo 2020.09.19 340
1479 넷플 영화_고양이집사 [2] 사팍 2021.02.02 340
1478 [게임바낭] 최근에 한 게임들, 하고 있는 게임들 [4] 로이배티 2020.02.21 340
1477 <탑건:매버릭> 수퍼 볼 tv 광고 [3] mindystclaire 2020.02.03 340
1476 팬아트 [3] an_anonymous_user 2019.09.25 340
1475 뉴 뮤턴트 오프닝 씬과 새 예고편이 공개됐습니다 [13] 부기우기 2020.07.24 340
1474 6월의 신부 2호냥 샌드맨 2018.06.25 34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