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리쉬맨"을 보고나서 조 페시와 드 니로가 함께 나왔던

이 영화를 보고 싶어서 찾아서 봤네요.


이 영화가 이렇게 극찬을 받는 이유가 무엇인지 싶으면서도

주인공인 Jake La Motta가 감정이입을 할 수 없는 인물임에도 불구하고

뭔지 모르게 계속 몰입해서 보게 되더군요.

한 인간의 몰락을 잔인할 정도로 가까이에서 들여다보는 것은

고통스럽더군요. 비록 이 사람이 아내에게 폭력을 휘두르는 쓰레기같은

인간이라도 말이에요.


감옥에 질질 끌려들어가서 갇힌 채 울부짖는 장면은

우리에 갇힌 짐승의 울부짖음처럼 고개를 돌리고 싶더군요.


로빈우드의 "베트남에서 레이건까지"에 상당히 인상적인 평이 실려있어서

로빈우드의 이 영화평을 계속 읽었던 기억이 나는데 동성애 텍스트로

이 영화를 평했던 것이 영화를 보면서 계속 떠오르더군요.


지금 그 책을 가지고 있다면 이 영화에 대한 부분만 다시 읽고 싶은데

듀게에서 옛날에 중고거래로 이 책을 없앴었네요;;;


아내인 비키는 스토리 라인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임에도

너무 평면적인 인물인데다가 의도인지 아닌지 알 수 없는 아주

딱딱하고 건조한 톤으로 연기를 하더군요.


전반적으로 마틴 스콜세지의 90년대 2000년대 영화들에 비해서 건조하고

간결한 톤을 유지하고 있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60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7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729
1180 드래곤퀘스트11 지나간 시간을 찾아서 명작 맞는거죠? [13] Lunagazer 2020.12.11 318
1179 월요병 [5] daviddain 2020.10.05 318
1178 연휴 잡담... [1] 안유미 2020.10.02 318
1177 분노의 질주9 트레일러 [10] 노리 2020.02.02 318
1176 이런저런 일기...(서울, 지역색) [1] 안유미 2020.01.30 318
1175 [채널CGV영화] 공작 [3] underground 2019.10.26 318
1174 퇴행의 편린 [1] 휴먼명조 2019.09.29 318
1173 [EBS1 스페이스공감] 김완선 [KBS1 독립영화관] 병 & 유월 [1] underground 2020.08.15 318
1172 오늘의 엽서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3.30 318
1171 [영화바낭] 두기봉의 세기말 홍콩 느와르 '미션'도 보았습니다 [15] 로이배티 2020.12.30 318
1170 복권 떨어질 때 마다 무슨 생각하시나요 [13] 가끔영화 2020.11.24 317
1169 신의 아그네스 [3] 가끔영화 2019.10.30 317
1168 [바낭 시작] 오늘 저녁은 뭘로 할까요 [7] 존재론 2019.10.17 317
1167 농구 [2] 칼리토 2019.03.10 317
1166 동물권이나 동물복지에 관한 서적/논문/기고 추천 부탁드립니다! [3] 고양이대학살 2017.08.23 317
1165 Vilmos Zsigmond 1930-2016 R.I.P. [1] 조성용 2016.01.04 317
1164 공개채팅방 말하는작은개 2015.05.25 317
1163 워해머 40k 팬필름 [2] 날다람쥐 2020.04.03 317
1162 루시퍼 5A 감상 (약간 스포 포함) [12] Tuesday 2020.09.07 316
1161 게시판에 그림 올리는 게 정말 오랜만이네요 [5] 낭랑 2020.01.31 31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