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저런 일기...(서울, 지역색)

2020.01.30 13:27

안유미 조회 수:321


 1.휴...죽겠네요. 자면서도 온몸이 아프곤 해요.



 2.심심하네요. 오늘은 어딜갈까...모르겠네요. 사실 지방에 종종 가는 이유는 지방엔 지방에만 있는 것이 있기 때문이죠. 부산에는 부산 여자가 있고 강원도에는 강원도 여자가 있거든요. 서울에는 대부분의 것은 다 있지만, 여자는 서울 여자밖에 없다는 게 서울의 단점이예요. 



 3.한데 서울은 크기 자체는 작은데 그 속에 들어찬 밀도랄까...그게 엄청난 도시예요. 지방을 다녀보면 확실히 느낄 수 있죠. 지방에는 사람이 모여 사는 곳 외엔 텅텅 빈 곳이 많거든요. 한데 서울은 어딜 가도 기본적으로 사람이 있고 감시망이 있단 말이죠.


 그리고 서울은 교통이 좋아서 서로간에 영향을 많이 받을 것 같기도 하지만 의외로 지역색이랄까? 각 구나 역 단위로 아주 조금씩 고유의 느낌이 있어요. 잘 눈여겨보면 홍대에 사는 여자와 강남에 사는 여자가 미묘하게 다르죠. 강동에 사는 여자가 미묘하게 다르고요.



 4.휴.



 5.서울에도 약간 시골 느낌 나는 곳은 있어요. 강동이나 노원 같은 곳들이요. 신림도 조금 그렇고요. 당고개나 상계동이라던가...아니면 아직 안가본 한적한 곳들이 있겠죠.


 오늘은 그런 곳들로 한번 정탐을 가볼 예정인데, 이런 곳들은 평소에 안 가는 이유가 있어요. 내가 평소에 동서남북을 쏘다니는 듯이 얘기하지만, 사실 그 zone을 지도로 그려보면 아주 작은 오각형 정도예요. 강서 강남 중구 강북을 간다...라고 하는 말 자체는 맞지만 택시를 타면 전부 20분 안에 왔다갔다 할 수 있는 넓이 안에서 움직이는거죠. 귀찮다는 이유로요. 오늘은 귀찮음을 참아내고 그 오각형을 나가서 좀 새로운 곳에 가봐야겠어요. 맨날 똑같은 곳에 가니까 맨날 비슷한 여자만 보게 돼요.



 6.그런 곳들을 갔다가 돌아오는 건 택시를 타면 되니까 문제없는데 문제는 갈 때예요. 매우...짜증나고 힘들죠. 길도 막히고. 애초에 모르는 곳을 가는 거기 때문에 어디로 가야 할지부터 정하기 힘들고요. 위에 언급한 당고개나 노원이나 강동은 이미 가봤기 때문에 언급할 수 있는 거고...아예 떠오르지도 않는 그런 곳엘 한번 가봐야겠어요.



 7.약간 낙후된 느낌인 지역은 두종류가 있어요. 유동인구 자체는 많은데 뭔가 좀 시골스러운 느낌과, 유동인구 자체가 그리 안 많으면서 한적한 느낌이 드는 곳이요. 서울 지도를 펼쳐놓고 후자인 곳을 찾아보고 있는데 잘 감이 안잡히네요.


 네이버 지식인이라도 뒤져볼까요. 좀 초딩스러운 질문글들 중에 '우리 동네는 진짜 사람 없고 놀것도 없어!'라고 올라오는 지식인 질문글을 몇번 본 적 있거든요. 그런 투덜거리는 자기신고도 의외로 쓸만한 정보가 되기도 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716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71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52
1490 오늘밤 로맨스 극장에서 [1] 가끔영화 2019.03.14 341
1489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82 + 급조 추석 특전 [2] 샌드맨 2018.09.22 341
1488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71 : 아가씨 [5] 샌드맨 2018.06.07 341
1487 2018 L.A. Film Critics Association Award Winners 조성용 2018.12.10 341
1486 쪽지기능 관련 질문드려요 [4] 물긷는달 2015.08.24 341
1485 [영화바낭] 히가시노 게이고 원작 영화 '기도의 막이 내릴 때'를 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21.01.14 341
1484 이런저런 방송 잡담들 [1] 메피스토 2020.05.08 341
1483 카렌 카펜터 노래를 듣다가 [8] 가끔영화 2020.11.19 340
1482 난데없는 인싸취급, 관계에 대한 애착 [2] 귀장 2020.09.25 340
1481 듀나 게시판 데이터 유출(노출?) 경고가 뜨네요 (해결) ssoboo 2020.09.19 340
1480 넷플 영화_고양이집사 [2] 사팍 2021.02.02 340
1479 [게임바낭] 최근에 한 게임들, 하고 있는 게임들 [4] 로이배티 2020.02.21 340
1478 <탑건:매버릭> 수퍼 볼 tv 광고 [3] mindystclaire 2020.02.03 340
1477 청계천 걷다가...전태일 기념관이 생겼더군요. [13] forritz 2021.03.04 340
1476 팬아트 [3] an_anonymous_user 2019.09.25 340
1475 뉴 뮤턴트 오프닝 씬과 새 예고편이 공개됐습니다 [13] 부기우기 2020.07.24 340
1474 6월의 신부 2호냥 샌드맨 2018.06.25 340
1473 바낭성 질문)핸드폰이 이상해졌어요(안드로이드) [1] 라인하르트백작 2016.05.17 340
1472 멀홀랜드 드라이브를 흥미있게 봤는지라 트윈픽스 시즌3도 볼려고 하는데요 [16] 파도 2020.07.07 340
1471 [음악방송] 인디락 1시까지 나갑니다. [6] ZORN 2014.12.02 34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