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낭] 덕질의 나날_미니카 수집

2020.09.15 13:36

칼리토 조회 수:277

어제 천자문 3일째.. 저녁 먹고 공부 좀 하다가 보니 졸음이 쏟아져서 죽는줄 알았습니다. 머리가 과부하에 걸렸는지 아주 수마가 덮치더군요. 


그래서 깨달았어요. 내가 요즘 얼마나 머리를 쓰지 않았는가.. ㅎㅎ 자격증 공부를 하긴 했지만 그건 문제은행식으로 나오는 문제중에서 정답만 골라 외운거라 과부하까지는 아니었던 것이었고. 


습관적으로 듀게 들어 왔다가 문득 덕질 이야기를 쓰고 나가야지 싶었습니다. 


덕질이라 함은 주로 연예인이나 드라마.. 배우나 영화같은 쪽을 말하는 것이겠습니다만.. (애니메이션과 게임도..) 전 미니카를 모으고 있어요. 


마텔이라는 브랜드에서 나오는 핫휠을 모았는데 요즘에는 마조렛이나 토미카까지 범위가 넓어졌습니다. 각각이 개성이 달라서 이게 꽤 재미있는 취미인데 아무래도 아이들 취미라는 인식이 강한 거 같아요. 


핫휠은 가격이 제일 저렴하고 색상이 화려한 대신 디테일이 떨어집니다. 실차를 베이스로 만든 것도 있지만 상상의 차량들도 꽤 있어요. 말 그대로 애들 장난감이죠. 그래도 가격에 비해 주형이 잘 나왔다거나 가끔씩 실수로 좋은 퀄리티의 제품이 나오기도 해요. 근데 요즘에는 실차로 만든 것들이 마트에 별로 없단 말이죠. 그냥 구경만 하고 지나갑니다. 가격도 맥락없이 많이 오르기도 했구요. 


마조렛은 신흥 브랜드인데 실차를 구현한 라인업이 꽤 충실하고 빈티지카나 랠리카등도 충실합니다. 근데 단점이.. 가격이 비싸다는 점. 세일할때 천원에 팔기도 하는데 그런 기회를 잡기는 어렵고 브랜드 인지도가 올라가서인지 마케팅도 공격적이고 가격도 착실하게 올라가고 있어요. 그래도 뭐.. 이정도면 이라는 심정으로 가끔씩 들여 옵니다. 


그리고 토미카인데요. 이건 일본 브랜드라.. 그들 특유의 꼼꼼함이 있습니다. 네.. 실차며 일본차의 라인업이 풍부하고 건설 기계나 펭귄 운반 트럭, 라면트럭 처럼 디테일이 있는 아기자기하고 귀여운 것들이 있단 말이죠. 근데 이 역시 비싸져서.. 이제 개당 6000원에 가깝습니다. 그래서.. 마음속의 마지노 라인에 근접하기 때문에 많이 모을수는 없어요. 


대신.. 프리미엄 라인이라고 좀 더 디테일한 라인이 있는데 여기서 나오는 페라리나 람보르기니 같은 것들은 가격 대비한 품질이 괜찮습니다. 페라리 몇대 사봤는데 아직 디테일이 쩐다는 F40을 못들였네요. 아쉽습니다. 


그리고 토미카는 리미티드 빈티지라고 해서.. 퀄리티가 끝내주는 모델들도 있는데 이런 건 대부분 10만원 전후라.. 언감생심.. 탐내지도 못하는 거죠. ㅎㅎ 


보통 이렇게 미니카를 구입하면 즐기는 방법도 다양한데 저는 그냥 포장째로 던져두고 가끔씩 꺼내봅니다. 아..이런게 있었지 정도라고 해야할까요. 근데 이렇게 하다보면 중복되는 모델도 생기고 내가 뭐가 있고 뭐가 없는지도 모르게 되는거죠. 기회될때 총 정리를 해야 하는데 쉽게 시간이 안나네요. 흠..


언젠가 좀 여유가 생기면 차종별로 하나씩 꺼내서 실제의 차와 비교해가며 포스팅을 하나씩 블로그에 올려보려고 해요. 그러면 차에 대한 공부도 되고 좋지 않을까 싶어서 사기 시작한 거라.. 


덕질에 대해 적다 보니.. 여러분의 취미는 뭔지 궁금해졌네요. 다들 점심은 맛있게 드셨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60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7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729
1179 월요병 [5] daviddain 2020.10.05 318
1178 연휴 잡담... [1] 안유미 2020.10.02 318
1177 분노의 질주9 트레일러 [10] 노리 2020.02.02 318
1176 이런저런 일기...(서울, 지역색) [1] 안유미 2020.01.30 318
1175 [채널CGV영화] 공작 [3] underground 2019.10.26 318
1174 퇴행의 편린 [1] 휴먼명조 2019.09.29 318
1173 [EBS1 스페이스공감] 김완선 [KBS1 독립영화관] 병 & 유월 [1] underground 2020.08.15 318
1172 오늘의 엽서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3.30 318
1171 [영화바낭] 두기봉의 세기말 홍콩 느와르 '미션'도 보았습니다 [15] 로이배티 2020.12.30 318
1170 복권 떨어질 때 마다 무슨 생각하시나요 [13] 가끔영화 2020.11.24 317
1169 신의 아그네스 [3] 가끔영화 2019.10.30 317
1168 [바낭 시작] 오늘 저녁은 뭘로 할까요 [7] 존재론 2019.10.17 317
1167 농구 [2] 칼리토 2019.03.10 317
1166 동물권이나 동물복지에 관한 서적/논문/기고 추천 부탁드립니다! [3] 고양이대학살 2017.08.23 317
1165 Vilmos Zsigmond 1930-2016 R.I.P. [1] 조성용 2016.01.04 317
1164 공개채팅방 말하는작은개 2015.05.25 317
1163 워해머 40k 팬필름 [2] 날다람쥐 2020.04.03 317
1162 루시퍼 5A 감상 (약간 스포 포함) [12] Tuesday 2020.09.07 316
1161 게시판에 그림 올리는 게 정말 오랜만이네요 [5] 낭랑 2020.01.31 316
1160 블리즈컨 2019 감상 [1] 날다람쥐 2019.11.02 31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