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휴 잡담...

2020.10.02 03:27

안유미 조회 수:318


 1.글을 쓸때 '미친듯이 놀았다' 라거나 '많이 놀았다'같은 말은 잘 안써요. 왜냐면 그런 말을 함부로 써버리면, 정말로 많이 놀았을 때 막상 쓸말이 없을 거니까요. 하지만 이번주는 연휴를 대비해서 많이 놀아뒀죠. 이번주...라고 하기엔 이번주는 반밖에 안지났지만. 


 하여간 남은 목금토일은 심심하게 지내도 괜찮을 만큼, 월화수요일에 msg를 가능한 많이 쳐놨어요. 



 2.지금은 벌써 금요일이네요. 수요일날 글을 쓰다가 졸려서 여기부터 다시 이어서 쓰는 중이예요. 사실상 이제 연휴는 끝났고 가게들은 금요일부턴 정상 영업에 들어가겠죠. 이번 추석처럼 추석 같지 않은 추석도 처음이네요.



 3.추석이나 설 당일에는 사람이 싹 빠진 서울거리를 걷곤 해요. 하지만 이번 추석은 글쎄요. 서울에 사람이 싹 빠진것같은 느낌이 덜해요. 


 이건 시간이 지날수록 그런 것 같아요. 예전에는 조금 과장하면 설이나 추석 당일엔, 서울에서 좀비 영화를 찍기 위해 사람들이 서울에서 다 비켜준 것 같은 느낌도 들었거든요.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그런 느낌은 덜하고...이번 추석에는 여러가지 문제로 더욱 그러네요.


 추석에는 사람없는 거리를 정처없이 걷다가 어쩌다 하나 연 식당을 발견하면 들어가서 밥을 먹고...그런 낭만도 있었는데 말이죠.



 4.휴.



 5.목요일은 커피하는 분-이하 커피맨-이 추석이라 서울에 온 김에 봤어요. 그가 서울에 올 때마다 커피 볶은 것도 나눠주고 얼굴도 보곤 하죠. 커피맨의 커피 사업은 점진적으로 상승중이라고 해요. 


 사실 커피를 잘 아는 건 아니예요. 그렇지만 내가 느끼기엔 상당한 수준인 것 같아요 커피맨이 만드는 커피는.



 6.추석엔 심심해서 미칠 줄 알았는데 월화수 3일 연속 msg를 뿌려놓은 게 효과가 있는 것 같네요. 그냥 이렇게 추석 잘 쇠고 평화롭게 컴퓨터 하고 있으니 좋네요 아직까지는.


 생각해보면...이렇게 사는 것에 계속 만족할 수 있다면 그게 행복일 수도 있겠죠. 그럼 더이상 욕심 안부려도 되는 거니까요.



 7.어쨌든 열심히 살아야죠. 무언가가 욕심이 나서 열심히 살수도 있고...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모범이 되기 위해 열심히 살수도 있어요. 


 한데...늘 말하는 거긴 하지만 남자는 자기 자신을 위해서 열심히 살 수는 없어요. 젊었을 때는 그렇게 살 수 있지만 나이를 먹을수록 자기 혼자 잘 되려고 열심히 살 수는 없게 되거든요. 남자가 열심히 살기 위해선 그럴 만한 가치가 있는 주위 사람들이 있어줘야 하는 거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722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7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54
1493 이런저런 일기...(월요일, 실속, 허세) [1] 안유미 2019.10.07 341
1492 외로움은 인류의 바이오 리듬입니다 휴먼 [3] 예상수 2020.07.24 341
1491 듀게 오픈카톡방 [2] 물휴지 2019.03.20 341
1490 오늘밤 로맨스 극장에서 [1] 가끔영화 2019.03.14 341
1489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82 + 급조 추석 특전 [2] 샌드맨 2018.09.22 341
1488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71 : 아가씨 [5] 샌드맨 2018.06.07 341
1487 2018 L.A. Film Critics Association Award Winners 조성용 2018.12.10 341
1486 쪽지기능 관련 질문드려요 [4] 물긷는달 2015.08.24 341
1485 '코로나19' & '검찰개혁'...2020년 한국 언론을 말하다(민동기) [3] 왜냐하면 2020.12.31 341
1484 [영화바낭] 히가시노 게이고 원작 영화 '기도의 막이 내릴 때'를 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21.01.14 341
1483 이런저런 방송 잡담들 [1] 메피스토 2020.05.08 341
1482 카렌 카펜터 노래를 듣다가 [8] 가끔영화 2020.11.19 340
1481 난데없는 인싸취급, 관계에 대한 애착 [2] 귀장 2020.09.25 340
1480 듀나 게시판 데이터 유출(노출?) 경고가 뜨네요 (해결) ssoboo 2020.09.19 340
1479 넷플 영화_고양이집사 [2] 사팍 2021.02.02 340
1478 [게임바낭] 최근에 한 게임들, 하고 있는 게임들 [4] 로이배티 2020.02.21 340
1477 <탑건:매버릭> 수퍼 볼 tv 광고 [3] mindystclaire 2020.02.03 340
1476 팬아트 [3] an_anonymous_user 2019.09.25 340
1475 뉴 뮤턴트 오프닝 씬과 새 예고편이 공개됐습니다 [13] 부기우기 2020.07.24 340
1474 6월의 신부 2호냥 샌드맨 2018.06.25 34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