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병

2020.10.05 13:52

daviddain 조회 수:320

Roma Season preview Part III #904 – Everything Roma


로마 새 구단주 댄 프리드킨. 로마에 77.6m 쏟아 부었음.


이 사람이 영화제작도 하는데 리들리 스콧의 <올 더 머니>, 클린트 이스트우드의 <라스트 미션 the mule> 제작. 우리나라의 <기생충> 배급과도 관련있다고 함.


아들인 라이언 프리드킨이 부회장으로 로마 감독할 것임. 부자가 로마 경기 계속 보러 다니더군요. 로마의 문제는 저번 구단주 제임스 팔로타가 미국에만 있느라 소통 부재에서 기인한 것도 있어요. 이건 클럽 떠난 토티, 페트라키 등의 말에서도 드러났고요. 또 공통적으로 하는 말이 구조가 없다고.


댄 프리드킨은 선수 협상에도 적극적으로 개입하는 듯 한데 이번 스몰링 때도 참관하다가 가격 타협이 안 됨.


인수하고 이태리의 졸속 행정에 당황했을 듯. 선수 명단 관리 잘 못 해 몰수패 당하기까지 하고 해이한 분위기 고쳐야겠다고 마음먹은 듯. 과연 새 구장은 지어질 수 있을 것인가? 이번 크리스마스 때에 공사 들어갔으면 하고 로마 시장도 찬성하기는 하는데 반대 표가 많아서.



이 사진이 제 하드에 있었군요



엔젤 페이스 타키나르디



노이어 어린 시절



말다니 둘째 아들 사진까지. 얘가 이번에 데뷔한 애인가.


Report: Milan's salaries for 2019-20 – Daniel Maldini earns more than  Hernandez and Bennacer - OneFootball



The match of the Heart 2020

AC Milan Director Paolo Maldini: “Juventus Are Favourites But Inter Have Reduced The Gap”


말디니는 현재 밀란 디렉터



델 피에로

브래들리 쿠퍼 처음 보고 델 피에로 생각했음









토티



즐라탄네 애들 사진


밀란,유베 선수들 사진이 왜 많은지? 사실 나는 밀란, 유베 싫어하는데



Lukas Podolski Story - Bio, Facts, Home, Family, Auto, Net Worth | Famous  Football Players | SuccessStory


포돌스키 어렸을 때



월요병이라 좀 더 끄적끄적 써 보는데 <태양은 가득히>를 네이버에서 받은 500캐시로 다운받았습니다. 좀 있으면 기간만료기도 하고. 인도차이나에서 돌아와 보니 자신이 가진 것은 얼굴밖에 없었다던 남자의 얼굴을 볼 수 있겠군요. 다운받아 놓은 게 쌓여 있어서 언제 보게 될 지는 모르지만.


https://interestingliterature.com/2018/03/a-short-analysis-of-percy-shelleys-stanzas-written-in-dejection-near-naples/


이 영화 제목이 <Purple noon>으로 미국에 개봉했는데 이는 셸리 시에서 따온 것.


Bittersweet Vogue: Alain Delon | 아름다운, 사람


알랭 들롱과 알 파치노라고 나오는데 알 파치노 아닙니다. Sacha Distel이란 배우입니다.




토마토같은 소품 배치에 감탄합니다.


그리고 저는 진심으로 <테넷> 보고 마이클 베이를 재평가하게 되었습니다. <테넷>이 시각적 충격 어쩌고 하는데 저는 실사 영화에서 거대 로봇이 자동차로 변하던 <트랜스포머>의 시각적 충격이 더 컸습니다. <테넷>은 정작 두뇌풀가동도 안 되고 눈과 귀에 쏟아지는 정보량만 많았다고 생각. <트랜스포머 5>가 생각났어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1715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170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150
1489 오늘밤 로맨스 극장에서 [1] 가끔영화 2019.03.14 341
1488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82 + 급조 추석 특전 [2] 샌드맨 2018.09.22 341
1487 그림을 배우고 있어요 71 : 아가씨 [5] 샌드맨 2018.06.07 341
1486 2018 L.A. Film Critics Association Award Winners 조성용 2018.12.10 341
1485 쪽지기능 관련 질문드려요 [4] 물긷는달 2015.08.24 341
1484 [영화바낭] 히가시노 게이고 원작 영화 '기도의 막이 내릴 때'를 봤습니다 [4] 로이배티 2021.01.14 341
1483 이런저런 방송 잡담들 [1] 메피스토 2020.05.08 341
1482 카렌 카펜터 노래를 듣다가 [8] 가끔영화 2020.11.19 340
1481 난데없는 인싸취급, 관계에 대한 애착 [2] 귀장 2020.09.25 340
1480 듀나 게시판 데이터 유출(노출?) 경고가 뜨네요 (해결) ssoboo 2020.09.19 340
1479 넷플 영화_고양이집사 [2] 사팍 2021.02.02 340
1478 [게임바낭] 최근에 한 게임들, 하고 있는 게임들 [4] 로이배티 2020.02.21 340
1477 <탑건:매버릭> 수퍼 볼 tv 광고 [3] mindystclaire 2020.02.03 340
1476 청계천 걷다가...전태일 기념관이 생겼더군요. [13] forritz 2021.03.04 340
1475 팬아트 [3] an_anonymous_user 2019.09.25 340
1474 뉴 뮤턴트 오프닝 씬과 새 예고편이 공개됐습니다 [13] 부기우기 2020.07.24 340
1473 6월의 신부 2호냥 샌드맨 2018.06.25 340
1472 바낭성 질문)핸드폰이 이상해졌어요(안드로이드) [1] 라인하르트백작 2016.05.17 340
1471 멀홀랜드 드라이브를 흥미있게 봤는지라 트윈픽스 시즌3도 볼려고 하는데요 [16] 파도 2020.07.07 340
1470 [음악방송] 인디락 1시까지 나갑니다. [6] ZORN 2014.12.02 340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