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www.djuna.kr/xe/index.php?mid=board&search_keyword=%ED%86%A0%ED%8B%B0&search_target=title_content&document_srl=13841730

- 토티의 이야기도 있지만



12년 이미 12세의 소녀가 뇌출혈로 혼수 상태에 빠져 있다가 델 피에로가 보낸 비디오 메시지를 듣고 2주 만에 깨어 난 일이 있었군요.



(ANSA) - Rome, February 9 - A 12-year-old girl has come out of a two-week coma after listening to a video message from Juventus captain and former Italy forward Alessandro Del Piero.

The parents of Giada, a big Juventus supporter from the small southern town of Cerenzia, believe the footballer made an important contribution to the happy outcome. "That night (after listening to the message) something special happened," said the girl's father, Francesco.

"First she moved her hand and then after a few hours she called out 'mamma'. Then after about 24 hours she talked and asked for an ice-cream".

The girl's parents appealed for Del Piero's help via a charity after she fell ill and slipped on January 22.

In the message, he said: "Hello Giada, I'm Alessandro Del Piero. I hope you can wake up as soon as possible to watch lots of our and my games, to come and see us and, above all, get to know each other".


https://www.ansa.it/web/notizie/rubriche/english/2012/02/09/visualizza_new.html_76584288.html



a true gentleman never leaves his lady.. | Olahraga


"A true gentleman never leaves his lady"


- 유벤투스가 세리 B로 강등되었을 때도 떠나지 않았던 이유를 묻자 한 대답.


핀투리키오(Il Pinturicchio)





성 알레.


- 둘의 공통점, 원 클럽 맨에 한 사람과 결혼함.


이번에 박지성 친구 에브라 불륜 떴더군요.


25세의 모델과의 사이에서 두 아이 두고 두 집 살림했다고. 한국 기사 제목은 현실판 부부의 세계.


https://n.news.naver.com/sports/wfootball/article/413/0000107108



- 프랑스 국대에서 구르퀴프 왕따 사건 동조, 수아레즈한테 South American이라고 도발한 것 안 좋은 일이 좀 있죠.


호날두, 에브라,긱스, 루니와 7년을 맨유에서 뛰면서도 조용히 살았던 박지성 당신은 대체


반 다이크 십자인대 소식에 속상해서 써 봅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60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7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729
1180 드래곤퀘스트11 지나간 시간을 찾아서 명작 맞는거죠? [13] Lunagazer 2020.12.11 318
1179 월요병 [5] daviddain 2020.10.05 318
1178 연휴 잡담... [1] 안유미 2020.10.02 318
1177 분노의 질주9 트레일러 [10] 노리 2020.02.02 318
1176 이런저런 일기...(서울, 지역색) [1] 안유미 2020.01.30 318
1175 [채널CGV영화] 공작 [3] underground 2019.10.26 318
1174 퇴행의 편린 [1] 휴먼명조 2019.09.29 318
1173 [EBS1 스페이스공감] 김완선 [KBS1 독립영화관] 병 & 유월 [1] underground 2020.08.15 318
1172 오늘의 엽서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3.30 318
1171 [영화바낭] 두기봉의 세기말 홍콩 느와르 '미션'도 보았습니다 [15] 로이배티 2020.12.30 318
1170 복권 떨어질 때 마다 무슨 생각하시나요 [13] 가끔영화 2020.11.24 317
1169 신의 아그네스 [3] 가끔영화 2019.10.30 317
1168 [바낭 시작] 오늘 저녁은 뭘로 할까요 [7] 존재론 2019.10.17 317
1167 농구 [2] 칼리토 2019.03.10 317
1166 동물권이나 동물복지에 관한 서적/논문/기고 추천 부탁드립니다! [3] 고양이대학살 2017.08.23 317
1165 Vilmos Zsigmond 1930-2016 R.I.P. [1] 조성용 2016.01.04 317
1164 공개채팅방 말하는작은개 2015.05.25 317
1163 워해머 40k 팬필름 [2] 날다람쥐 2020.04.03 317
1162 루시퍼 5A 감상 (약간 스포 포함) [12] Tuesday 2020.09.07 316
1161 게시판에 그림 올리는 게 정말 오랜만이네요 [5] 낭랑 2020.01.31 31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