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일러는 없습니다.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베이쓰드 온 어 '트루' 스토-리!!!!')



 - 영화가 82년도 영화니까 배경도 대략 그 때쯤이겠죠. 한 여성의 성실하게 바쁜 하루를 보여주며 시작됩니다. 직장에서 열심히 일 하고, 퇴근하고는 학원에 가서 또 기술을 배우고, 그러고 집에 오면 난장판이 된 집을 수습하며 다 큰 아들과 어린 딸 둘을 챙기죠. (나중에야 밝혀지지만) 파란만장한 성장 과정과 자식 형성 과정까지 생각하면 '올해의 어버이상'이라도 줘야할 그런 멋진 분입니다.

 그런데 어느 날... 분명 텅 빈 방에 혼자 앉아서 잘 준비를 하고 있는데 갑자기 뭔가가 따귀를 날리네요. 깜짝 놀라는 순간 그 보이지 않는 뭔가가 이 분을 침대에 집어 던지고 그대로 겁탈(...)을 합니다. 일이 다 끝난 후 비명을 지르며 애들을 다 깨워서 도망치지만 뭔 일이 있었는지 누구에게 하소연할 길이 없구요. 경제적 사정 때문에 그 집을 떠날 수도 없습니다.

 그러는 가운데 비슷한 일이 반복 되고, 친구의 조언으로 정신과 상담을 받아 보지만 전혀 보탬이 안 됩니다. 의사들은 당연히 그게 다 니 착각이고 환각이라는데 난 분명히 그런 일을 겪고 있고 자식들도 그 현장을 같은 공간에서 목격했거든요. 이럴 수도 저럴 수도 없는 처지의 주인공 바바라 허쉬 여사님은 헤어날 수 없는 고통에 빠져듭니다...



 - 어려서 어딘가에서 포스터와 스틸샷 몇 장, 그리고 기본적인 설정만 알고서 관심을 가졌던 영화였죠. 집에 제대로 된 비디오 플레이어가 없어서 보지는 못하고 늙었다가 vod 서비스 덕에 한을 풀었네요. 그리고 다 보고 나서 검색을 해 보니 이게 그냥 추억의 영화 같은 게 아니라 상당히 고평가 받는 작품이더라구요? 특히 호러 팬들에겐 아주 높이 평가 받는 네임드였습니다. 전 전혀 몰랐지만 뭐 애초에 바바라 허쉬라는 배우도 몰랐던 무식한 사람이니 그러려니... ㅋㅋㅋ



 - 그러니까 실제로 저런 일을 겪었다고 주장하는 '도리스 비더'라는 여성이 있었습니다. 정신과 상담도 사실이고 막판에 등장하는 '초심리 과학자들'도 사실이구요. 그 과정에서 이런 유명한 사진도 남기고 그랬다네요.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초심리학자들의 쾌거!!!)


 그리고 이 사건을 바탕으로 해서 어떤 양반이 소설을 썼고, 이 영화가 바탕을 두고 있는 건 그 소설입니다. 작가 양반이 각본도 직접 썼구요. 그러니까 베이쓰드 온 어 노벨 베이쓰드 온 어 트루 스토리... 라고 해야 정확하려나요. ㅋㅋㅋ 암튼 당연히 현실에선 이 사람이 겪은 일이 사실이 맞다는 판단 같은 건 내려지지 않았어요. 그냥 저 사진을 하나 남겼을 뿐이고 도리스 비더는 나중에 아주 먼 동네로 이사가서 살다가 병으로 좀 일찍 세상을 떴다고.



 - 어쨌거나 영화는... 재밌습니다!!!

 사실 무섭지는 않아요. 마지막 직전까진 호러보단 느긋하게 드라마에 집중하는 이야기이기도 하고... 그 '무언가'가 하는 짓들이 소름 끼치기는 해도 그걸 굳이 더 무섭게 포장해서 보여주려는 시도가 별로 없거든요.

 그런데 뜻밖에도(?) 그 드라마가 아주 잘 짜여져 있습니다. 주인공과 주변 인물들의 캐릭터가 은근 생생하고 각각 알찬 역할을 하나씩 맡는 식으로 잘 배치되어 있구요. 또 그들이 겪는 내외적 고통을 겉핥기로 다루지 않아요. 


 또한 시작부터 끝까지 주인공과 갈등을 겪는 인물이 잘 설정되어 있습니다. 진심으로 주인공을 도우려 노력하는 정신과 의사가 등장해서 주인공과 끝까지 대립각을 세우는데, 이 양반이 그냥 흔한 빌런 캐릭터가 아니에요. 일단 주인공을 도우려는 의도가 너무나 진심이고, 또 누가 봐도 그 의사가 하는 얘기들이 다 맞거든요. 주인공은 이런 류의 정신 질환을 앓기에 충분할 정도로 박복하고 힘든 성장 과정을 거쳤고 '그 현장'을 직접 본 적이 없는 의사 입장에선 주인공의 주장이 모두 환각이나 환청으로 충분히 설명 되니까요.


 클라이맥스도 꽤 잘 짜여졌습니다. 이쯤에서 엔딩인 것 같은데 런닝 타임이 좀 남았네...? 하는 순간 국면 전환이 이루어지면서 클라이맥스로 치닫는데, 어찌보면 장르 영화로서 관객들에게 충실하기 위해 들어간 장면 같다는 생각도 들지만 그래도 내내 어둡고 조용하게만 진행되던 영화의 마무리에 화끈하게 방점을 찍어주는 역할은 충분히 한 것 같습니다. 말하자면 비극적 휴먼 다큐로 가던 영화가 갑자기 본격 장르물이 되는 격인데, 그 와중에도 그동안 끌고 온 캐릭터와 갈등들이 그대로 자연스럽게 이어져서 억지라는 느낌이 안 들더군요.


 또 사실이 그렇잖아요, 비싼 표값 내고 '공포 영화' 보러 들어온 관객들에게 그 정도 서비스는 해주는 게 도리죠. ㅋㅋㅋ 

 그리고 그런 '서비스'치고는 아이디어와 액션도 잘 짜여진 편이라서 끝까지 재밌게 봤어요.


?scode=mtistory2&fname=https%3A%2F%2Fblo

 (주인공과 의사 선생. 의사 선생 저 스타일은 80년대 시그니처인 듯.)



 - 한 가지 아쉬운 점을 꼽자면... '그 무언가'의 존재가 너무나도 명백하다는 겁니다.

 앞서 말 했듯이 정신과 의사들의 주장과 분석은 굉장히 논리적이고 합리적이에요. 그래서 '제발 내 말을 믿어 달라고!!!'라는 주인공의 호소와 '진심으로 널 위해서 하는 말인데 그거 다 구라라고!!!'라는 의사들의 주장이 부딪히는 장면들이 의외의 긴장감과 재미를 주죠. 하지만 관객들은 답을 알고 있잖아요. 적어도 이 영화 속 세계에선 주인공과 가족들이 그런 일을 겪고 목격한 게 사실이라는 걸. 그러니 뭔가 좀 맥이 빠집니다. 주인공의 체험이 진짜다... 라는 부분을 좀 모호하게 처리했다면 훨씬 나은 이야기가 될 수 있지 않았나, 뭐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 아 또 한 가지... 

 애초에 중심 소재가 초자연적 존재에게 성폭행을 당하는 여성... 이다 보니 좀 보기 불편할 장면들이 나옵니다. 뭐 수위가 많이 높은 건 아니고 진지하고 멀쩡한 드라마 속에 삽입되어 있으니 그렇게 나쁜 기분까진 들지 않습니다만.

 그 와중에 주인공의 노출씬이 몇 번 있는데, 그게 나올 떄마다 뭔가 되게 어색해서 왜 그럴까... 하고 자세히(?) 보니 얼굴과 몸을 합성한 것 같더라구요? 다 보고 나서 검색해보니 애초에 노출씬은 대역을 쓰기로 계약을 했었다는데, 뭔가 신기한 방식이었네요. 장면을 나눠서 속이는 게 아니라 그냥 대역의 몸과 주연 배우의 얼굴 합성해버렸어요. 



 - 정리하자면 이렇습니다. 

 대략 집중할만한 괜찮은 드라마와 캐릭터들, 그리고 주연 배우의 좋은 연기를 바탕으로 굴러가는 수작입니다.

 그게 원작의 힘인지 감독의 역량인지는 좀 애매하지만 어쨌거나 꽤 좋은 결과물이라는 사실엔 변함이 없구요.

 또 뭐 개봉 당시에는 소재가 성착취적이라는 반응도 많았다지만 지금 시국에선 반대로 해석하는 것도 가능할 것 같아요. 결국 남자들 잘못 만나 인생 꼬였지만 씩씩하게 살던 성숙하고 책임감 있는 여성이 이번엔 심령 남자(...)로 인해 위기를 맞는다는 이야기니까요.

 암튼 재밌게 잘 봤습니다. 전혀 기대를 않고 있다가 괜찮은 영화를 만나니 만족감이 두 배네요. ㅋㅋ



 + 다 좋은데 '그 존재'에 대한 특수 효과들은 확실히 요즘 시국에 보기엔 많이 유치하고 촌스럽습니다.

 하지만 위에 올렸던 저 사진을 보면 그게 나름 현실 고증이었던 것 같기도 하고(...)

 뭐 그럼에도 불구하고 스토리는 좋지 않냐! 라는 생각을 저 말고도 많은 사람들이 한 탓인지 리메이크 계획이 있다고 하네요. 제임스 완이 탐냈다는데... 그 기사가 벌써 3년전인 걸 보면 엎어진 것 같기도.



 ++ 현실 세계에서의 진짜 주인공에 대한 이야기도 좀 찾아봤지요. 보니깐 거의 성실하게 현실의 설정들을 따오긴 했는데 의외로 결정적인 부분에서 차이가 있더군요. 현실의 그 분은 자식들이랑 관계가 굉장히 나빴다고 합니다. 음(...)

 그리고 그렇게 몇 십년동안 연구를 했어도 아직까지 별다른 결과물이 없는 걸 보면 '초심리학'을 연구하던 사람들은 이제 다 떄려 치우고 다른 일 하고 있겠죠. 아니면 괴담 책이나 내면서 살고 있을지도...



 +++ 이 영화의 감독 시드니 J. 퓨리는 1933년에 태어나서 리들리 스콧보다 4살이 많고 무려 50년대부터 영화 감독일을 해 온 노익장인 것인데요. 아직도 멀쩡히 살아 계시고 심지어 작품 활동도 꾸준히 하고 있습니다. 지금도 포스트 프로덕션 단계에 있는 감독작이 하나 있네요. 갓... ㄷㄷㄷ



 ++++ 기술의 발전으로 이제 아무나 집에다 캠코더를 설치하고 하루 종일 녹화할 수 있는 환경이 되어버리니 본의가 아니게 유령은 존재하지 않는다... 라는 게 증명되어가고 있는 듯한 느낌입니다. 그런 게 있다면 전세계 수십억의 폰카나 캠코더, cctv, 블랙박스 등등에 이미 찍히지 않았겠어요. 그 시선들을 다 피해가며 유령 활동 하기엔 이미 지구는 너무 좁아져버렸죠. 역시 이 세상에 낭만은 다 죽었어!



 +++++ 나는 바바라 허쉬를 모르지만 분명히 이름을 최근에 어디서 들었어!! 라고 생각하며 검색해 보니 엑스파일 시즌 11에 나름 비중 있는 역으로 나오셨더군요. 알아 모시지 못해서 죄송했습니다... 제가 무식해서. ㅠㅜ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8] DJUNA 2020.12.13 1260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5875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3729
1180 드래곤퀘스트11 지나간 시간을 찾아서 명작 맞는거죠? [13] Lunagazer 2020.12.11 318
1179 월요병 [5] daviddain 2020.10.05 318
1178 연휴 잡담... [1] 안유미 2020.10.02 318
1177 분노의 질주9 트레일러 [10] 노리 2020.02.02 318
1176 이런저런 일기...(서울, 지역색) [1] 안유미 2020.01.30 318
1175 [채널CGV영화] 공작 [3] underground 2019.10.26 318
1174 퇴행의 편린 [1] 휴먼명조 2019.09.29 318
1173 [EBS1 스페이스공감] 김완선 [KBS1 독립영화관] 병 & 유월 [1] underground 2020.08.15 318
1172 오늘의 엽서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03.30 318
1171 [영화바낭] 두기봉의 세기말 홍콩 느와르 '미션'도 보았습니다 [15] 로이배티 2020.12.30 318
1170 복권 떨어질 때 마다 무슨 생각하시나요 [13] 가끔영화 2020.11.24 317
1169 신의 아그네스 [3] 가끔영화 2019.10.30 317
1168 [바낭 시작] 오늘 저녁은 뭘로 할까요 [7] 존재론 2019.10.17 317
1167 농구 [2] 칼리토 2019.03.10 317
1166 동물권이나 동물복지에 관한 서적/논문/기고 추천 부탁드립니다! [3] 고양이대학살 2017.08.23 317
1165 Vilmos Zsigmond 1930-2016 R.I.P. [1] 조성용 2016.01.04 317
1164 공개채팅방 말하는작은개 2015.05.25 317
1163 워해머 40k 팬필름 [2] 날다람쥐 2020.04.03 317
1162 루시퍼 5A 감상 (약간 스포 포함) [12] Tuesday 2020.09.07 316
1161 게시판에 그림 올리는 게 정말 오랜만이네요 [5] 낭랑 2020.01.31 316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