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울_영혼의 시작과 끝

2021.01.26 11:25

사팍 조회 수:348


중학교 1학년 미술선생은 인간은 죽기위해 산다라는 이야기를 했습니다

뭐 지금도 그 이야기를 온전히 받아들이는 것은 아니지만 죽음이란 것을 인간을 피할 수 없는 운명이라고 생각합니다

마치 바람결에 나부끼는 저 비닐봉지처럼 말이죠


소울을 보면서 여러 생각이 들었습니다

꿈을 잃어가고 살아남아야 하는 생활을 하는 입장에서 소울은 인생의 의미에 대해서 다시 한번 느끼게 해주었습니다

나이가 있는 사람들이 좀 더 많은 생각을 하게 해주는 영화입니다


영화는 죽음이 살아있음을 상기시켜주듯이 태어남은 어떤 의미를 갖고 있는지도 이야기를 합니다


계속 질문이 커집니다

불꽃이 나에게 있는가?

그 작은 불꽃이 내 삶을 풍요롭게 하고 있는가?

어떤 요소가 불꽃을 만들어내는가?


삶의 이유는 목적도 과정도 아니라 살아가는 순간들의 희열이라는 것

그 불꽃이 당신을 자유롭게 하리라는 것

이것이 이 영화가 말하고 싶은 것이겠죠


ps.

-일년만에 영화관에 왔는데 한칸 건너 비닐로 의자를 씌워 아예 못앉게 만들어 놨더군요.

-디즈니는 참 안전한 영화입니다. 어떻게든 해피엔딩으로 만드니 말입니다. 마지막 순간 삶 저너머로 가는 것이 좀 더 완성도가 높은 이야기였을텐데 말이죠

-앤딩크레딧이 다 울라갈 때까지 사람들이 안 일어나서 뭐 재미있는 쿠키가 있나 봤는데....


더 이상 설명은 하지 않겠습니다. ㅠ,.ㅠ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20년 게시판 영화상 투표 [19] DJUNA 2020.12.13 2178
공지 [공지] 게시판 관리 원칙. 엔시블 2019.12.31 6486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14644
1894 데이빗 린치의 알파벳 [1] daviddain 2020.07.09 366
1893 지나가는 밤 - 내게 무해한 사람 중 [1] Sonny 2019.07.10 366
1892 가을의 아가씨 [4] 샌드맨 2017.10.01 366
1891 요즘 좋았던 영상들 [1] 연등 2017.08.28 366
1890 John Guillermin 1925-2015 R.I.P, [2] 조성용 2015.10.01 366
1889 Roger Rees 1944-2015 R.I.P. 조성용 2015.07.11 366
1888 [설 TV영화] 1917, 보헤미안랩소디, 로켓맨 등 [8] underground 2021.02.10 365
1887 고양이를 키웠던 기억 [4] Sonny 2020.12.09 365
1886 재활용 [4] 채찬 2020.11.26 365
1885 미스터 트롯...칭찬해. 왜냐하면 2020.10.10 365
1884 다쿠아즈 [6] 은밀한 생 2019.12.19 365
1883 오늘의 80년대 일본 스크린 잡지 부록-남배우 헤어 카탈로그(스압) [4] 파워오브스누피커피 2019.10.16 365
1882 저는 지금 플라이트 시뮬레이터를 다운로드 중입니다. [3] Lunagazer 2020.08.18 365
1881 [KBS1 독립영화관] 당신의 부탁 [6] underground 2018.11.16 365
1880 언론의 손모가지 [1] 도야지 2017.04.19 365
1879 2018 Toronto Film Critics Association Award Winners [1] 조성용 2018.12.10 365
1878 David Huddleston R.I.P. 1930-2016 [1] 조성용 2016.08.05 365
1877 [EBS1 영화] 펜스 [1] underground 2020.04.25 365
1876 over만으로 우월한 이란 의미가 다 표현이 되나요? [5] 산호초2010 2021.04.07 364
1875 Christopher Plummer 1929-2021 R.I.P. [9] 조성용 2021.02.06 36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