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냥]고양이가 명치를 뙇!

2011.11.14 10:05

헤일리카 조회 수:14315

오늘 엄청 춥네요. 

긴팔+ 후드쟈켓+야상 이렇게 입고 나왔다가 추위에 기절하는 줄 알았습니다.

게다가 잠도 좀 설쳐서 피로도가 업!

다들 추위와 감기 조심하시고 평안한 한 주 보내세요.




**



어제 새벽, 잠자리에 들자 고양이 아롱이는 늘 하던대로 제 옆으로 왔습니다.


그리고 저는 제 오른쪽 옆에 자리잡은 고양이를 쓰다듬으면서 잠을 청했습니다.


서서히 제 몸은 수면상태로 접어들고 있었는데, 문득 숨쉬시기가 힘들어지고 가슴이 답답해오는 것을 느꼈습니다.


저는 짧게 숨을 들이마시면서 눈을 떴습니다.


눈을 뜨자 제 앞판위에 고양이가 자리잡고 저를 내려다보고 있는게 보였습니다.


그래서 저는 머리맡에 있는 핸드폰을 잡고 고양이를 찍었습니다.



 



요러케 저를 내려다보고 있더라구요.ㅜㅜ


잠이 들다 깨서 비몽사몽이었지만 뭔가를 바라는 표정으로 저를 내려다보는 아롱이를 내칠 순 없어서 저는 이 상태로 고양이를 살살 쓰다듬어줬습니다.


그러자 이 고양이가 제 명치에 꾹꾹이를 시작했습니다.





살려줏메.jpg


아닌 밤중에 4.7kg 압력으로 명치를 지속적으로 눌리니까 숨쉬기가 힘들더라구요.


그래서 아롱이에게 [아롱아, 언니좀 봐주라....]하고 애원하면서 앞발을 살짝 모아잡고 조금 아래로 내려주었습니다.


이왕 꾹꾹이 해주는거 뱃살에 해주심 지는 푹신해서 좋을것이고 저는 장마사지를 받아서 좋을것이니 일석이조 효과 아닙니까.


그렇게 약 20분정도 고양이 아롱이는 제게 꾹꾹이 + 골골송을  - 밤중에 습격당해서 그런지 골골송이 아롱이가 하악거리는 소리로 들려서 무서웠습니다. - 

들려주다가 만족한 표정으로 다시 제 옆자리에 자리잡고 잠들었습니다.


이 녀석 이게 습관이 될까봐 무서운 새벽이었습니다.



마지막은 샤방한 사진으로 마무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공지] 게시판 규칙, FAQ, 기타등등 DJUNA 2013.01.31 304983
113284 데스크탑/pc전원은 켜두는게 좋은가: 기계수명 Vs. 전기세 [25] OscarP 2013.02.06 14795
113283 엣지오브투모로우 결말에 대해서요 [스포일러] [5] 우후훗 2014.06.07 14735
113282 [나가수 호주 공연 관람 후기] 윤민수씨가 높은 순위 받던 이유를 조금은 알 듯..(설마 스포?) [16] 제니아 2011.10.13 14660
113281 제국의 드레스 - 나폴레옹과 조제핀, 황제와 황후의 부부싸움 [26] Bigcat 2015.11.14 14638
113280 타블로 저격하던 왓비컴즈란 네티즌 신상 털렸군요. [22] 01410 2010.09.01 14580
113279 김보라 [11] DJUNA 2012.10.26 14571
113278 [모두에게 완자가] "못 봐. 죽었어 ^^" [29] zxmn 2013.05.21 14569
113277 30대 중반 남자의 적정 보유 자산 [20] 휴지통 2011.03.01 14547
113276 체리스푼의 모델 민트라 하면... [13] 자본주의의돼지 2011.01.05 14526
113275 [듀나인] 눈 점막 부분에 생기는 좁쌀만한 물집이 뭔가요? [12] 레사 2011.08.05 14513
113274 한화 김승연 회장 아들 폭행사건 [8] Jade 2010.10.07 14491
113273 가수 하늘 사망 [13] 메피스토 2013.10.08 14420
113272 [19금 엑기스] 섹스 파트너의 복수 [14] 화려한해리포터™ 2012.11.07 14405
» [고냥]고양이가 명치를 뙇! [13] 헤일리카 2011.11.14 14315
113270 [고양이] 잠오는 고양이들 [3] 여름문 2011.03.20 14285
113269 예쁜 사진 올려주세요. [25] DJUNA 2011.04.09 14283
113268 루리웹 3대 대첩 [10] Johndoe 2010.10.27 14225
113267 보수가 집권하면 왜 자살과 살인이 급증하는가. [36] drlinus 2012.08.24 14207
113266 소소한 말장난 개그 모음. [14] 남자간호사 2011.05.17 14083
113265 나탈리 포트만이 유대인 우월주의자이자 시오니스트였네요... [41] dl 2011.03.02 14042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