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956372594_1.jpg












보르 게임 - 보르코시건 시리즈 4
로이스 맥마스터 부졸드 (지은이) | 이지연 | 김유진 (옮긴이) | 씨앗을뿌리는사람 | 2013-11-18 | 원제 The Vor Game (1990년)


 SF 중에서 세계 현대 스페이스 오페라의 양대 산맥은, 아너 해링턴 시리즈와 마일즈 보르코시건 시리즈라고 한다. 아너 해링턴 시리즈는 텍스트 파일로만 십년 넘게 떠돌다가 최근에 현대문학 임프린트인 폴라북스에서 시리즈 첫 권인 『바실리스크 스테이션』(데이비드 웨버, 폴라북스, 2014년 3월)이 출간되었다. 마일즈 보르코시건 시리즈는 행복한책읽기 SF 총서로 『마일즈의 전쟁』과 『보르 게임』이 소개 되었고, 『반지의 제왕』을 낸 씨앗을 뿌리는 사람 출판사에서 새롭게 16권 전권을 계약하고 『명예의 조각들』, 『바라야 내전』, 『전사 견습』, 『보르 게임』, 『마일즈의 유혹』, 『남자의 나라 아토스』 등 현재까지 6권을 냈다.
 이중 『전사 견습』은 『마일즈의 전쟁』에서 제목이 바뀐 것이다. 그리고 『보르 게임』은 행복한책읽기 판과 동일한 제목으로 나왔다. 『전사 견습』에 이어 마일즈의 활약을 보여주는 『보르 게임』은 역시 『전사 견습』만큼의 재미를 보장하며, 뛰어난 스토리텔링을 여실히 보여주는 작품이다.
 놀랍게도 씨앗을 뿌리는 사람 출판사는 휴고상까지 받은 이 『보르 게임』을 전자책은 0원, 즉 무료로 공개했다.(YES24, 알라딘은 물론 리디북스에서 공짜로 받을 수 있다) 열린책들 출판사에서 세계문학전집 어플을 런칭할 때, 『그리스인 조르바』를 무료로 공개한 것처럼, 시리즈 16권을 홍보하고 소개하는 목적이라고 한다. 즉, 아직 마일즈 보르코시건 시리를 접해본 적이 없는 독자라면 부담 없이 공짜로 먼저 『보르 게임』을 살펴보고 시리즈에 빠져도 좋을 듯하다. 물론 『보르 게임』만 읽고서는 제대로 된 상황 파악이나 재미를 느끼기 어려울 수도 있다. 일단 시리즈의 첫 권 느낌을 주는 것은 아무래도 『전사 견습』이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이왕 이 시리즈를 맛보려는 독자라면 『전사 견습』과 『보르 게임』을 함께 보고 난 뒤에 결정해도 좋을 것이다.
 『전사 견습』에서 마일즈는 뛰어난 화술로 몇 명이서 용병단 하나를 통째로 집어 삼켰고, 덴다리 용병대로 만들었다. 신체는 태아에 있었을 때 어머니가 독가스를 흡입한 탓에 기형이지만,(자세한 내용은 『바라야 내전』에서 묘사된다) 천재적인 두뇌와 재치, 화술로 사람들을 조정하는 능력은 이 시리즈에서 마일즈에 빠져드는 재미라고 할 수 있다.
 문제는 마일즈의 뛰어난 능력은 누구나 인정할만 하지만, 지휘관 적인 역할에 어울리는 마일즈에게 문제 있는 상관을 두면 트러블 생길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이 점이 『보르 게임』 전반에 걸쳐서 주요하게 다뤄지는 문제다. 마일즈는 사관학교에서 우수한 성적을 기록했지만, 그런 문제 때문에 우주선에 배치되지 못하고 척박한 외딴 곳에 기상 관측관으로 배치된다. 비유하자면 북극 기지에 배치된 셈이다. 마치 유배된 모양새다.
 6개월만 말썽 없이 지내면 다른 곳으로 배치해주겠다는 것이었지만, 당연히 일은 그렇게 순탄하게 흐르지 않는다. 재미있는 이야기는 계속 사건이 터지고, 이를 수습하는 주인공의 활약에 잘 맞물려 있다고 할 수 있다. 스토리텔링이 뛰어나다는 소설, 이야기성이 강하다는 소설은 하나같이 지루하고 평이하게 이야기가 흘러가지 않는다. 주인공에게 온갖 불행은 다 몰려든 것처럼, 연속으로 사고가 터지고 도저히 풀 수 없는 사건과 맞닥뜨리게 한다. 흔히 주인공을 굴린다고 하는 바로 그런 것이다.
 마일즈 역시 심각하게 문제의 연속에 노출된다. 사병들의 장난에 목숨까지 뺏길 뻔하고, 이상한 성격의 상관 때문에 병사들이 위험한 상황에 처하자 기지를 발휘해서 사건을 해결한다. 그러는 과정 속에서 마일즈 역시 징벌을 받게 되고 이번에는 다른 행성에 가게 되는데 여기서도 끊임없이 사건과 운명의 장난에 빠지게 된다. 지나치게 작위적이라고 할 수 있는 우연이 연속적이지만, 그 마일즈 특유의 사건을 불러오고 해결하는 행운이 이 소설의 특징이기도 하다. 중요한 건 그런 정신을 차릴 수 없는 사건의 연속 속에서 마일즈의 빠른 상황 판단과 사건을 역전시키는 재치를 보는 것이다. 돌파구가 없는 것 같은 상황 속에서 마일즈는 역시 심리적으로는 좌절하고 절망하면서도 최선의 결과를 계산해내고 이를 실현시키기 위해 모든 사람의 역량을 끌어올리며 작전을 짠다. 최악의 상황 속에서도 독자들은 기형이면서도 능청스러운 구석도 있고, 불의에 저항하는, 지혜로운 마일즈를 절로 응원하게 된다. 마침내 사건이 해결되고 에필로그를 맞으면 같이 안심을 하면서 기쁨을 나누게 되는 소설이다.
 처음에는 우주에서 펼쳐질 모험을 기대하고 읽는데, 마일즈가 소위로 임관되면서 기상 관측관으로 가게 되자 황당함을 느끼게 되고, 거기서 벌어지는 사건도 기대와는 달리 펼쳐지면서 당황하게 된다. 그러나 우주로 배경이 넓어지면서 이야기는 언제나 그렇듯이 가속도를 띄며 처음에 연관 없어 보이던 기상 관측관으로 부임했을 때의 이야기가 후반에 다시 결합되면서 대단원으로 가는 장면은 이 이야기가 우연적인 요소가 있다고 하더라도 작가가 전체적인 이야기를 잘 짜고 진행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사령관에게 명령 불복종을 하면서까지 병사들을 구하려고 했던 마일즈의 결단은 결코 젊은이의 치기 같은 게 아니었으며, 아버지도 자랑스러워할 만한 결정이었고, 또 마일즈의 판단이 옳았음은 결말부에 다시 확인된다. 그 척박한 기지에서의 일이 결국 마지막까지 이야기를 관통하고 있다. 군대에서의 고문과 의문사 문제를 우주에서의 인연으로 연결시켜서 이야기를 풀어나간 것이다.
 물론 이 소설의 장점은 사건이 부풀어오르는 점에 있다. 『전사 견습』에 이어 『보르 게임』도 마찬가지로 사건이 우주 전쟁으로까지 커지고 마일즈는 다시 네이스미스 제독을 부활시킨다. 기형의 몸을 가졌지만 그만큼 나이를 짐작하기 어렵다는 점을 이용해서 네이스미스 제독을 연기하는 부분에서는 역시 재미있다. 사람들을 선의의 거짓말로 속여서 덴다리 용병대를 재정비하는 부분, 결국 우주 전쟁에서 활약하는 지점은 이 소설의 하이라이트라고 할 수 있다.
 정이 가게 조형된 다양한 인물들도 이 소설의 매력이다. 강인하고 명석하지만 또 아들 걱정과 사랑이 가득한 아랄 보르코시건은 어떠한가. 소설 곳곳에서 인용되는 아랄 보르코시건의 말들은 모범적인 전략가로서 인상적이다.

 “문득 아버지가 내린 정의가 생각났다. 무기란 적의 마음을 바꾸는 도구이다. 마음이야말로 최초 최종의 전쟁터이며, 그 사이에 끼어 있는 것들은 그저 잡음일 뿐.”


 그렇기 때문에 텅 함장의 멘토 같은 역할을 차지하는 것일 테다. 섭정으로도 바라야를 잘 이끌어온 자고, 마일즈에게도 많은 영향을 끼쳤지만, 그가 아들에게 보이는 모습은 여느 평범한 아버지와 똑같다. 그 갭이 아랄 보르코시건의 매력을 형성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또한, 조금만 언급되지만 언제나 현명하고 똑부러진 마일즈의 어머니인, 코델리아는 엘레나에게 전하는 대사만으로도 깊은 인상을 준다.

 “또 너를 만나면 이 이야길 꼭 전해 달라고 했어. 아, 코델리아 특유의 베타식 유머니 글자 그대로 정확히 말해야겠지. ‘고향이란, 네가 돌아가면 싫든 좋든 받아주는 장소야.’라고 하더군.”


 이런 통찰력과 또 그걸 전달해달라고 하는 배려심이 코델리아라는 캐릭터를 잘 드러내고 있다. 또, 바라야라는 남성 위주의 사회에서 벗어나 우주에서 용병대로 활약하고 결혼하면서 주체적인 자아가 된, 보타리 중사의 딸 엘레나는 『전사 견습』의 첫모습을 생각해보면 한층 성장한 모습이 반갑다.(여기서 첫사랑을 다시 만나고 싶으면서도 만나면 무슨 말을 해야 할지 알 수 없는 마일즈의 복잡한 심정 묘사도 흥미롭게 잘 그려져 있다) 또 아랄 보르코시건을 만날 것을 어린아이처럼 기대하는 텅 함정의 모습은 귀엽기까지 하며, 이 사건을 통과의례처럼 성장하는 황태자 그레고르의 모습은 이 소설이 『전사 견습』에 이어 청소년 성장 소설로 잘 어울리는 점을 보여준다.
 한 번 펼치면, 끝까지 읽을 수밖에 없는 페이지 터너. 엔터테인먼트 소설. 오락소설. 십대부터 이삼십대, SF를 잘 읽지 않은 독자라도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재미있는 소설이다. 어려운 과학 이론이 나오지도 않고, 유치한 활극에 그치지도 않는다. 그보다 매력적인 인물들이 곳곳에 배치되어 있고, 쉴틈을 안 주는 이야기 전개가 독자의 눈을 사로잡는다. 잘 쓰인 대중소설로 남녀노소 누구나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소설이며, 라이트노벨을 즐기는 독자들에게도 모험소설이자 라이트노벨의 원형으로 접할 만한 즐거운 소설이다. 그만큼 캐릭터가 살아있고, 전개는 빠르고 가벼우며, 한 권마다 단권 완결성을 지니고 있고, 내용도 지나치게 무겁지 않고 가볍다. 라이트노벨이 십대, 이십대가 많이 읽고 청소년 소설의 역할을 차지하고 있다고 하듯이, 이에 걸맞는 성장 소설이자, 청소년 소설로 각광받을 수 있는 소설이 바로 이 마일즈 보르코시건 시리즈인 것이다.
 재미있는 이야기를 읽고 싶다면 마일즈 보르코시건 시리즈는 언제나 후회 없는 선택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회원 리뷰엔 사진이 필요합니다. [32] DJUNA 2010.06.28 79125
534 [영화] 그녀 [1] menaceT 2014.06.05 3219
533 [영화] 화양연화 비밀의 청춘 2014.05.30 3014
532 [영화] 고질라 Godzilla (2014) Q 2014.05.18 3903
531 [영화] 안티바이럴 ANTI-VIRAL (브랜던 크로넨버그 감독: 내용 생리적으로 불쾌할 수 있습니다) [2] Q 2014.04.28 4725
530 [영화]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 [2] 비밀의 청춘 2014.04.24 4267
529 [영화] 역린 언론 시사 후기 [1] 김별명 2014.04.23 4599
528 [소설] 파이브 - GPS 보물찾기와 심리 스릴러가 만나다 날개 2014.04.07 2198
527 [소설] 남자의 나라 아토스 - 마일즈가 없어도 재미있다 [1] 날개 2014.04.07 2000
526 [소설] 마일즈의 유혹 - 명탐정 마일즈! 세타간다 사건을 해결하다 [1] 날개 2014.04.07 1973
» [소설] 보르 게임 - 전자책 0원으로 구매할 수 있는 보르코시건 4번째 시리즈 날개 2014.04.07 1995
524 [영화] 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 menaceT 2014.03.31 4234
523 [영화] 노아 [2] menaceT 2014.03.27 2341
522 [영화] 잔 다르크의 수난 [2] 비밀의 청춘 2014.03.10 3046
521 [영화] 몽상가들 (2003) [1] [16] CsOAEA 2014.03.07 9376
520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13] 감동 2014.02.27 4280
519 [영화]월터의 상상은 현실이 된다. [20] 경험담 2014.02.22 4727
518 2013년 최고의 디븨디와 블루레이 [7] [5] Q 2014.02.06 6885
517 [드라마] BBC Sherlock 3, 7-7. [5] [1] lonegunman 2014.02.05 3771
516 [영화] 인사이드 르윈 [31] menaceT 2014.02.03 5801
515 [드라마] BBC Sherlock 3, 7-5, 7-6. [2] [11] lonegunman 2014.02.01 436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