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그대를 사랑합니다, 2010

2012.04.14 01:41

ColeenRoo 조회 수:2247



강풀 만화 원작이라면 무조건 챙겨보는 편인데, 아쉽게도 매번 부진한 성적을 면치 못 했다. 그런 의미에서 <그대를 사랑합니다>는 굉장히 반가운 작품이었다. 


노년의 사랑을 그리고 있는 이 작품에서는 단순히 그들의 사랑만을 그리고 있지 않다. 그 외에도 현실적으로 마주할 수 있는 치매걸린 부모와 그들을 부양하는 문제부터 노인의 자살 문제 등 사회적으로 대두되어지고 있는 문제들까지 조목조목 짚어내고 있다. 그렇다고 자극적인 것도 아니다. 그저 지나가다 한 번 또 돌아봐서 한 번 마주할 수 있을 법한 상황으로 그냥 보여주기 위한 모습으로 그려내고 있다. 그렇기에 더욱 진정성있게 다가오는 것이 아닐까.


그리고 인물들이 남기는 대사 하나하나는 어찌 그리 와닿던지. 작품을 위해 말들어낸 말인데도 불구하고, 마치 내 옆에서 우리의 할머니 할아버지가 나를 위해서 전해주는 말 처럼 깊게 와닿았다. 그렇게 몇 번이나 곱씹었던지...


너무 좋은 영화였다.


(감상한지 2년이 다 되가지만 아직도 생생하다. 주인공들의 선한 웃음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회원 리뷰엔 사진이 필요합니다. [32] DJUNA 2010.06.28 81372
360 [영화] 익시젼 Excision <부천영화제> (19금: 혐오를 유발하는 비속어표현 포함) [1] [23] Q 2012.07.26 10009
359 [드라마] 빅 [6] [1] 감동 2012.07.24 3555
358 [영화] 모스 다이어리 The Moth Diaries <부천영화제> [27] Q 2012.07.24 5156
357 [영화] 그래버스 Grabbers <부천영화제> [18] Q 2012.07.23 5862
356 [영화] 다크 나이트 라이즈 the dark knight rises [15] [2] lonegunman 2012.07.21 10066
355 [영화] '다크나이트 라이즈' - New Begins [4] [11] DaishiRomance 2012.07.16 5877
354 [영화] 시애틀의 잠못 이루는 밤 [3] [24] 감동 2012.06.27 5221
353 [영화] 파주 (2009) [2] [1] violinne 2012.06.25 3607
352 [영화] 유령작가, The Ghost Writer (2010) [8] [215] violinne 2012.06.22 6421
351 [영화] 프로메테우스 PROMETHEUS (2012) [4] [21] Ylice 2012.06.20 7156
350 [영화] 미녀 삼총사, Charlie's Angels, 2000 [3] [202] ColeenRoo 2012.06.19 5449
349 [영화] 숏버스 Shortbus, 2006 [1] ColeenRoo 2012.06.17 4312
348 [영화] 굿바이 키스 Arrivederci amore, ciao <유로크라임/암흑가의 영화들 컬렉션> [3] [16] Q 2012.06.16 4611
347 [영화] 고백, Confessions, 告白 (2010) [2] [1] violinne 2012.06.13 5259
346 [영화] 스노우 화이트 앤 더 헌츠맨/ 백설공주와 사냥꾼 (스포일러 없음) [6] [215] Q 2012.06.12 11791
345 [영화] 멜랑콜리아 (2011) [6] [1] violinne 2012.06.05 4334
344 [영화] 디스트릭트 9 District 9, 2009 [21] ColeenRoo 2012.06.04 3737
343 [드라마] 패션왕 [2] 감동 2012.05.22 3598
342 [영화] 데인저러스 메소드 Dangerous Method (데이비드 크로넨버그 감독) [6] [26] Q 2012.05.12 13146
341 [영화] 코리아 [1] clancy 2012.05.05 321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