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멜랑콜리아 (2011)

2012.06.05 19:58

violinne 조회 수:4332



안녕하세요. 듀게님들~ 신입회원 입니다. 꾸벅~ 블로그에 올린 리뷴데, 등업되고 첨 올리는 글이네요.

약간의 스포일러 포함되어 있습니다.

 

 

 

 

 '라스 폰 트리에' 감독의 신작 '멜랑콜리아'를 보고 왔다. 상영관이 없어서 부산 센텀 롯데시네마 아르떼관 까지 가야만 했다.

오는 길에는 막차를 놓쳐서 심야버스를 타고 집에 도착하니 새벽이었다. 마음의 술렁거림이 좀처럼 가라앉지 않았다.

미친 파도처럼 심장을 들었다 놓았다 했다. 머릿속에서는 '멜랑콜리아'의 장면들이 리플레이 상영되었다.

마음이 돌덩이에 짓눌린듯 무거운데도, "끝"을 본후 느껴지는 이상한 시원함을 오래도록 느꼈다. "밤"의 차가움이었다. 완전한 어둠이었다.

  

 

'멜랑콜리아'는 작년 칸 영화제에서 '커스틴 던스트'에게 빛나는 여우주연상을 선사한 작품이다.

현지 평론가들의 극찬이 이어졌다. 혹자는 이 작품은 여우주연상 보다도 '그랑프리'를 받았 어야 했다고 말하지만 뭐, 아무래도 좋을 것이다.

'라스 폰 트리에'는 대단한 것을 만들어 내었다. 수십년의 세월이 흘러 다시는 세간에 거론되지 않는다고 해도 이 작품를 본 사람들의 머릿

 속에서 잊혀지기를 바랄 수는 없을 것이다. 생생하게 각인될 것이다.

 

 

 

 지구멸망 시나리오. 거대한 행성이 지구와 충돌한다. 인류는 살아남을 수 있을 것인가? 첨단 과학과 휴머니즘이 합세하여

인간의 힘으로 우주의 순리를 거스르려는 '딥 임팩트'나 '아마겟돈'과는 완전히 궤를 달리하는 작품이다.

영화는 마치 '보그'의 몽환적 화보와 같은, 또는 낭만 주의에 유행했던 화려함과 죽음의 음울함이 버무려진 유화 그림같은 신들로 시작한다.

존 에버렛 밀레이의 "오필리아"를 완전히 본뜬 장면도 있는데 지독히 아름다웠다. 깨알같이 별이 만연한 밤에,

연못위에 드레스를 입은채로 누워서 수풀이 무성한 수면위를 천천히 떠다니는 장면이었다.

 

  

 

 

 

앞으로 펼쳐질 일련의 일들을 예고 하는듯한 오프닝이 끝나고 나면 본 식(式)이 기다리고 있다.

커스틴 던스트가 분한 '저스틴'의 결혼식 말이다. 18홀 골프코스와 거대한 프랑스식 정원을 소유한 저스틴의 언니,

샬롯 갱스부르가 분한 '클레어' 는 남편과 함께 호화로운 결혼식을 준비했다.

양가 가족들과 친지들, 지인들이 모인 가운데 세상에서 누구보다도 행복해야할 '저스틴'은

 멜랑콜리아(우울증)에서 발을 뺄 수가 없다. 자꾸 변덕을 부린다. 행복한데 불안해하고 행복하고 싶은데 두려움이 엄습한다.

 

가족들은 그녀를 이해할수가 없다. 원래도 결혼에 대해 시니컬한, 지금은 아버지와 이혼한 어머니는 결혼제도에 대한 냉소적인 말들을

모두가 모인 자리에서 아무렇지 않게 내뱉는다. 저스틴 어머니의 방을 찾아가 결혼뿐만이 아닌

어쩌면 그보다 더 근원적인 무언가에대한 두려움을 호소하며 모성에 기대보고자 하지만 어머니는 "당장 나가" 라고 한다.

일견 바람둥이의 자유로운 영혼을 가진 것처럼 보이는 아버지 역시 딸을 사랑하긴 하지만 그녀가 할말이 있다고 붙들기만 하면 회피해 버린다. 

위트로 위장한 아버지는 사실 부서질 것처럼 나약한 인간이다. 딸이 불행다는 것을 느끼면서도 그것을 차마 직시할 자신이 없어서

고개를 돌려 순간적인 즐거움에만 두하고 싶어한다. 언니 클레어는 클레어대로 정성스럽게 준비한 결혼식에서

또다시 멜랑콜리의 늪속으로 자꾸만 걸음을 옮기는 동생에게 화가 치솟는다. '저스틴'은 누구에게도 이해받지 못한다.

그녀의 사랑스런 피앙세 역시 결국 타인일 뿐이다. 온몸을 짓누르는 그녀의 우울을 행복한 미래를 약속하는 달콤한 말로 없애주고

싶어하지만 타인의 우울을 함께 짊어질수는없다.

그녀는 그녀만의 멜랑콜리아에 갇혀있다. 그곳은 한번 발을 들이면 계속 나아가는 수 밖에는 없는 외로운 길이다.

 

 

결혼식은 실패한다. 피앙세를 잃고 결혼식에 참석한 상사에게 미움만 산 그녀는, 다 잃고만 그녀는 이제 숟가락 들 힘조차 없다.

자신의 집으로 돌아가는 것조차 여의치 않아서 그녀의 언니 집에 머물게 된다. 그리고 얼마 지나지 않아 그것이 찾아온다.

 


 

 

 

'멜랑콜리아'는 거대한 행성이다. 과학자들은 그것이 지구에 근접통과할 것이며 지구와 충돌하지는 않을것이라고 말한다.

하지만 하늘에는 세개의 달이 뜬다. 인간들은 직감한다. 곤충들과 새와 동물들도 직감한다. 끝이 다가오고 있다는것을.

 언니 '클레어'는 불안해 미칠 것만 같다. 그녀는 이제 겨우 일곱살이나 될까 말까한 아들까지 었다.

죽음은 호러다.  "무"로 사라져 버릴때의 그 고통을 생각하는 것 만으로도 견뎌내지 못다.

 

한편, 얼마전까지 다 죽어가던 '저스틴'은 오히려 당장 그것이 지구를 덮치더라도 두려워지 않을 사람처럼 의연한 모습으로 변해있다.

저스틴은 마치 죽음을 앞둔 지구의 긴장을 즐기라도 하는 것처럼 보인다.  그녀만이 속해있었던 멜랑콜리아의 세계는 이제 전 지구로 확대되

다. 필사적으로 믿지 않으려는 언니 클레어에게 그녀는 마치 여사제처럼 지구의 죽음을 예견다.

 

 

 멜랑콜리아(우울증)'는 결국 찾아온다. 그리고 인간들은 승산없는 게임에 나서야만 한다.

 

 

 영화에서 두번 클레어는 저스틴에게 "가끔, 나는 네가 죽도록 미워" 라고 한다. 저스틴은 그 자체로 멜랑콜리아(우울증)의 현신이다.

조용하고 평화롭게 살고자 하는 클레어에게 감당못할 대한 '우울'은 처음에는 우울의 현신이자 우울의 여신인 저스틴을 통해서, 

나중에는 행성 멜랑콜리아로 그녀앞에 거대한 자신을 드러내고자 한다. 인간들을 자꾸 자신 앞에 세우고자 한다.

'거부'란것은 애초에 가능하지 않았다.

 

 

 

 감전되는 것처럼 전율스러운 엔딩을 보았다. 슬픈데 울수도 없다. 아무 말도 할 수 없다.

멜랑리아의 세계가 그대로 내 가슴 속에도 들어온것 같다.

 

 지구를 삼킨 멜랑콜리아는 지금도 우주의 푸른빛 속을 여행하고 있을까.

어쩌면 블랙홀 근처회전하며 언젠가는 깊고 검은, 어두운 터널속으로 빨려들어 갈지도 모른다.

그러고보니 하나의 세계를 소멸시킨다는 점에서, 블홀과 멜랑콜리아는 쌍둥이처럼 닮았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회원 리뷰엔 사진이 필요합니다. [32] DJUNA 2010.06.28 81339
357 [영화] 그래버스 Grabbers <부천영화제> [18] Q 2012.07.23 5860
356 [영화] 다크 나이트 라이즈 the dark knight rises [15] [2] lonegunman 2012.07.21 10063
355 [영화] '다크나이트 라이즈' - New Begins [4] [11] DaishiRomance 2012.07.16 5875
354 [영화] 시애틀의 잠못 이루는 밤 [3] [24] 감동 2012.06.27 5219
353 [영화] 파주 (2009) [2] [1] violinne 2012.06.25 3605
352 [영화] 유령작가, The Ghost Writer (2010) [8] [215] violinne 2012.06.22 6417
351 [영화] 프로메테우스 PROMETHEUS (2012) [4] [21] Ylice 2012.06.20 7154
350 [영화] 미녀 삼총사, Charlie's Angels, 2000 [3] [202] ColeenRoo 2012.06.19 5447
349 [영화] 숏버스 Shortbus, 2006 [1] ColeenRoo 2012.06.17 4310
348 [영화] 굿바이 키스 Arrivederci amore, ciao <유로크라임/암흑가의 영화들 컬렉션> [3] [16] Q 2012.06.16 4609
347 [영화] 고백, Confessions, 告白 (2010) [2] [1] violinne 2012.06.13 5257
346 [영화] 스노우 화이트 앤 더 헌츠맨/ 백설공주와 사냥꾼 (스포일러 없음) [6] [215] Q 2012.06.12 11787
» [영화] 멜랑콜리아 (2011) [6] [1] violinne 2012.06.05 4332
344 [영화] 디스트릭트 9 District 9, 2009 [21] ColeenRoo 2012.06.04 3734
343 [드라마] 패션왕 [2] 감동 2012.05.22 3594
342 [영화] 데인저러스 메소드 Dangerous Method (데이비드 크로넨버그 감독) [6] [26] Q 2012.05.12 13135
341 [영화] 코리아 [1] clancy 2012.05.05 3214
340 [영화] 번지 점프를 하다, 2000 [1] [1] ColeenRoo 2012.04.14 2884
339 [영화] 그대를 사랑합니다, 2010 [2] ColeenRoo 2012.04.14 2245
338 [영화] 백야행 - 하얀 어둠 속을 걷다, 2009 [1] ColeenRoo 2012.04.14 289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