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시애틀의 잠못 이루는 밤

2012.06.27 10:41

감동 조회 수:5219

 

제가 이영화를 뜬금없이 쓰는 이유는 지금  노라에프론의

사망 소식을 들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울컥한 마음에 회사 상사의 눈치 따위는 개나

줘버리고 미친듯이 씁니다

글이 이상해도 이해해주시길

 

먼저 이작품은 제가 중학교때 본 영화네요

그당시는 비디오 가게가 활성화된

시절이라 19금 작품을 본다는건 정말 힘든일이었죠

 

그래서 전 해리가 샐리를 만났을때를 보고 싶었지만

그 작품은 우리나라에서 19금 딱지 붙어 있었기

때문에 도저히 볼수 없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차기 선택으로 그냥 아무 생각 없이

이작품을 선택했지여

그냥 그당시 볼 영화가 마땅히 없었기도 했구요

 

하지만 다보고 난 느낌은 한동안 멍한 상태로

살았던거 같습니다

뭐 무슨 슈퍼스타가 나온것도 아니고

(이영화 개봉당시에는 둘다 빅스타는 아니었죠)

 

터미네이터나 쥬라기공원같은 엄청난 특수효과 영화를

본건 아니었지만 그당시 저의 충격은

그런 작품들 이상이었죠

 

뭐가 저를 그렇게 미치도록 멍하게 만든걸까요

아마 완벽한 결말 때문일겁니다

이영화는 아마 영화팬들이 갖고 있는

최고의 결말을 갖고 있습니다

 

뭐 스포일러라고 할 필요도 없는

이영화의 마지막 장면은 진짜

영화팬들이면 한번쯤 꿈꾸어왔던

그 장면이지요

 

특히 미국문화에 환상이 조금이라도 있고

4-50년대 스크루볼 코미디를 재밌게 본

사람이라면 더욱 그럴겁니다

 

이영화 각본가이자 감독인 노라 에프론은

딱 그런 사람들이 원하는 모습을 완벽히 보여주죠

 

어찌보면 별거 아닌 설정일수도 있습니다

잠깐 내용을 설명하자면

 

한여자가 있는데 어느 영화를 미친듯이

좋아합니다 아니 너무 많이 본거라고 할수 있죠

그러다 그런 환상적인 사랑을 꿈꾸던 여자는

어느날 라디오에서 엄마를 잃은 아들 사연을

듣고 진짜 찾아갑니다

그후 이여자는 이상하게도 더욱더 거기에 집착하고

마지막에는 환상적인 일이 벌어지죠

 

정말 냉정한 관객이라면 진짜 말이

안되는 설정이라고 할만한 상황이죠

하지만 여기서 노라에프론은 진짜 아름답게

이말도 안되는 설정을 설득력 있게 보여줍니다

 

그 있지 않습니까 프랑크 카프라가 30년대에

선보인 말도 안되는 환상적인 작품들

제가 이 작품들의 광팬인데 저의 환상을

90년대 이영화가 완벽히 채워주더군요

 

이영화의 두 핵심 배우인

멕라이언과 톰행크스는 이말도 안되는 설정을

더욱 설득력있게 잘 표현하고 있습니다

 

둘다 몇번 이런 영화에 나왔지만

이토록 어울리는 작품은 없었던거 같습니다

 

멕라이언이 그 이쁜 얼굴로 사랑에 사로 잡힌

표정을 하며 계속 연기하는 모습은 그녀를 정말

로코물의 여왕으로 만든는 결정적인 역할을 했지요

 

톰행크스도 이작품 이후 국민 스타가 되었지요

물론 이후 나온 필라델피아와 포레스트검프가 결정적인

역할을 했지만 이 배우의 잘 갖춰진 코미디 연기와

 

능글능글한 서민적인 연기는 정말 이분과 매번

비교되는 제임스 스튜어트를 능가합니다

아마 이작품 이후 더욱 제임스스튜어트스러워진거 같네요

 

좀 더 길게 글을 쓰고 싶지만 지금 할일이 많아서

이만 줄이려합니다

 

정말 이런 작품을 남녀주고 떠난 노라 에프론에게

고맙다는 말을 다시한번 전해주고 싶고요

 

다시는 이런 작품이 나오지 못할거 같은 아쉬움도 드네요

살기 힘들고 감정이 메말라버린 21세기에는 정말 나오기 힘든 작품이네요

집에가서 다시 한번 봐야겠네여 슬프겠지만........

 

 

추신1-이작품은 엄청난 흥행을 기록한 작품이죠

93년작인 이작품은 그해 5위를 했는데

그 위 작품이 쥬라기공원 미세스다웃파이어 도망자 야망의함정입니다

이당시는 블럭버스터 아니라도 큰 흥행을 할수 있던 시기였죠 ^^

 

추신2-멕라이언과 톰행크스 노라에프론 콤비는 다 알다시피 이후 유브갓메일로 다시만나죠

톰행크스는 제임스 스튜어트 영화를 리메이크한거구요

하지만 이영화 같은 말도 안되는 멜로는 많이 사라진 작품입니다 ^^

 

 

 

 

 

 

 

 

 

 

 

 

 

이장면은 엔딩장면입니다 스포이니(스포라고 하긴 민망하지만) 안보신분들은 패스 ^^

 

 

 

 

 

주제가도 리메이크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회원 리뷰엔 사진이 필요합니다. [32] DJUNA 2010.06.28 81339
357 [영화] 그래버스 Grabbers <부천영화제> [18] Q 2012.07.23 5860
356 [영화] 다크 나이트 라이즈 the dark knight rises [15] [2] lonegunman 2012.07.21 10063
355 [영화] '다크나이트 라이즈' - New Begins [4] [11] DaishiRomance 2012.07.16 5875
» [영화] 시애틀의 잠못 이루는 밤 [3] [24] 감동 2012.06.27 5219
353 [영화] 파주 (2009) [2] [1] violinne 2012.06.25 3605
352 [영화] 유령작가, The Ghost Writer (2010) [8] [215] violinne 2012.06.22 6417
351 [영화] 프로메테우스 PROMETHEUS (2012) [4] [21] Ylice 2012.06.20 7154
350 [영화] 미녀 삼총사, Charlie's Angels, 2000 [3] [202] ColeenRoo 2012.06.19 5447
349 [영화] 숏버스 Shortbus, 2006 [1] ColeenRoo 2012.06.17 4310
348 [영화] 굿바이 키스 Arrivederci amore, ciao <유로크라임/암흑가의 영화들 컬렉션> [3] [16] Q 2012.06.16 4609
347 [영화] 고백, Confessions, 告白 (2010) [2] [1] violinne 2012.06.13 5257
346 [영화] 스노우 화이트 앤 더 헌츠맨/ 백설공주와 사냥꾼 (스포일러 없음) [6] [215] Q 2012.06.12 11787
345 [영화] 멜랑콜리아 (2011) [6] [1] violinne 2012.06.05 4332
344 [영화] 디스트릭트 9 District 9, 2009 [21] ColeenRoo 2012.06.04 3734
343 [드라마] 패션왕 [2] 감동 2012.05.22 3594
342 [영화] 데인저러스 메소드 Dangerous Method (데이비드 크로넨버그 감독) [6] [26] Q 2012.05.12 13135
341 [영화] 코리아 [1] clancy 2012.05.05 3214
340 [영화] 번지 점프를 하다, 2000 [1] [1] ColeenRoo 2012.04.14 2884
339 [영화] 그대를 사랑합니다, 2010 [2] ColeenRoo 2012.04.14 2245
338 [영화] 백야행 - 하얀 어둠 속을 걷다, 2009 [1] ColeenRoo 2012.04.14 2897
XE Login